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색하지 않은 사람을 좋아해요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김민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누군가 내게 인색하게 굴면 ‘아, 내가 그에겐 이 정도구나’ 생각한다. 내가 먼저 마음을 열기 전에는, 지갑을 열기 전에는 결코 ‘먼저’가 없는 사람. 또 보고 싶진 않다.

eb1e9d7dd68e1b6c4a5151d6de4cf9de.jpg

 

“인색하지 않은 사람을 좋아해요. 그리고 인색한 사람을 싫어해요. 비단 금전적인 문제를 떠나서요, 인간사의 도리가 필요한 순간에 그 타이밍에 상대가 어떻게 구는가를 봐요. 그리고 내 사람이다, 내 사람 아니다 빠른 판단을 하는 것 같아요.”

 

-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김민정 인터뷰에서

 

인간적으로 궁금한 사람에게 종종 묻는 질문이 있다. 그러니까 인터뷰어와 인터뷰이 사이가 아닌, 사람 대 사람으로서. 시인 김민정을 만났을 때, 유독 그런 질문이 쏟아졌다. 궁금했던 시인이기 전에 궁금했던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을 좋아하나요?” 이 식상한 질문에 시인은 어떤 답을 내놓을까 기다리던 찰나, 시인은 답했다. “인색하지 않은 사람을 좋아해요. 그리고 인색한 사람을 싫어해요.”

 

‘인색하다’의 사전적 정의를 살펴보면 ‘재물을 아끼는 태도가 몹시 지나치다’, ‘어떤 일을 하는 데 대하여 지나치게 박하다’이다. 아마 짠돌이, 짠순이로 표현될 수 있겠다. 시인의 대답이 지금까지 생각나는 건, 나 역시 ‘인색한’ 사람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주머니를 너무 안 여는 인색함, 더하기 지나치게 감정 표현을 안 하는 인색함. 입과 주머니를 꾹 닫고 있는 사람에게 다가가기란 영 마뜩잖다.

 

아직도 기억이 남는 후배가 한 명 있다. 7년 전쯤인가. 후배는 임용고시를 준비 중에 있었다. 특별히 가까운 관계는 아니었는데, 갑자기 내게 상담을 요청해서 퇴근 후 만났다. 밥을 먹고 차를 마시고 헤어지려던 순간, 나에게 불쑥 문화상품권을 하나 건넸다. “엥? 이게 뭐야?” “선배가 밥도 사주고 차도 사줄 것 같아서요. 제가 드릴 건 없고 그냥 받으세요.” 아, 이런 센스는 어디에서 배웠을까? 나이 차이도 꽤 나고 사는 곳이 멀어져서 지금은 연락을 안 하지만, 아직도 문화상품권을 받았던 광화문 사거리가 기억난다. 2주 전에는 싹수 후배가 메모를 하나 건넸다. “차 한 잔, 하실 수 있어요? 고민 좀 들어주세요.” 지갑을 들고 나갔는데 자기가 차를 사겠단다. 한 두 살 차이도 아닌데 어찌 내가 얻어 마셔? 끄응! 그러나 나는 어느새 후배가 사준 차를 마시고 있었다. 차 한 잔 얻어 마셔서 좋았던 건 아니다. 당연히 자신이 받아야 하는 위치라고 생각하지 않는 그 마음이 예뻤다.

 

누군가 내게 인색하게 굴면 ‘아, 내가 그에겐 이 정도구나’ 생각한다. 내가 먼저 마음을 열기 전에는, 지갑을 열기 전에는 결코 ‘먼저’가 없는 사람. 또 보고 싶진 않다. 가끔 생각한다. 돈이 너무 중요하면 말이다. 그 중요한 걸, 중요한 사람에게는 조금 나눌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지갑도 마음도 가끔은 먼저 열자고 다짐하는 봄이다.

 

▶ 김민정 인터뷰 다시 보기

 

▶ ‘다시 읽는 인터뷰’ 한눈에 보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김민정> 저7,200원(10% + 5%)

자유분방함에 더해진 깊이, 삶의 굽이굽이를 어루만지는 부드러운 활력 문학동네 시인선 84권, 김민정 시인의 세번째 시집이 출간되었다. 솔직한 발성과 역동적인 감각으로 ‘시(詩)’라는 것의 남근주의와 허세를 짜릿하고 통쾌하게 발라버린 첫 시집 『날으는 고슴도치 아가씨』(2005), 더럽고 치사한 세상을 우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시대가 부른 여덟 인물, 근대의 문을 열다

중세 말과 근대 초, 유럽 세계를 살았던 사람들의 삶을 통해 재구성한 서양근대사. 서양사학자 주경철 교수가 잔 다르크부터 마르틴 루터까지, 역사에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긴 여덟 인물의 내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드라마틱한 역사의 장면들을 포착해낸다.

선거는 끝이 아니다, 시작이다

투표만 하고 나면 우리의 할 일은 끝난 걸까? 사람들은 민주주의가 결코 파괴되는 일은 없을 거라고 믿지만, 모든 권력은 타락할 수 있고, 독재자로 전락할 수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권력을 감시하고, 제도를 수호할 수 있는 시민의 20가지 매뉴얼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훗날 대단한 ‘나’보다 소중한 지금의 ‘나’

누구나 처음 가보는 길이라 어려운 게 인생이다. 어디로 갈 지 몰라 헤매고 지칠 때도 있지만 지나고 나서 보면 훌쩍 커버린 자신의 모습을 발견한다. 제대로 살고 있는지 고민하는 이들에게, 정여울은 말한다. 완전하지 않아도 바로 지금, 당신의 모습이 가장 눈부시다고.

엄마의 말이 달라져야 아이가 변한다!

화내지 않고 키워서 세 아이 모두 일본 명문대에 보낸 저자가 ‘화내지 않는 육아’ 노하우를 담은 책. 아이에게 상처 주고 후회하지 않도록, 엄마가 화날 때 사용해야 할 현명한 말 사용법에 대해 다루며 화내지 않는 육아의 궁극적 목표는 ‘엄마와 아이 모두의 행복’이라고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