검색

편혜영 <재와 빨강>, 폴란드 '2016 올해의 책' 선정

2010년 출간된 소설 『재와 빨강』
폴란드 독자로부터 큰 사랑 받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난 2016년 10월, 폴란드어로 번역 출판되어 큰 인기를 끈 『재와 빨강』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인간의 부조리한 삶을 그린 카뮈와 프란츠 카프카의 문체를 연상케 하는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00.jpg재와빨강.jpg

 

소설가 편혜영의 장편소설 『재와 빨강』이 폴란드에서 ‘2016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다. 폴란드의 대표적 문학 온라인 커뮤니티 ‘그라니차(Granice.pl)’는 한 해 동안 출간된 도서를 대상으로 독자들의 투표를 거쳐, 최종적으로 심사위원들이 성인 도서와 아동 도서 부문에서 각 1개 작품을 선정한다. 지난 2016년 10월, 폴란드어로 번역 출판되어 큰 인기를 끈 『재와 빨강』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인간의 부조리한 삶을 그린 카뮈와 프란츠 카프카의 문체를 연상케 하는 작품”이라는 평을 받으며, 성인 도서 부문 ‘2016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고, ‘올해의 최고 번역상’ 후보에도 올라와 있다. 한국 작가 책으로는 지난 2012년, 황선미 작가의 『마당을 나온 암탉』이 아동 도서 부문 ‘2012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바 있다.

 

2010년 창비에서 출간된 『재와 빨강』은 제약회사의 직원으로 쥐를 잡는 능력을 인정받아 파견근무를 가게 된 C국에서, 아내를 죽였다는 혐의를 받고 쫓기다가 쥐를 잡는 임시방역원으로 일하게 되는 한 남자의 이야기다. 작가 특유의 그로테스크한 상상력에 밀도 높은 문장으로 극단적인 상황에서의 인간성 상실, 소통의 부재로 빚어진 절대고독을 그려냈다. 비현실적인 가상의 상황에서 현실적인 공감이라는 주제의식을 긴장감 있게 담아내 현대문명의 이면을 치밀하게 파헤친다.

 

소설가 편혜영은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예대 문예창작과와 한양대 국문과 대학원을 졸업했다. 2000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했으며, 소설집 『아오이가든』 『사육장 쪽으로』 『저녁의 구애』 『밤이 지나간다』, 장편소설 『재와 빨강』 『서쪽 숲에 갔다』 『선의 법칙』 등을 출간했다.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동인문학상,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을 수상했다.


 

 

재와 빨강편혜영 저 | 창비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을 수상한 편혜영 작가의 첫 장편소설이다. 제약회사의 직원으로 쥐를 잡는 능력을 인정받아 파견근무를 가게 된 C국에서 아내를 죽였다는 혐의를 받고 쫓기다, 쥐를 잡는 임시방역원으로 일하게 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특유의 그로테스크한 상상력에 밀도 높은 문장으로 표현해낸 작품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세상에서 가장 오싹한 금융여행

세계 금융의 심장부 런던 시티를 배경으로, 금융업의 실상을 적나라하면서도 경쾌하게 기술한 기발한 탐사기. 금융 초보 네덜란드 탐사 기자가 200명의 은행가와 인터뷰를 통해 금융계의 불투명성, 금융 상품의 위험성, 폭력적인 해고 문화를 오싹할 만큼 가감 없이 폭로한다.

김진명, 대한항공 격추 미스터리를 풀다

미국과 소련의 대립이 극에 달한 1983년, 269명의 무고한 사람들이 소련 전투기에 격추당했던 KAL 007기 피격 사건의 미스터리를 파헤친다. 대한민국 정부는 그때 어디 있었을까?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들의 각축이 여전한 시대를 향해 묵직한 질문을 던지는 소설.

강경수 작가의 새로운 판타지 첩보 액션

볼로냐 라가치 상을 수상한 강경수 작가가 어린이들을 위해 오랫동안 품고 있던 꿈을 마음껏 펼친 새로운 판타지 첩보 액션. 주인공 파랑이가 뛰어난 미녀 첩보원이었던 과거의 엄마를 만나 사건을 해결한다. 파랑이와 엄마의 눈부신 활약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여자에겐 여자의 책이 필요하다

여자로 살면서 겪는 무수한 의문과 고민, 딜레마. 어떤 책을 읽어야 그 답을 찾을 수 있을까? 여자로서의 자존감을 깨닫고 키워온 저자의 독서 여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삶의 고비마다 찾아 읽으며 기쁨과 공감과 용기를 얻었던 여성 작가들의 책들이 소개되어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