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굿 샬롯(Good Charlotte), 꾸준히 대놓고 뉴 펑크

굿 샬롯(Good Charlotte) <Youth Authority>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팝 펑크를 벗어났다는 타이틀을 내걸고서 어중간한 음악을 하는 것보단 스스로 팝 펑크 밴드임을 숨기지 않는 이들의 노래

1.jpg

 

오랜 휴식기를 마치고 6년 만의 안부를 전하는 밴드. 기존의 틀에서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댄스 록, 힙합을 시도했던 과도기적 산물(<Good Morning Revival>)을 제외하면 오히려 초기모델인 <The Young And The Hopeless><Good Charlotte>과 더 많은 접점을 공유한다.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코드 진행과 네오펑크의 전형적인 멜로디 라인, 젊음을 찬양하는 가사. 무엇보다 전작에 비해 가벼워진 분위기와 꾸밈없는 음악은 굿 샬롯(Good Charlotte)의 컴백을 실감하게 한다.

 

물론 과거의 산물이 된 뉴 펑크를 그대로 답습하지는 않는다. 포스트 그런지의 펑크적 해석인 「Life Changes」는 물론, 포크와 챔버 팝의 요소를 적절히 안배한 팝 넘버 「Cars Full of People」은 장르를 지키면서도 사운드 스펙트럼을 넓힌 예다. 급작스러운 코드의 변화로 곡의 기조를 변화시켜 스크리모의 공격적인 성향을 극대화하는 「War」, 「Stray Dogs」은 앨범단위의 지루함이 특징인 팝 펑크 앨범에 긴장감을 부여했고, 때로는 타 밴드의 보컬과 협업을 통해, 때로는 휴대폰 알림음이나 사이렌 소리를 배치해 층위의 빈 곳을 채운다.

 

틀을 깨지 않고 그 안에서 다양한 음색을 추구하다 보니 어색한 면이 없지는 않다. 코드의 변화는 지루함을 달랬지만 대신 통일성을 잃어 개별 곡을 감상하는 데 방해가 된다. 전혀 다른 곡 두 개를 이어 붙인 듯한 느낌은 여기서 비롯된다. 「Keep Swingin」의 스피디한 연주와 흐름은 브릿지와 아웃트로에서 송가적 분위기를 내며 마무리된다. 이 기조는 인터루드인 「Stick to Your Guns(Interude)」에나 더 어울릴 법 하다. 앞서 언급한 「Stray Dogs」도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굿 샬롯을 타 밴드들에 비해 높게 평가하는 이유는 밴드의 태도 때문이다. 네오펑크 주자들이 하나 둘씩 돌아오는 추세인데 정작 네오펑크를 들려주는 밴드는 없다. 대다수는 밴드를 해체하거나 혹은 장르를 바꿔 활동한다. 심지어는 팝 펑크를 해왔던 과거를 부정하는 이들도 존재한다. 그만큼 한 장르로서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하거나 평가절하 당하는 씬에서 굿 샬롯만큼 꾸준히, 대놓고 뉴 펑크를 들려주는 밴드가 몇이나 될까. 팝 펑크를 벗어났다는 타이틀을 내걸고서 어중간한 음악을 하는 것보단 스스로 팝 펑크 밴드임을 숨기지 않는 이들의 노래가 훨씬 ‘진짜’ 같다.

 

정연경(digikid84@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장르를 넘나드는 이야기의 향연

『드래곤 라자』의 작가 이영도가 그리는 색다른 이야기, 무한 상상의 세계! 작가가 2000년 이후 발표한 작품 10편을 엮은 첫 SF 단편소설집이다. 인류와 외계 문명의 교류를 그린 ‘위탄인 시리즈’를 비롯, SF, 판타지,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 속에서 그 특유의 유머러스하고 기상천외한 전개가 펼쳐진다.

원자력, 유전자 변형 농산물을 더 써야한다?

기술의 발전과 자본주의가 환경 친화적인 미래를 만든다. 선뜻 공감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이 책을 읽는다면 그것이 100% 잘못된 주장은 아닐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지구 착취의 정점으로 가는 시점에 우리에게 희망이 있을까?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이 새로운 견해에 귀 기울여본다.

거짓말이 진실이 된 역사

<인간의 흑역사>를 쓴 톰 필립스의 두 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이번 책에서는 거짓말과 탈 진실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 주변의 가짜뉴스와 루머, 가십 등이 어떤 방식으로 생성되고 재확산 되었으며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 역사 속 사례에 비추어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다.

정여울의 마음 상담소

정여울 작가가 지칠 때마다 커다란 힘이 되어주었던 심리학적 깨달음을 독자들을 위해 꺼내 놓았다. 트라우마로 상처받고, 콤플렉스로 힘들어하고, 행복이 두렵다면 나의 감정을 들여다 보아야 할 때이다. 상처받은 마음을 마주하고 바꿔나갈 용기를 전하는 정여울의 마음 치유 에세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