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삶을 지키는 것이 더 소중하다

『표현의 기술』 저자 유시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중요한 건, 열 받음에 대처하는 나의 태도.

유시민.jpg

 

 

“악플을 보고 열이 받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중요한 건, 열 받음에 대처하는 나의 태도다. 물론 쉬운 일이 아니다. 나 역시 한 저명인사가 나를 두고 끊임 없이 악플을 달았을 때, 한 번쯤은 반격하고 싶은 유혹을 받았다. 하지만 이럴 때 바로 반응하면 안 된다. 하루쯤 더 생각해봐야 한다.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 보면, ‘이걸 끝까지 기억하는 사람이 누가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이런 문제에 매달리면 삶이 소모된다. 내 삶을 지키는 것이 더 소중하기 때문이다.”
『표현의 기술』 저자 유시민

 

왜 나는 사소한 일에 더 분노하는가. 청천벽력 같은 일이 생기지 않아서일까, 아니면 옹졸하기 때문일까. 사회초년생 때 일이다. 신년호 잡지를 만들면서 각계 명사들에게 뜻깊은 메시지를 받기로 했다. 내가 섭외하기로 한 사람은 세 명. 유명세보다는 진심으로 한 마디를 해줄 사람들에게 연락했고 흔쾌히 글을 받았다. 그런데, 이 기획을 총괄했던 동기가 내가 섭외한 명사를 홀대했다. 기분이 나빠 발끈했더니, 그는 “왜 이렇게 과잉 반응하냐?”고 했다. 하기야 엄청나게 큰 일은 아니었다.

 

의도치 않게 오해 받을 때가 있다. 일일이 “당신이 잘못 해석했어요”라고 항변하기 어려운 상황일 때. 일일이 반응하면 내가 속 좁은 사람이 되니 참으려고 하지만, 분통이 터진다. 나이가 들면  덜 할 줄 알았더니, 웬걸. 합리적이지 않은 사람을 만나면 여전히 표정관리가 안 된다.

 

그저 다 좋은 사람이 있다. “각자의 사정이 있으니까 되도록 이해하라”고 한다. “네, 사정이 없는 사람은 없어요. 그러나 사정이 있어도 책임을 다하는 사람이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이 있죠. 당신은 이해하시고 저에겐 강요하지 마세요”라고 대꾸하고 싶었지만, 상대가 연장자라 입을 닫았다.

 

‘빡치다’라는 신조어는 “어이없게 화나다”라는 뜻이다. ‘열 받는다’는 표현보다 마음에 든다. 요즘 정치 뉴스를 보고 있으면 상시 빡친다. 한 순간도 평안하지 말라고 강요하는 듯하다. 마음속으로 주문을 외운다. “분노할 일은 마땅히 분노하되, 내 삶을 지키자. 그게 더 소중하다.”

 

SNS로 맺은 인연이 꽤 있다. 일로 몇 번 연락을 취하다 페이스북 친구가 됐는데, 글이 재밌어서 호감을 가졌다. ‘좋아요’도 누르고 댓글도 가끔 썼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의 글을 보면 80%가 흥분 상태라는 생각이 들었다. 흥분할 일이 많은 세상이라지만, 반나절 내내 흥분하는 사람과 연을 이을 생각이 없었다. 친구를 끊으려고 그의 담벼락에 들어갔더니, 악플 논쟁을 하고 있었다. 그가 억울한 상황은 맞았다. 하나, 한 템포 쉬고 반응하면 어떨까 싶었다. 사실 여부를 분명히 밝히고 억울함을 해소해야 하는 것은 마땅하다. 문제는 흥분 상태에서는 과장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언제나 논쟁의 중심, 수 년 동안 악플 세례를 받았던 작가 유시민은 “이런 문제에 매달리면 삶이 소모된다. 내 삶을 지키는 것이 더 소중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며칠 전, 나는 메일 한 통을 받고서 발끈했다. 곧장 답장을 쓰고 싶었지만 생각했다. ‘내 에너지를 쏟을 만한 일인가? 내가 감정적으로 대처할 상황인가?’ 퇴근하면서 곰곰이 따져봤다. 단숨에 답장을 쓰지 않은 내가 대견했다. 뭣이 중헌디? 바로 내 삶을 지키는 것.

 

유시민 인터뷰 다시 보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표현의 기술

<유시민> 저/<정훈이> 그림14,400원(10% + 5%)

표현의 기술은 마음에서 나온다! 유시민 표현의 기술로 돌아오다 표현의 귀재 유시민이 말하는 표현의 기밀! 글쓰기면 글쓰기, 토론이면 토론, 지금은 정치예능 프로그램인 JTBC 〈썰전〉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유시민 작가가 이번에는 독자들에게 표현의 기밀을 전하는 책으로 돌아왔다. 표현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18년 제42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손홍규의 중편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가 대상을 수상했다. 한 가정의 붕괴를 통해 폭력의 기원을 탐색하는 소설로, "가슴속에 슬픔을 매설해둔 사람"들의 상실과 실패를 단단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기꺼이 불편해져야 할 때다

『불편한 미술관』의 작품은 그 자체로 명작으로 읽히는 한편, 또 다른 이야기를 전한다. 책에서 예술은 ‘인권’으로 다양하게 해석되고, 껄끄러울 수 있는 주제인 인권은 이 새로운 시도로 그것이 인류 공통의 가치임을 증명한다. 약간의 불편이 사고를 더 풍요롭게 한다.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제3회 문학동네동시문학상 대상 수상에 이어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주미경 작가의 단편집. 이야기를 읽다가 스스로 작가가 되기도 하고, 여섯 편의 이야기 속 등장인물들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는 독특한 구조가 읽기에 재미를 더한다.

영리하게 인생을 움직이는 행복의 기술

“행복은 돈, 재능, 사람과 관계없다. 어리석은 것, 잘못된 것을 피하면 저절로 찾아온다.” 반복되는 인생의 오류를 피하고,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해주는 52가지 현명한 생각의 도구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식경영인, 『스마트한 생각들』 롤프 도벨리의 신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