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시계와 외않되?

서효인의 신작 시집 『여수』부터 신조어 ‘외않되’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국어가 제일 어렵다. 그러나 맞춤법 실수가 잦은 사람과는 대화하기가 힘들다. 감기가 다 낳았냐고 물어온다거나, 어떻하냐고 묻는 친구에게 이 신조어를 말해주자.

01.jpg

 

 

02.jpg

 

5555.jpg

 

03.jpg

 

 

04.jpg

 

 

6.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여수

<서효인> 저7,200원(10% + 5%)

겨우 다스린 역마 기억과 반성으로 씌어진 우리 곁, 거리의 역사 시인 서효인의 세번째 시집 『여수』가 문학과지성사에서 출간되었다. 제30회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한 『백 년 동안의 세계 대전』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시집이다. 분노를 비틀어 뿜어내며 오늘의 소년소녀들에게 메시지를 투척하던 첫 시집과, 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북한의 일상, 어디까지 알고 있을까

한국 TV 프로그램의 유행어를 말하고, 이동식 책방에서 만화책을 읽으며, 카페에 앉아 휴대폰에 시선을 빼앗긴 사람들. 저자는 핵과 미사일에 가려진 북한 주민들의 일상을 파헤치면서 우리도 잘 몰랐던 북한 사회의 변화에 주목한다. 과연 북한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어쩌면 당신을 구원할지도 모를 이야기들

놀라운 상상력으로 무장한 작가들-듀나, 김보영, 배명훈 그리고 장강명-이 '태양계 안의 각기 다른 공간에서 일어나는 일'이라는 규칙을 정하고 쓴 SF 소설집. 금성과 화성 등 태양계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지만 결국 차별과 폭력으로 가득한 '여기'의 현실을 날카롭게 꼬집는다.

내일은 얼마나 멋진 날이 우리를 기다릴까?

한국인 최초 2016 안데르센 상 최종 후보까지 올랐던 대표 그림책 작가 이수지 신작. 어떤 날씨에도 즐거움을 찾아내는 아이들의 보석 같은 능력을 보여준다. 넘쳐나는 행복 에너지로 가득찬 이 책을 보고 있노라면 소소한 일상도 감사함으로 물든다.

신버블의 시대, 부의 재편이 시작된다

부동산 시장은 고점인가? 주식시장 강세는 지속될 것인가? 금리와 환율은 어떻게 될 것인가? 현 경제 상황과 새 정부의 정책 및 경제 전망. 그리고 세계 경제의 흐름까지. 대한민국 3대 이코노미스트가 날카롭게 분석한 인플레이션 시대의 위기와 기회, 현명한 투자 전략.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