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토이(Toy)가 전하는 사이키델리아

토이 〈Clear Shot〉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통시 속의 여러 표현들을 끼워 맞추고 섞어가며 이 영국의 5인조는 어제의 자신들이 남겼던 자취와는 다른, 오늘의 여타 밴드들이 새기는 흔적과는 다른 표시를 생성해낸다.

image3.jpeg

 

앞선 두 장의 앨범들에서와 마찬가지로 <Clear Shot>에도 각양의 사이키델리아가 담겨 있다. 신디사이저를 하몬드 오르간처럼 사용하면서 주조해낸 1960년대의 사이키델릭 록 사운드도 앨범에 존재하고, 초창기서부터 밴드가 주특기로 세워온 노이! 풍의 크라우트록의 컬러 또한 트랙리스트 도처에서 자리해 있으며, 팝 멜로디 위로 사운드 레이어를 켜켜이 쌓아올려 몽롱함을 더해낸 네오 사이키델리아의 자취 역시 작품을 장식한다. 사이키델리아의 여러 단편들을 장식하는 노이즈 록과 슈게이징, 드림 팝의 성분도 이들의 만화경 속 난반사를 타고 이리저리 횡행하고 또 어지러이 펼쳐진다. 다채롭다.

 

다양하게 늘여놓은 사운드를 들고 토이는 변화를 꾀한다. 전작 <Join The Dots>와 비교해 <Clear Shot>은 거칠고 직선적이다. 네오 사이키델리아와 노이즈 록, 슈게이징, 크라우트 록의 표면 밑에 개러지 록과 펑크의 요소가 가득히 들어선 탓이다. 몽환적인 사운드의 한복판을 관통하는 고전적인 로큰롤 리프와 거친 질감이 전작의 곳곳을 채운 앰비언트, 뉴웨이브, 포스트 펑크의 명도를 옅게 한다. 조금은 낯설게 다가오는 이 변이가, 그러나 꽤 멋지다. 어지러이 흩어지고 일렁이는 사이키델릭 사운드와 로파이의 톤을 머금고 스트레이트하게 뻗어나가는 개러지 록 사운드 각각의 매력이 잘 살아 있을 뿐 아니라, 둘의 이질적인 결합을 통해 묘한 장면들이 끊임없이 연출된다. 펑크 기타가 모토릭 사운드를 뚫고 지나가는 「A clear shot」과 「Dream orchestrator」, 몽롱한 신디사이저 아래로 더 지저스 앤 메리 체인 식의 사운드가 위치해 있는 「We will disperse」, CCR의 「Green river」 리프를 느릿하고 늘리고 단조롭게 비튼 뒤 부피감 큰 사운드로 감싸 놓은 듯한 「Fast silver」 등의 곡들로부터 <Clear Shot>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스타일링이 얼마나 근사하게 이뤄졌는지를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Clear Shot>에서 보이는 토이의 또 다른 장점은 앞선 작품들에서 보였던 좋은 멜로디 메이킹 감각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지점에 있다. 사운드 전체는 격정적으로 변했으나 곡을 이끌어 가는 선율은 여전히 캐치하다. 까칠하게 울려대는 기타 노이즈와 갖은 톤을 입은 신디사이저 리프를 걷어내 보자. 「Another dimension」과 「We will disperse」에 놓인 톰 두갈의 보컬, 「I’m still believing」에서 찰랑이는 리듬 기타 리프, 여러 곡들에서 간헐적으로 등장해 멜로디를 풍성하게 전달하는 보컬 코러스들에는 팝 멜로디가 앉아 있다. 신디사이저 라인들과 보컬 파트가 나란히 나아가면서 잘 들리는 멜로디를 쏟아내는 사이키델릭 팝 「Dream orchestrator」는 앨범에서 가장 큰 흡입력을 자랑하는 트랙이며 다소 어둡게 곡조가 진행되는 가운데서도 서정적인 선율을 노출하는 「Clouds that cover the sun」과 「Spirits don’t lie」 또한 이 맥락에서 빠뜨릴 수 없는 결과물이다.

 

결국 <Clear Shot>은 앞선 앨범들에 이어 토이의 수준 높은 달란트를 재차 드러내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는 그룹이 결코 적지 않은 기간 동안 가져온 사이키델리아에 대한 넓은 관심이 담겨 있고 이전의 지점으로부터 이탈해 만들어 낸 또 다른 표현이 들어있기도 하며 여전히 밴드에게 다시 귀를 기울이게 하는 접근성 좋은 멜로디 또한 내재해 있기도 하다. 통시 속의 여러 표현들을 끼워 맞추고 섞어가며 이 영국의 5인조는 어제의 자신들이 남겼던 자취와는 다른, 오늘의 여타 밴드들이 새기는 흔적과는 다른 표시를 생성해낸다. 이목을 집중케 한 데뷔작 <Toy>와 대단한 차기작 <Join The Dots>로 벌여 들였던 큰 기대를 토이는 쉽게 저버리지 않는다. 그렇다. 이번 앨범도 좋다.

 

이수호 (howard19@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