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할 수 있는 한, 의미 있는 일

『가만한 당신』 최윤필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헛된 욕심을 부리지 않는 것이 얼마나 지혜로운 삶의 태도인지, 나는 안다. 타인에게도 기대하지 말아야 하지만, 스스로에게도 크게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

1b5d69ddb665f1a028d0adba561794c5.jpg

 

“저는 에너지가 많지 않고, 능력도 뻔하죠. 스스로를 과대평가하거나 어떤 열정에 휘둘려 자신과 주변을 민망하고 불행하게 만드는 예가 더러 있지 않나요? 저는, 누구나 그럴 것 같은데, 제가 할 수 있는 한 의미 있는 일을 하면서 사는 데까지 살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 삶이 지금보단 조금 더 편하고 즐겁기를, 좋아하는 사람들과 맛있는 걸 더 자주 먹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최윤필 기자 인터뷰에서

 

“걱정을 해서 걱정이 없어지면 걱정이 없겠네.” 티베트 속담이다. 너무 많이 듣고, 또 자주 말해서 이제는 좀 지겹기도 한 말,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언이고 진리다. 언젠가 한 지인이 내게 말했다. “그런데, 걱정을 하고 싶어서 합니까?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니까 하죠.” 나는 속으로 답했다. “맞는 말씀이에요. 하지만 덜 하려고 노력하면 되긴 하더라고요. 왜냐, 해 봤자 소용이 없으니까요.”

 

계획적인 인생을 꿈꿨다. 애당초 큰 계획은 세우지 않았지만, 최소한의 계획은 수행한 삶이었다. 지금까지는. 인터뷰를 하며 만나는 사람에게도 종종 물었다. “올해 계획은 무엇인가요?”, “지난해 세운 계획은 대체로 실행하셨나요?” 한 권의 책이 계획한 날짜에 나왔다는 이야기를 나는 여태껏 들어보지 못했다.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며 스스로에게 물었다. “작심삼일조차 안 하는 삶은 괜찮은가?”

 

이제는 안 쓸 걸 알기에 다이어리를 사지 않는다. 예쁜 수첩을 사고 싶을 때가 많지만 꾹 참는다. 읽은 책도 웬만하면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준다. 1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물건을 다시 쓸 확률은 10%가 채 되지 않는다. 버려야 다시 또 쌓을 수 있다. 쾌변이 좋은 이유는 여러 가지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이유는 식욕을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깨끗하게 비워야 뭔가 넣고 싶다. 뱃속에 아직 소화되지 않은 것들이 있는데, 뭔가를 꾸역꾸역 집어넣으면 반드시 체기가 찾아온다.

 

다이어리를 쓰지 않는 대신 탁상달력은 사용한다. 하루가 지나가면 해당 날짜 칸에 엑스 자를 긋는다. 미련을 갖지 않겠다는 뜻인지, 무사히 하루를 보냈다는 감사함인지, 잘 모르겠다. 할 수 있는 한 즐겁게 일하고. 가능한 타인에게도 도움 되고 나도 기쁜 시간을 보내고 싶을 따름이다.

 

깜냥(스스로 일을 헤아림, 또는 헤아릴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을 볼 때, 반갑다. 주제를 잘 파악하는 사람을 볼 때, 편안하다. 겸손과는 좀 다른 문제다. 헛된 욕심을 부리지 않는 것이 얼마나 지혜로운 삶의 태도인지, 나는 안다. 타인에게도 기대하지 않아야 하지만, 스스로에게도 크게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 조용하고 은근하게 살고 싶다. 할 수 있는 한, 의미 있는 일을 하면서. 뜨겁지 않게 은근하게, 꺼드럭거리지 않으면서.

 

최윤필 인터뷰 다시 보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가만한 당신

<최윤필> 저13,500원(10% + 1%)

“동시대를 살아 고맙고 오래 아로새겨질” 서른다섯 명의 부고 그들의 뜨거운 생애와 근대적 가치를 이룬 순간의 포착 『가만한 당신』은 2014년부터 현재까지 한국일보에 연재되고 있는 동명의 기획물 중 서른다섯 편을 선별, 개작하여 묶은 책이다. 이 책의 저자이자 한국일보 선임기자인 최윤필은 현 시점에도 여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스타 철학자의 재밌는 철학사

쉽고 재밌는 철학사라고 소개하는 책 중에서도 그렇지 않은 책이 있다. 이번 책은 진짜다. 이 책의 저자는 『나는 누구인가』로 일약 세계적인 스타 철학자가 된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 쉽고 재밌는 철학사를 표방하는 이 시리즈는 총 3권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하룻밤에 꿰뚫는 세계 경제의 명장면

복잡한 경제를 이해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맥락! 저자는 오늘의 경제를 만든 세계사 속 51개의 경제 전환점을 중심으로 방대한 경제사의 핵심을 압축해 전달한다. 화폐의 탄생부터 금융의 미래까지, 역사의 큰 그림 속에서 파악하는 경제 교양의 핵심을 만나보자.

믿고 읽는 '미미여사'의 유쾌한 괴담

이야기의 거장' 미야베 미유키의 진면목을 담은 연작 시대 소설. 도시락 가게 주인장에게 달라붙은 귀여운 귀신부터 죽은 가족을 그리워하던 화가가 불러낸 기이한 귀신까지, 에도 시대 미시마야를 배경으로 한 온갖 귀신들에 얽힌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낸시의 홈짐이 나타났다!

내 몸 하나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운동할 수 있는 맨몸 운동법. 허약하고 뚱뚱한 몸, 유리 멘탈을 운동으로 완전히 극복한 낸시의 홈짐 히스토리를 공개한다. 하루 10분이면 어떤 군살도 두렵지 않은 슬림하고 탄탄한 리즈 시절 최고의 몸매를 만들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