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해라, 바로 사과하라

『바람아, 불어라』 한대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가수 한대수는 산문집 『바람아, 불어라』에서 ‘성공의 길’로 4가지를 꼽았다. 첫째, 약속을 지켜라. 둘째,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해라. 셋째, 바로 사과하라. 넷째, 유머감각을 가져라.

8f97b3d40a18b8921b23f01246afae78.jpg

 

“외국 사람들은 인사가 몸에 배어 있어요. 물 한 잔 갖다 줘도 그렇게 “땡큐, 땡큐”라며 고마워 합니다. 상대가 이렇게 적극적으로 표현하면 이 사람에게는 다음 번에 더 큰 걸 주고 싶어요. 물이 커피로 변하는 거죠. 그렇게 관계가 좋아지고 서로가 덕을 봅니다.”


- 가수 한대수 인터뷰에서

 

후배에게 문자가 왔다. “기껏 공들여 써줬더니 다 고쳐서 보내주네요.” 나는 답했다. “그러길래, 왜 과잉 친절을 베풀어? 요구하면 그 때, 적당히 대처하면 되지.” 상황을 살펴보니, 기사를 게재하기 전에 인터뷰이에게 원고를 보여줬더니 자기 마음대로 원고를 대폭 수정해서 보내왔다. ‘아, 자기 글이 소중하면 남의 글도 소중한데. 이럴 거면 서면 인터뷰나 할 것이지 왜 대면 인터뷰를 했담? 자기가 한 말이니까 수정해도 된다고? 질문은 내가 했는데? 잘못된 정보가 있으면 그것만 고쳐야지. 녹취를 푼 우리의 노동은 어쩌라고?’

 

화가 났지만 한 두 번 겪는 일도 아니라서, 대꾸를 해주다 말았다. “그 사람, 프로가 아닌 거야. 너한테 좋은 인상을 남기는 것보다 대중적으로 호감을 얻는 게 더 중요한 거지. 그렇게 멋있어 보여서 뭐하나 몰라. 실체는 다른데. 그런 사람들 진짜 많거든? 난 이제 그러려니 해. 우리가 50대 대기자였으면 이런 요구를 못했겠지. 그냥 그 사람 그릇이 작구나, 생각하고 말아. 고맙다는 말도 안 하지?” “네, 없더라고요.”

 

이름만 바꿔서 똑같은 메일을 보낼 때가 있다. 누구는 반가워하고 누구는 형식적으로 반응하고 누구는 무시한다. 물론 입장, 관계가 제각각 다르기 때문이지만, ‘인간에 대한 예의’ 기본 매너가 장착된 사람들이 꼭 있다. 업무 내용으로 가득 찬 메일함에서도 그 사람의 메일은 빛이 난다.

 

“사과해야 할 일에 대해서만 사과하면 안 되나요?” “제가 잘못한 게 없어요. 그런데 왜 사과를 해야 해요?” “그건 당신 입장이고요. 객관적으로 판단해도 나는 잘못하지 않았다니까요?” 부모님은 내게 어떤 교육을 하셨길래, 나는 사과에 관한 확고한 일념이 생긴 걸까. 타인이 그토록 사과를 원하면, 그냥 잠시 영혼을 팔아도 될 것을.

 

가수 한대수는 산문집 『바람아, 불어라』에서 ‘성공의 길’로 4가지를 꼽았다. 첫째, 약속을 지켜라. 둘째,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해라. 셋째, 바로 사과하라. 넷째, 유머감각을 가져라. 책을 읽으며 ‘이보다 더 상투적일 수는 없겠군’ 생각했는데, 곱씹을수록 정답이었다. 특히 내가 밑줄 친 부분은 인사였다. “고맙다, 미안하다.”

 

똑같이 대해줘도 “고맙다”는 말을 하는 사람이 있고, ‘저 사람이 내 마음 알겠지’하고, 입을 싹 닫는 사람이 있다. 내게 좋은 일이 생기면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물론, 전자다.

 

인사의 중요성을 강조하면, 이렇게 대꾸하는 사람이 있다. “제 성격이 원래 좀 그래요. 표현을 잘 못하는 편이라서요. 말 안 해도 알지 않아요? 알아줘야 사람이죠.” 나는 대꾸한다. “가족도 몰라요. 하기 싫으면 하지 마시고요. 대신 기대하지도 서운해 하지도 마세요. 성공할 생각도요.”

 

▶ 한대수 인터뷰 다시 보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바람아, 불어라

<한대수> 저14,400원(10% + 5%)

한국 포크-락 음악의 대부 한대수가 써내려간 날 것 그대로의 세상 이야기. 『바람아, 불어라』는 이 시대의 한국에서 살아가면서 느끼고 경험한 것을 꾸밈없이 솔직하게 담은 에세이다. 과감하면서도 설득력 있고, 가벼우면서도 무겁고, 유머러스하면서도 진솔하다. 저자는 커피나 담배와 같은 일상적인 소재에서부터 세월호 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차별과 혐오를 첨예한 시선으로 그린 수작

무장하지도 않았는데 흑인이란 이유로 총을 쏜 경찰. 친구의 죽음을 목격한 16살 소녀는 선택의 기로에 선다. 현실과 맞서 싸울지, 안전한 침묵을 택할 것인지. 차별과 혐오가 어떻게 작동하고, 편견과 무관심이 얼마나 폭력적일 수 있는지 보여주며 묵직한 질문을 던지는 소설.

삶은 나 자신과 싸움

『위험한 심리학』 『위험한 관계학』 등 전작이 관계에 주목했다면 이번 책은 나에 집중한다. 살면서 겪는 문제 대부분이 나를 이해하지 못해 생긴다. 표면적으로 드러난 언행 밑에 숨은 의미는 전문가도 파악하기 쉽지 않지만, 이 책은 나를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통로를 소개한다.

구멍에 대한 모든 것

화산 분화구, 동굴, 블랙홀 같은 우주와 자연의 구멍부터 지하철, 터널, 집에 난 구멍 등 우리 삶 곳곳에 숨어있는 구멍들. 인간이 생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구멍에서 우리를 둘러싼 신기한 세상을 만나봅니다. 아이들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일깨워 줄 재미있는 그림책.

강력한 이야기와 깊은 사유, 구병모 소설집

상상이라는 도구를 통해 삶의 표층을 뚫고 거침없이 이야기를 펼쳐 보이는 작가 구병모 소설집. 아이를 기르는 여성과 소설을 쓰는 여성을 중심으로 사회적 존재로서의 개인, 실존적 불안, 다가올 시대의 윤리 등에 대해 나름의 답을 제시하는 다채로운 소설 8편을 수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