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의 하모니, <구름 위의 아이들>

올림픽 대비 창작곡 제작발표회 및 페스티벌 열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류 K-culture 콘텐츠 경쟁력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페스티벌 <구름 위의 아이들>이 열린다.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페스티벌.jpeg

 

평창군과 평창문화예술재단의 국도비보조사업인 ‘한류 K-culture 콘텐츠 경쟁력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페스티벌 <구름 위의 아이들>이 열린다. 1월 16일(월)에는 동계 올림픽 대비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창작곡 제작발표회를, 2월 11일(토)에는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스노우합창단 등 총 12개 단체 476명이 함께하는 <구름 위의 아이들> 본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올림픽 대비 창작곡 <구름 위의 아이들> 외 두 곡 초연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음악감독 장한솔이 작곡한 <구름 위의 아이들>은 구름과 닿아 있는 높은 고도의 평창 지역과 그 속에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곡으로, 올림픽을 통해 세계인과 마주하게 될 평창 청소년들의 환희의 인사이기도 하다.

 

한국작곡가협회 이사장이자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교수인 황성호와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상주작곡가 김택수도 함께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를 높였다. 황성호가 작곡한 <평창칸타타>는 평창의 아름다운 자연과 그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과거, 현재, 미래를 평창의 민요 가사와 평창의 대표 작가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에 담긴 이미지를 투영해 그린 기악 반주 합창곡이다.  김택수가 작곡한 <아라리변주곡>은 평창아라리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평창아라리 변주곡이다.

 

평창동계올림픽 환영의 메시지,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페스티벌>

 

2월 11일 알펜시아리조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페스티벌에서는 12개 단체 476명이 전 세계를 향한 평창동계올림픽 환영의 메시지를 전한다. ‘평창스노우오케스트라’, ‘꿈의오케스트라 평창’, ‘계촌중 별빛 오케스트라’ 등 관내 청소년 오케스트라 9개 단체와 ‘평창스노우합창단’, ‘영동극동방송국 전속 어린이합창단’, 강원예술고등학교가 합창에 함께 참여한다.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장한솔 감독은 “음악으로 평창을 알리는 문화 사절의 역할을 감당하고, 지역 내 문화적 여건과 환경을 보다 풍요롭게 일구어나가는 멋진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는 3월에는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 도전기를 그린 다큐멘터리 <구름 위의 아이들> 시사회가 예정되어 있으며 향후 라이브스테이지 등 올림픽 무대에 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평창문화예술재단 관계자는 밝혔다.

 

공연 개요
<평창청소년오케스트라 창작곡 제작발표회>

일시 ; 2017년 1월 16일(월) 17:00~18:30

장소 : 알펜시아리조트 콘서트홀

관람방법 : 무료입장(선착순)

문의 : 033-336-7107~9

 

<평창청소년연합오케스트라페스티벌>

일시 : 2017년 2월 11일(토) 17:00~19:00
장소 : 알펜시아리조트 그랜드볼룸
관람방법 : 무료입장(선착순)
문의 : 033-336-7107~9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