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대전] 책상 정리에 한나절 보낸 당신께

직장인 공부 『메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직장인의 일상은 안 그래도 팍팍하다. 그런데, 공부라니… 하지만, 쉬어도 쉰 것 같지 않은 저녁과 주말이 계속 될 땐, 잘못 쉬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봐야 한다. 플러그를 꽂지 않고 그냥 놔둔다고 핸드폰이 충전되지 않듯이 말이다. 공부가 스스로를 돌아보게 한다. 그게 재충전이고 제대로 된 휴식이다.

003-메시-표지-이미지.jpg

 

 

질문 :  나는 계획을 세우고 따르는 것을 좋아한다. 답 :  매우 그렇다.

 

인성 검사를 치르다 보면 수많은 문항을 두고 매우 그렇다/그렇다/보통이다/그렇지 않다/매우 그렇지 않다 중 나와 가장 가깝다고 생각하는 하나를 골라 체크해야 한다. 어떤 문항엔 오래 생각하면서 답변하곤 했지만, 고민 없이 대답할 수 있는 항목도 있다. '계획을 세우고 규칙을 따르는 것을 좋아한다.' 한 치의 의심도 없이 ‘매우 그렇다’에 체크하면서, 내가 그런 사람이라는 것이 내심 만족스럽기도 했다. 계획을 세우고 규칙을 잘 지키면 당연히 좋은 것 아닌가?

 

『메시』는 통제를 통한 규칙과 계획을 무조건적으로 긍정하지 않다고 주장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규칙과 정돈된 상태, 계획에 안정감을 느낀다. 혼란과 무질서함은 비효율적이고 발전을 가로막는다고 생각해서 규칙을 만들고 정리하는데 시간을 쏟는다. 하지만, 이메일과 서류를 철저한 기준대로 정리하는 것이 항상 더 효율적일까? 정리하지 않은 상태에서 메일을 찾는 것이 기준대로 정리해 놓은 폴더들 사이에서 메일을 찾는 것보다 빠르지만, 우리는 폴더를 만들어 정리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쏟는다. 저자 팀 하포드는 『메시』에서 정리법의 효율성에 대한 의문부터 시작해서 기업, 정치인, 역사적인 전쟁, 연구자, 예술가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사례를 들어 무질서함에 대한 편견을 깨고, 평가절하 되어 왔던 혼돈의 가치를 증명한다.

 

알고리즘을 따르고, 모든 것을 하나하나 세밀하게 범주화하고, 질서정연한 규칙을 따라서 자동화 되어가는 세상은 오히려 인간의 창의력과 잠재력을 방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그는 무질서와 혼란이야말로 혁신으로 이어지는 창조성, 추진력과 자극을 주는 요소라고 주장한다. 20세기에 길이 남을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명연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는 준비한 원고를 내려놓고 이어나간 즉흥적인 연설이었다. 미국의 피아니스트 키스 재럿은 튜닝도 되지 않고, 페달이 눌리지 않아 도저히 연주할 수 없을 것 같았던 피아노로 인생 최고의 연주를 했다. 질서정연한 세상에 예고도 없이 불쑥 나타난 혼돈은 어떤 사람들에게는 모든 것을 파괴해 버리는 재난이 되었지만, 어떤 사람들은 혼란에서 기회를 찾고 눈부신 성공을 이룬다.

 

많은 사람들이 예상하지 못했던 돌발상황을 마주치면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러나 『메시』에서는 이 무질서함이야말로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특징이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이 책을 읽다 보면, 혼돈이 예전처럼 두렵지 않다. 처음에는 어색하고 불편할 수 있겠지만, 규칙적인 일상을 조금 비틀어보아도 괜찮을 것 같은 생각이 든다. 2017년 1월, 계획을 세우기 좋은 시기다. 모두가 새해를 맞아서 계획을 세우고 정리하려 할 때, 반대로 혼돈이 성공으로 이어진다고 말하는 책을 읽어보는 것도 새로운 기회가 되지 않을까?


 

 

메시 MESSY팀 하포드 저/윤영삼 역 | 위즈덤하우스
『메시: 혼돈에서 탄생하는 극적인 결과』(위즈덤하우스 刊)는 [파이낸셜 타임스]의 시니어 칼럼니스트이자 전 세계적 밀리언셀러 『경제학 콘서트』의 저자인 팀 하포드가 ‘정말로 계획과 질서는 성공으로 이어지는가’라는 단순한 물음에 답한 책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일품(비즈니스/경제 MD)

메시 MESSY

<팀 하포드> 저/<윤영삼> 역15,120원(10% + 5%)

평범한 인생, 평탄한 비즈니스는 없다! 전례가 없는 변화의 시기에 기회와 혁신을 제공하는 무질서의 힘! “아마존닷컴 선정 2016년 올해의 도서” “‘경제학계의 노벨’ 2016년 바스티아 상 수상!” 우리는 암암리에 구체적인 목표와 계획, 질서정연한 실행이 성공을 보장하는 징검다리와 같다고 생각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말해지지 않은 것들에 깃든 삶의 진실

명확한 것들이 때로는 우리를 배신한다. 『작은 동네』는 ‘누구도 말하거나 기억하지 않은 나와 엄마의 서사를 복구하는’ 소설이다. 화자가 믿어온 사실들은 이제 전혀 다른 말을 하기 시작한다. 촘촘하게 설계한 이야기를 능숙하게 한 겹씩 펼쳐내는 솜씨가 탁월한 손보미표 추리극이다.

나도 너를 미워하기로 했어

어느 날 한 아이가 말했다. '너 같은거 꼴도 보기 싫어!' 이유도 말해 주지 않고 가 버린 그 아이를 보며 눈물이 나올 것 같았다. '그래, 나도 너를 미워하기로 했어.’ 어느덧 미움이 쑥쑥 나라나 내 마음을 가득 채웠다. '그런데 이상해. 하나도 시원하지가 않아.' 미움이란 감정을 따라 떠나는 '내 마음' 탐구.

우리는 모두 ‘멋지다’가 들어있어요!

같은 반 아이들 20명이 각자의 개성으로 ‘멋지다’를 소개하는 특별한 책. 잘 넘어지는 아이는 보호대에 그림을 그릴 수 있어서 멋지고, 잠 못 드는 아이는 상상을 할 수 있어 멋지고, 수줍음을 타다가 슬쩍 건넨 인사로 친구가 된 아이까지! 우리는 모두 멋진 구석을 한가지씩 가졌습니다.

임진아 작가의 두 번째 일상 에세이

『빵 고르듯 살고 싶다』 임진아 작가가 우리 곁의 평범하고 익숙한 사물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물에게 배우는 마음을 가질 수 있다면 내 삶은 조금 더 너그러워질 거라는 작가의 마음이 담긴 글과 직접 그린 그림들. 책을 펼치는 순간 오늘이 조금 더 좋아지는 마법을 발견하게 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