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멜로디 메이킹의 귀재 캐시 캐시(Cash Cash)

캐시 캐시(Cash Cash) <Blood, Sweat & 3 Year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강력한 멜로디의 힘을 바탕으로 프로그레시브 하우스는 물론이고 최신 트로피컬 하우스, 트랜스, 덥스텝, 심지어 인도 풍 사운드까지 활용하며 그들의 폭넓은 스펙트럼을 훌륭히 증명하였지만, 비교적 잡다한 구석이 있다.

2.jpg

 

 

페스티벌 문화와 연계하여 전 세계 주류음악으로 자리 잡은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신에서는 하루에도 수백, 수천 개의 신곡이 쏟아져 나온다. 그 중에서도 대중의 취향을 저격하는 달콤한 선율로 그들만의 독자적인 포지션을 차지한 캐시 캐시(Cash Cash) 곡들은 단연 돋보인다. 미국 뉴저지(New Jersey) 출신으로 2008년에 데뷔하여 어느덧 9년차로 접어든 이 트리오는 2014년 발표한 「Take me home」으로 빌보드 차트 57위를 경신했다. 그들은 이번 앨범이 3년간의 피와 땀으로 일구어낸 음반임을 제목과 커버 이미지를 통해 매력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 세 명의 프로듀서는 멜로디 메이킹의 귀재임이 분명하다. 보컬의 멜로디부터 시작하여 이와 어우러지는 비트의 화음 구성, 곡의 하이라이트를 이루는 캐치한 드롭(Drop)까지 늘씬한 조화를 이룬다. 4분 남짓한 트랙을 무결한 하나의 코드로 만들어낸다. 16개 수록곡의 모든 멜로디를 헤집어봐도 어느 한곳 불편한 구석이 없다. 특히 이전에 흥행을 거둔 「Take me home」과 더불어 「How to love」, 「Hero」, 「Aftershock」 등의 후렴이 으뜸을 차지한다. 단번에 귀에 달라붙는 멜로디와 연계된 농익은 디제이의 치밀한 악기배합, 마음을 들었다 놓는 리듬주법은 그들의 장점을 더욱 강화한다. 이미 인간이 어떻게 소리를 받아들이는 지에 대한 메커니즘 연구를 끝마친 듯하다.

 

가사내용은 전반적으로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멜로디컬한 곡들에 걸맞은 슬픈 감성의 가사뿐만 아니라 열정적인 사랑에 대한 내용도 존재한다. 주목할 만한 점은 초반부를 제외하고 홀수 트랙은 강렬한 감정을, 짝수 트랙은 서정적인 정서를 다루고 있다는 점이다. 「Escarole」, 「Arrows in the dark」, 「Bada boom」 등의 곡들과 「Turn」, 「Lightning」, 「We will live」 등의 곡들이 연속적으로 대비된다. 열성적인 곡과 감성적인 곡을 번갈아 배치한 것이다. 이러한 교차구성의 곡 배열은 앨범 단위의 감동을 이끄는 일관적인 기승전결 형태의 분위기 조성을 방해하고 있다. 강력한 멜로디의 힘을 바탕으로 빅 룸이 대표하는 프로그레시브 하우스는 물론이고 최신 유행하는 트로피컬 하우스, 트랜스, 덥스텝, 심지어 인도풍의 사운드까지 활용하며 그들의 폭넓은 스펙트럼을 훌륭히 증명하였지만, 잡다한 구석이 있다.

 

넬리(Nelly), 버스타 라임스(Busta Rhymes) 등의 명망 있는 힙합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소피아 레예스(Sofia Reyes), 재키 리(Jacquie Lee) 등 신예 보컬 피처링에 힘입은 그들의 프로듀싱은 많은 장르와 결합하여 다양한 대중의 기호를 충족시키는 데 성공했다. 3년 동안의 노력이 대중의 사랑으로 결실을 맺은 듯 보이지만, 그들의 최대 장점인 ‘멜로디’의 강점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였다. 「Aftershock」, 「Lightning」과 같은 은유적인 가사와 감성적인 주제에 에너지를 집중한다면 밀도 높은 감동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는 ‘올라운드 플레이’보다는 ‘베스트 플레이’가 필요한 시점이다.

 

2016/08 현민형(musikpeople@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Cash Cash (캐쉬 캐쉬) - Blood, Sweat & 3 Years

<Busta Rhymes>,<Nelly>,<Goo Goo Dolls>,<Cash Cash>,<Christina Perri>18,900원(19% + 1%)

Alex와 Jean Paul Makhlouf 형제, 그리고 이들의 친구인 Samuel Frisch가 결성한 EDM 트리오 'Cash Cash'의 데뷔작. 팝 스타들의 수많은 러브콜을 받으며 EDM계의 '마이더스의 손'이라 불리는 만큼 팬들의 커다란 기대가 이번 앨범을 향하고 있다. 그 메아리에 보답하듯 화려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장르를 넘나드는 이야기의 향연

『드래곤 라자』의 작가 이영도가 그리는 색다른 이야기, 무한 상상의 세계! 작가가 2000년 이후 발표한 작품 10편을 엮은 첫 SF 단편소설집이다. 인류와 외계 문명의 교류를 그린 ‘위탄인 시리즈’를 비롯, SF, 판타지,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 속에서 그 특유의 유머러스하고 기상천외한 전개가 펼쳐진다.

원자력, 유전자 변형 농산물을 더 써야한다?

기술의 발전과 자본주의가 환경 친화적인 미래를 만든다. 선뜻 공감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이 책을 읽는다면 그것이 100% 잘못된 주장은 아닐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지구 착취의 정점으로 가는 시점에 우리에게 희망이 있을까?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이 새로운 견해에 귀 기울여본다.

거짓말이 진실이 된 역사

<인간의 흑역사>를 쓴 톰 필립스의 두 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이번 책에서는 거짓말과 탈 진실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 주변의 가짜뉴스와 루머, 가십 등이 어떤 방식으로 생성되고 재확산 되었으며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 역사 속 사례에 비추어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다.

정여울의 마음 상담소

정여울 작가가 지칠 때마다 커다란 힘이 되어주었던 심리학적 깨달음을 독자들을 위해 꺼내 놓았다. 트라우마로 상처받고, 콤플렉스로 힘들어하고, 행복이 두렵다면 나의 감정을 들여다 보아야 할 때이다. 상처받은 마음을 마주하고 바꿔나갈 용기를 전하는 정여울의 마음 치유 에세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