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해라, 바로 사과하라

『바람아, 불어라』 한대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가수 한대수는 산문집 『바람아, 불어라』에서 ‘성공의 길’로 4가지를 꼽았다. 첫째, 약속을 지켜라. 둘째,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해라. 셋째, 바로 사과하라. 넷째, 유머감각을 가져라.

8f97b3d40a18b8921b23f01246afae78.jpg

 

“외국 사람들은 인사가 몸에 배어 있어요. 물 한 잔 갖다 줘도 그렇게 “땡큐, 땡큐”라며 고마워 합니다. 상대가 이렇게 적극적으로 표현하면 이 사람에게는 다음 번에 더 큰 걸 주고 싶어요. 물이 커피로 변하는 거죠. 그렇게 관계가 좋아지고 서로가 덕을 봅니다.”


- 가수 한대수 인터뷰에서

 

후배에게 문자가 왔다. “기껏 공들여 써줬더니 다 고쳐서 보내주네요.” 나는 답했다. “그러길래, 왜 과잉 친절을 베풀어? 요구하면 그 때, 적당히 대처하면 되지.” 상황을 살펴보니, 기사를 게재하기 전에 인터뷰이에게 원고를 보여줬더니 자기 마음대로 원고를 대폭 수정해서 보내왔다. ‘아, 자기 글이 소중하면 남의 글도 소중한데. 이럴 거면 서면 인터뷰나 할 것이지 왜 대면 인터뷰를 했담? 자기가 한 말이니까 수정해도 된다고? 질문은 내가 했는데? 잘못된 정보가 있으면 그것만 고쳐야지. 녹취를 푼 우리의 노동은 어쩌라고?’

 

화가 났지만 한 두 번 겪는 일도 아니라서, 대꾸를 해주다 말았다. “그 사람, 프로가 아닌 거야. 너한테 좋은 인상을 남기는 것보다 대중적으로 호감을 얻는 게 더 중요한 거지. 그렇게 멋있어 보여서 뭐하나 몰라. 실체는 다른데. 그런 사람들 진짜 많거든? 난 이제 그러려니 해. 우리가 50대 대기자였으면 이런 요구를 못했겠지. 그냥 그 사람 그릇이 작구나, 생각하고 말아. 고맙다는 말도 안 하지?” “네, 없더라고요.”

 

이름만 바꿔서 똑같은 메일을 보낼 때가 있다. 누구는 반가워하고 누구는 형식적으로 반응하고 누구는 무시한다. 물론 입장, 관계가 제각각 다르기 때문이지만, ‘인간에 대한 예의’ 기본 매너가 장착된 사람들이 꼭 있다. 업무 내용으로 가득 찬 메일함에서도 그 사람의 메일은 빛이 난다.

 

“사과해야 할 일에 대해서만 사과하면 안 되나요?” “제가 잘못한 게 없어요. 그런데 왜 사과를 해야 해요?” “그건 당신 입장이고요. 객관적으로 판단해도 나는 잘못하지 않았다니까요?” 부모님은 내게 어떤 교육을 하셨길래, 나는 사과에 관한 확고한 일념이 생긴 걸까. 타인이 그토록 사과를 원하면, 그냥 잠시 영혼을 팔아도 될 것을.

 

가수 한대수는 산문집 『바람아, 불어라』에서 ‘성공의 길’로 4가지를 꼽았다. 첫째, 약속을 지켜라. 둘째,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해라. 셋째, 바로 사과하라. 넷째, 유머감각을 가져라. 책을 읽으며 ‘이보다 더 상투적일 수는 없겠군’ 생각했는데, 곱씹을수록 정답이었다. 특히 내가 밑줄 친 부분은 인사였다. “고맙다, 미안하다.”

 

똑같이 대해줘도 “고맙다”는 말을 하는 사람이 있고, ‘저 사람이 내 마음 알겠지’하고, 입을 싹 닫는 사람이 있다. 내게 좋은 일이 생기면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물론, 전자다.

 

인사의 중요성을 강조하면, 이렇게 대꾸하는 사람이 있다. “제 성격이 원래 좀 그래요. 표현을 잘 못하는 편이라서요. 말 안 해도 알지 않아요? 알아줘야 사람이죠.” 나는 대꾸한다. “가족도 몰라요. 하기 싫으면 하지 마시고요. 대신 기대하지도 서운해 하지도 마세요. 성공할 생각도요.”

 

▶ 한대수 인터뷰 다시 보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바람아, 불어라

<한대수> 저14,400원(10% + 5%)

한국 포크-락 음악의 대부 한대수가 써내려간 날 것 그대로의 세상 이야기. 『바람아, 불어라』는 이 시대의 한국에서 살아가면서 느끼고 경험한 것을 꾸밈없이 솔직하게 담은 에세이다. 과감하면서도 설득력 있고, 가벼우면서도 무겁고, 유머러스하면서도 진솔하다. 저자는 커피나 담배와 같은 일상적인 소재에서부터 세월호 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스타 철학자의 재밌는 철학사

쉽고 재밌는 철학사라고 소개하는 책 중에서도 그렇지 않은 책이 있다. 이번 책은 진짜다. 이 책의 저자는 『나는 누구인가』로 일약 세계적인 스타 철학자가 된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 쉽고 재밌는 철학사를 표방하는 이 시리즈는 총 3권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하룻밤에 꿰뚫는 세계 경제의 명장면

복잡한 경제를 이해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맥락! 저자는 오늘의 경제를 만든 세계사 속 51개의 경제 전환점을 중심으로 방대한 경제사의 핵심을 압축해 전달한다. 화폐의 탄생부터 금융의 미래까지, 역사의 큰 그림 속에서 파악하는 경제 교양의 핵심을 만나보자.

믿고 읽는 '미미여사'의 유쾌한 괴담

이야기의 거장' 미야베 미유키의 진면목을 담은 연작 시대 소설. 도시락 가게 주인장에게 달라붙은 귀여운 귀신부터 죽은 가족을 그리워하던 화가가 불러낸 기이한 귀신까지, 에도 시대 미시마야를 배경으로 한 온갖 귀신들에 얽힌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낸시의 홈짐이 나타났다!

내 몸 하나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운동할 수 있는 맨몸 운동법. 허약하고 뚱뚱한 몸, 유리 멘탈을 운동으로 완전히 극복한 낸시의 홈짐 히스토리를 공개한다. 하루 10분이면 어떤 군살도 두렵지 않은 슬림하고 탄탄한 리즈 시절 최고의 몸매를 만들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