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의 하모니, <구름 위의 아이들>

올림픽 대비 창작곡 제작발표회 및 페스티벌 열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류 K-culture 콘텐츠 경쟁력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페스티벌 <구름 위의 아이들>이 열린다.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페스티벌.jpeg

 

평창군과 평창문화예술재단의 국도비보조사업인 ‘한류 K-culture 콘텐츠 경쟁력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페스티벌 <구름 위의 아이들>이 열린다. 1월 16일(월)에는 동계 올림픽 대비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창작곡 제작발표회를, 2월 11일(토)에는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스노우합창단 등 총 12개 단체 476명이 함께하는 <구름 위의 아이들> 본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올림픽 대비 창작곡 <구름 위의 아이들> 외 두 곡 초연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음악감독 장한솔이 작곡한 <구름 위의 아이들>은 구름과 닿아 있는 높은 고도의 평창 지역과 그 속에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곡으로, 올림픽을 통해 세계인과 마주하게 될 평창 청소년들의 환희의 인사이기도 하다.

 

한국작곡가협회 이사장이자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교수인 황성호와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상주작곡가 김택수도 함께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를 높였다. 황성호가 작곡한 <평창칸타타>는 평창의 아름다운 자연과 그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과거, 현재, 미래를 평창의 민요 가사와 평창의 대표 작가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에 담긴 이미지를 투영해 그린 기악 반주 합창곡이다.  김택수가 작곡한 <아라리변주곡>은 평창아라리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평창아라리 변주곡이다.

 

평창동계올림픽 환영의 메시지,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페스티벌>

 

2월 11일 알펜시아리조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페스티벌에서는 12개 단체 476명이 전 세계를 향한 평창동계올림픽 환영의 메시지를 전한다. ‘평창스노우오케스트라’, ‘꿈의오케스트라 평창’, ‘계촌중 별빛 오케스트라’ 등 관내 청소년 오케스트라 9개 단체와 ‘평창스노우합창단’, ‘영동극동방송국 전속 어린이합창단’, 강원예술고등학교가 합창에 함께 참여한다.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장한솔 감독은 “음악으로 평창을 알리는 문화 사절의 역할을 감당하고, 지역 내 문화적 여건과 환경을 보다 풍요롭게 일구어나가는 멋진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는 3월에는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도전기를 그린 다큐멘터리 <구름 위의 아이들> 시사회가 예정되어 있으며 향후 라이브스테이지 등 올림픽 무대에 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평창문화예술재단 관계자는 밝혔다.

 

공연 개요
<평창청소년오케스트라 창작곡 제작발표회>

일시 ; 2017년 1월 16일(월) 17:00~18:30

장소 : 알펜시아리조트 콘서트홀

관람방법 : 무료입장(선착순)

문의 : 033-336-7107~9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페스티벌>

일시 : 2017년 2월 11일(토) 17:00~19:00
장소 : 알펜시아리조트 그랜드볼룸
관람방법 : 무료입장(선착순)
문의 : 033-336-7107~9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