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준케이, 2PM의 준수를 넘어서

준케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Mr. NO♡>이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뻗어나간 각 곡의 이야기 가지들은 대중적으로 어필할 만한 매력적인 키워드가 포진되어 있다.

2.jpg

 

JYP엔터테인먼트를 대표하는 남자아이돌 그룹 투피엠(2PM) 메인보컬인 준케이(Jun. K)의 EP앨범이다. 데뷔한지 8년 만에 솔로로 첫 출격한 그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쌓은 음악적 내공을 힘껏 발산하고 있다. 그는 지난 투피엠 앨범에서 「미친거 아니야?」, 「우리집」 등의 곡들을 통해 작사ㆍ작곡 능력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독작에서는 그러한 싱어송라이터적 역량을 더욱 확장하여 모든 수록곡ㅡ 프로듀싱 작업에 참여하는 기염을 토했다.

 

앨범명 <Mr. NO♡>은 사랑이 부족한 남자로 풀이된다. 8개의 트랙 전부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성공적인 사랑은 아니다. 불완전한 사랑의 과정 속 생성되는 불안, 미련, 이별, 그리움 등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인트로(intro)격인 「Mr. NO♡」과 아우트로(outro) 「NO LOVE part 2」의 구성이 뮤지컬의 기조를 띠고 있다는 점이다. 풍성한 편곡에 말하는 듯 하는 가사는 다소 작위적으로 느껴지지만 앨범의 구성적 기승전결을 뚜렷하게 만드는 효과를 만들어내었다. 마지막 트랙 피처링을 맡은 산이(San E)의 가사 중 ‘Life is like Musical and love is the main theme’는 앨범 전체의 주제를 관통한다.

 

알앤비 발성을 기본으로 하고 있는 그의 허스키 보이스는 최신스타일의 노래를 소화하기에 무리가 없다. 퓨쳐알앤비를 표방하는 타이틀곡 「THINK ABOUT YOU」은 덥스텝 사운드를 활용하며 최근 유행하는 일렉트로니카의 트렌드를 정확히 반영했지만 예상 가능한 범주 내 수준에 그치고 만다. 터지는 듯 강렬한 후렴구만이 귀에 맴돈다. 어쿠스틱한 감성의 「BETTER MAN」 또한 평범하고 「YOUNG FOREVER」에서의 인도 풍 멜로디 시도는 당황스럽다. 보컬의 개성 있는 음색과 단단한 가창만이 곡의 호흡을 유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Mr. NO♡>이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뻗어나간 각 곡의 이야기 가지들은 대중적으로 어필할 만한 매력적인 키워드가 포진되어 있다. 「BETTER MAN」, 「파도타기」, 「NO LOVE」 등의 표현방식이 그러하다. 기대 이상의 작사 능력은 프로듀서로서 앞으로의 가능성을 가늠해볼 수 있다. 볼-캡을 눌러쓰고 금목걸이를 걸친 그의 모습처럼, 음악 또한 시류에 적절히 합류했음을 보여주는 음반.

현민형(musikpeople@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기울어져가는 국가를 구할 수 있을까

저명한 경제학자인 저자는 경제적 번영 이후, 국가가 쇠락하는 5가지의 역설적인 요인을 정의한다. 어느 국가든 몰락을 피할 수는 없지만,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리더가 있다면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래를 위한 리더는 과연 누가 되어야 할까?

과연 성공하면 행복해질까?

진정한 성공을 원한다면 현재의 행복에 집중하라! 스탠퍼드대 라이온스 상 수상에 빛나는, 인생의 성공을 앞당기는 새로운 행복 프레임. 행복은 성공의 결과물이 아니라 무엇보다 앞서 추구해야 하는 선행물이라는 사실을 명쾌하고 풍부한 통찰력으로 밝혀낸다.

아름다운 삶이 남긴 향기와 여운

한국 근대사의 아픔을 오롯이 감내했던 최순희 할머니와 법정 스님의 아름다운 만남. 불일암의 사계를 담은 사진과 함께 여전히 큰 울림을 전하는 법정 스님의 글을 실었다. 이 땅에 봄여름가을겨울이 있다는 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다시 만나도 법정 스님의 글은 무척 반갑다.

경제학이 만든 차가운 인간과 디스토피아

무엇이 인간을 차가운 계산기로 만드는가? 근거가 불충분한 계산에 기초해 인간의 목숨에 가격을 매기고, 사람의 신용에 점수를 매기며, 치료할 환자를 구분 짓는 등 도덕적 문제에까지도 경제성과 합리성의 잣대를 들이대는 경제학의 적나라한 현실을 폭로한 문제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