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6년 만의 음반, 애벌렌치스(The Avalanches)

애벌랜치스(The Avalanches) <Wildflower>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이키델리아부터 디스코와 힙합까지, 그들의 내공이 된 음악들의 전반을 짜깁기한 음반은 다시금 노스탤지어의 정취를 자아낸다.

3.jpg

 

 

16년. 전작이자 데뷔작 <Since I Left You>의 거대한 아성 때문인지, 애벌랜치스는 새로운 음반을 발표하기까지 16년이라는 긴 시간을 소모했다. 항상 유쾌함과 장난기로 가득할 것 같았던 이 디제이들이 걸작 하나를 내놓고 사라졌다는 전설의 그룹처럼 되려던 찰나였다. 그동안 새로운 음반 작업에 들어갔다, 다른 뮤지션들과 협업 중이라는 등의 소식만 무성했을 뿐 결과물은 좀처럼 나오지 않았는데, 주축 멤버인 로비 채터(Robbie Chater)의 병가와 다른 멤버들의 탈퇴, 샘플 클리어 문제와 완벽주의적인 고집 때문이다.

 

온갖 우여곡절 끝에 완성된 <Wildflower>엔 16년 동안의 그룹이 남긴 족적이 그대로 담겨있다. 「Colours」와 「The noisy eater」는 이들이 행했던 프로젝트들, 각각 엠파이어 오브 더 선의 루크 스틸(Luke Steele)과의 콜라보레이션과 제작이 무산된 힙합 버전의 <Yellow Submarine>의 작업기가 남긴 트랙이다. 또한 한동안 LSD에 손을 댔었던 로비 채터의 초현실적 경험은 음반의 내외에 그대로 나타나있는데, 대표적인 예가 슬라이 앤 더 패밀리 스톤의 <There’s a riot goin’ on> 커버를 사이키델릭 버전으로 변형시킨 음반의 아트워크다.

 

이렇듯 <Wildflower>은 사이키델리아를 표방한 작품이다. 1960년대부터의 사이키델릭 음악으로부터 받은 영감과 영향들이 곳곳에 묻어나는데, 특히 비치 보이스와 비틀스의 음악들이 샘플로 쓰인 「Live a lifetime love」와 「The noisy eater」과 같은 트랙들은 음반의 성향을 잘 나타내는 트랙이다. 동시에 <Sesame Street>나 <The Wizard of Oz> 등의 동화들에서 잘라 온 샘플들과 어린아이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유아적인 감성을 부여하기도 한다.

 

보컬의 등장 또한 전작과 차이를 둘 수 있는 요소 중 하나이다. 엠에프 둠(MF Doom)과 대니 브라운(Danny Brown)과 같은 래퍼뿐만 아니라 파더 존 미스티(Father John Misty)나 머큐리 레브(Mercury Rev)의 조나단 도나휴(Jonathan Donahue) 등 인디 뮤지션들의 실질적인 보컬을 차용함으로써 얻은 멜로디와 구조의 명확성은 음반이 전작보다 쉽게 다가오는 가장 큰 이유가 된다. 그러나 흐름이 자연스러운 전작에 비해 트랙 사이사이에 배치된 짧은 길이의 곡들이 떨어뜨리는 연계성, 다소 처지는 「Kaleidoscopic lovers」와 「Saturday night inside out」의 후반부는 음반이 가진 약점이다.

 

총 21트랙, 만만치 않은 길이임에도 쉽고 가볍게 다가온다는 점은 음반의 최대 성과이다. 또한 사이키델리아부터 디스코와 힙합까지, 그들의 내공이 된 음악들의 전반을 짜깁기한 음반은 다시금 노스탤지어의 정취를 자아낸다. <Wildflower>는 16년이라는 그룹이 가진 긴 공백의 당위성까진 내세우지 못하지만, <Since I Left You>가 주최했던 작고 멋진 파티를 기억하는 사람들에겐 충분한 위로가 될 수 있는 앨범이다.

 

이택용(naiveplanted@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택배상자들이 전하는 유쾌한 상상

『우리는 언제나 다시 만나』 윤여림 작가의 신작. 코로나 시대의 우리 일상을 반영하듯 아파트에 수 백 개의 택배 상자들이 배달되고, 사람들은 내용물을 꺼내고 박스는 모두 버려버립니다. 그런데 버려진 택배상자들이 갑자기 모든 것을 먹어 치우기 시작합니다. 세상은 과연 어떻게 될까요?

모든 것은 연준Fed에서 시작된다

무제한 돈 풀기와 역대급 증시 호황, 이 모든 것의 중심에 바로 '연방준비제도'가 있었다. 기준 금리와 정책을 통해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연준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연준의 역사와 흐름, 부채 사이클의 원리를 통해 버블의 공포 속에서도 놓칠 수 없는 최적의 투자 타이밍을 찾는다.

톡톡톡, 행운이 도착했습니다

참견을 좋아하는 '행운'이 상처받은 아이들을 주시하지만, 그들은 인생의 어떤 운도 쉽게 바라지 못한다. 대신 용기 내어 조심스럽게 서로를 살피고 손을 내민다. 책은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말한다. 아직 못 만났을 뿐, 행운은 지금도 부지런히 다가오고 있다고. 우리가 서로의 행운이 될 수 있다고.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어른을 위한 현실 육아 솔루션

"내 아이 속마음, 바르게 이해해야 육아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일상에서 가장 많이 부딪히는 아홉 가지 일상 키워드를 통해 풀리지 않는 현실 육아 고민을 명쾌하게 풀어낸다. 사랑과 존중만으로 아이가 변하기를 기대하는 부모에게 실용적인 현실 육아의 지혜를 전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