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할 수 있는 한, 의미 있는 일

『가만한 당신』 최윤필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헛된 욕심을 부리지 않는 것이 얼마나 지혜로운 삶의 태도인지, 나는 안다. 타인에게도 기대하지 말아야 하지만, 스스로에게도 크게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

1b5d69ddb665f1a028d0adba561794c5.jpg

 

“저는 에너지가 많지 않고, 능력도 뻔하죠. 스스로를 과대평가하거나 어떤 열정에 휘둘려 자신과 주변을 민망하고 불행하게 만드는 예가 더러 있지 않나요? 저는, 누구나 그럴 것 같은데, 제가 할 수 있는 한 의미 있는 일을 하면서 사는 데까지 살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 삶이 지금보단 조금 더 편하고 즐겁기를, 좋아하는 사람들과 맛있는 걸 더 자주 먹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최윤필 기자 인터뷰에서

 

“걱정을 해서 걱정이 없어지면 걱정이 없겠네.” 티베트 속담이다. 너무 많이 듣고, 또 자주 말해서 이제는 좀 지겹기도 한 말,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언이고 진리다. 언젠가 한 지인이 내게 말했다. “그런데, 걱정을 하고 싶어서 합니까?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니까 하죠.” 나는 속으로 답했다. “맞는 말씀이에요. 하지만 덜 하려고 노력하면 되긴 하더라고요. 왜냐, 해 봤자 소용이 없으니까요.”

 

계획적인 인생을 꿈꿨다. 애당초 큰 계획은 세우지 않았지만, 최소한의 계획은 수행한 삶이었다. 지금까지는. 인터뷰를 하며 만나는 사람에게도 종종 물었다. “올해 계획은 무엇인가요?”, “지난해 세운 계획은 대체로 실행하셨나요?” 한 권의 책이 계획한 날짜에 나왔다는 이야기를 나는 여태껏 들어보지 못했다.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며 스스로에게 물었다. “작심삼일조차 안 하는 삶은 괜찮은가?”

 

이제는 안 쓸 걸 알기에 다이어리를 사지 않는다. 예쁜 수첩을 사고 싶을 때가 많지만 꾹 참는다. 읽은 책도 웬만하면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준다. 1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물건을 다시 쓸 확률은 10%가 채 되지 않는다. 버려야 다시 또 쌓을 수 있다. 쾌변이 좋은 이유는 여러 가지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이유는 식욕을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깨끗하게 비워야 뭔가 넣고 싶다. 뱃속에 아직 소화되지 않은 것들이 있는데, 뭔가를 꾸역꾸역 집어넣으면 반드시 체기가 찾아온다.

 

다이어리를 쓰지 않는 대신 탁상달력은 사용한다. 하루가 지나가면 해당 날짜 칸에 엑스 자를 긋는다. 미련을 갖지 않겠다는 뜻인지, 무사히 하루를 보냈다는 감사함인지, 잘 모르겠다. 할 수 있는 한 즐겁게 일하고. 가능한 타인에게도 도움 되고 나도 기쁜 시간을 보내고 싶을 따름이다.

 

깜냥(스스로 일을 헤아림, 또는 헤아릴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을 볼 때, 반갑다. 주제를 잘 파악하는 사람을 볼 때, 편안하다. 겸손과는 좀 다른 문제다. 헛된 욕심을 부리지 않는 것이 얼마나 지혜로운 삶의 태도인지, 나는 안다. 타인에게도 기대하지 않아야 하지만, 스스로에게도 크게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 조용하고 은근하게 살고 싶다. 할 수 있는 한, 의미 있는 일을 하면서. 뜨겁지 않게 은근하게, 꺼드럭거리지 않으면서.

 

최윤필 인터뷰 다시 보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가만한 당신

<최윤필> 저13,500원(10% + 1%)

“동시대를 살아 고맙고 오래 아로새겨질” 서른다섯 명의 부고 그들의 뜨거운 생애와 근대적 가치를 이룬 순간의 포착 『가만한 당신』은 2014년부터 현재까지 한국일보에 연재되고 있는 동명의 기획물 중 서른다섯 편을 선별, 개작하여 묶은 책이다. 이 책의 저자이자 한국일보 선임기자인 최윤필은 현 시점에도 여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