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악동뮤지션, 어른스러워진 만큼 평범하게

악동뮤지션 〈사춘기 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너무도 평범하기에 다수의 편안함을 불러일으키는 그들의 음색은 완벽히 정돈된 음정, 박자, 호흡과 합일하여 이번에도 적시타를 터뜨린다.

악뮤.jpg

 

사춘기는 ‘평범함’을 향해가는 과정인 것인가. 창의적인 소재와 남다른 시선을 지니고 있던 악동뮤지션(AKMU)은 <Play>를 통해 그들만의 동심을 뽐낸 이후, 완연한 어른이 되기 위한 2차 성징을 겪는다. 지난 봄 발매됐던 <사춘기 상>이 성숙한 음성을 들려주었다면 본 앨범은 이야기 후반부의 결정타를 선보이려는 듯 더욱 진득한 감성을 표출하고 있다. 감수성의 농도가 짙어지는 사춘기의 절정을 나타낸다.

 

타이틀곡 「오랜 날 오랜 밤」이 그러한 부적 정서를 대표한다. 가을 향취를 물씬 풍겼던 「시간과 낙엽」의 호소력을 계승하는 이 곡은 겨울의 계절감을 특화한 발라드 넘버이다. 「Canon」의 멜로디를 차용하는 기법으로 접근성을 강화하고 오케스트라 연주를 가미하여 감미로운 코드워크를 어필한다. 앨범의 끝을 장식하는 「집에 돌아오는 길」, 「그때 그 아이들은」 등이 같은 맥락의 감정선을 이어간다. 작사, 작곡을 맡은 이찬혁의 메시지가 각 곡에 오롯이 새겨져 순수를 머금는다.

 

속 깊은 노랫말들의 가지런한 배치는 따스한 온정을 선사하지만 그것이 전작들만큼의 매력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악동뮤지션의 정체성을 상징하던 ‘위트’의 결여로 인한 현상이다. 색다른 관점으로 세상을 마주하던 「인공잔디」, 「사람들이 움직이는 게」 등에서의 유희를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다. 그나마 캠코더에 담은 생애를 생방송에 비유한 「생방송」이 은유의 산뜻함만을 부여할 뿐 「리얼리티」, 「못생긴 척」 등의 곡들은 일차원적인 사유만을 남기고 있다. 소재의 부족 혹은 창의성 도태로 인한 산물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앨범을 이끄는 힘은 두 남매의 유능한 보컬이다. 너무도 평범하기에 다수의 편안함을 불러일으키는 그들의 음색은 완벽히 정돈된 음정, 박자, 호흡과 합일하여 이번에도 적시타를 터뜨린다. 어른스러워진 -그렇기에 평범해진- 소년의 상상력은 능란한 하모니 덕에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사춘기 하>를 마지막으로 군입대를 택한 이찬혁.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가사를 저작하고 싶다는 갈망의 당위가 음반의 결점을 통해 드러난다.

 

 

현민형(musikpeople@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언론인 권석천의 법원개혁 현장 리포트

상식에서 벗어난 판결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저자는 대법관 임명 과정부터 대법원 논쟁까지, 현직 판사도 잘 모르는 숨겨진 이야기들을 속속들이 파헤친다. 과거의 대법원에서 있었던 개혁 시도에 주목하며, 퇴행하고 있는 현 대법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진짜 휴식법

왜 아무리 쉬어도 피곤이 풀리지 않는 걸까? 문제는 육체가 아닌 뇌의 피로다!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순간에도 쉼 없이 공회전을 하고 있는 뇌.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잡념을 떨쳐내고, 분노와 충동을 조절하여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북돋아주는 최고의 휴식법을 소개한다.

세계를 향한 평화와 반전의 외침

비틀즈의 멤버 존 레논의 노래 ‘Imagine 이매진’의 가사로 만들어진 그림책. 평화로운 세상을 상상하며 인류에게 전하는 강렬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우리의 마음과 영혼을 울리는 가사를 누구라도 공감하며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인상적인 그림으로 표현했다.

'미스터 메르세데스 킬러'의 귀환

스티븐 킹의 첫 탐정 소설 시리즈 〈빌 호지스〉 3부작 완결편. '메르세데스 킬러' 브래디는 테러를 저지당하면서 받은 물리적 충격 덕분에 기이한 능력을 얻게 되고, 최근 잇달아 벌어진 자살 사건들이 그의 짓이라 의심하는 퇴직 형사 빌 호지스와 마지막 한판 대결을 벌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