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여행기가 책으로 나온다면?

『나만의 여행책 만들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부록으로 직접 만든 책을 서점으로 유통하는 ‘깨알 팁’도 제공한다. 또한 직접 만든 여행 책으로 작가가 된 저자들의 인터뷰를 통해 실제 사례를 제시함으로써, 나만의 개성을 담은 책을 만들고 싶은 독자들에게 알찬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

나는 여행작가라는 직업을 가지고 책을 쓰고, 강연을 한다. 언젠가부터 천편일률적인 뻔한 여행서보다 나만의 개성을 담은 책을 만들고 싶어졌다. 그래서 시작한 일이 몇 해 지나지 않아 제법 자리를 잡았다. 한겨레 교육문화센터에서 ‘나만의 여행책 만들기’라는 주제로 독립출판 과정을 강의한 지도 벌써 2년째다.

 

“유럽여행을 다녀와서 포토북을 만들었어요. 한 권에 5만 원이나 주고 만들었는데 정해진 틀에 사진만 골라 넣은 거라 보면 볼수록 아쉬워요.”
“인스타그램에 올린 여행 사진이랑 글들이 그냥 두기엔 너무 아까워서요.”
“여행에세이 좋아하는데, 그 정도면 저도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거든요. 나만의 여행책 출간해보는 게 올해의 버킷리스트예요.”

 

크기변환_나만의여행책만들기1.jpg

 

강의하다 보면 꽤 많은 사람이 ‘나만의 여행책 만들기’가 오래전부터 버킷리스트bucket list, 그러니까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일 중 하나였다고 말한다. 일상을 글로 기록하는 블로거, SNS에 글과 사진을 올리는 SNS 작가, 엄마와의 여행을 기록하고 싶은 선생님, 서먹해진 아빠와 정서를 나누고 싶은 그림 작가, 카메라로 틈틈이 일상을 담는 회사원, 여행이 취미인 책방주인 등…. 저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넘친다. 누군가는 나만의 이야기를 모아 출판사에 적극적으로 도전해보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마음속에 담아둔다. 이렇게 많은 이들이 자신의 버킷리스트를 자의든 타의든 일단 뒤로 밀어놓곤 한다.

 

그러나 사실 나만의 책을 만드는 건 굳이 ‘나중에’, ‘언젠가는’ 하고 유보해야 할 만큼 어렵거나 힘들지 않다. 실제로 내 강의를 들었던 많은 수강생이 외장 하드에 잠자고 있던 사진이나 노트에 끼적여 둔 메모를 가져와 직접 ‘책’이라는 결과물을 만들어 냈다. 이렇게 여행책 한 권이 완성되면, 시간이 흐르면서 사라지고 말았을 기억들이 고스란히 남게 된다. 사진으로는 표현되지 않는 그 거리의 냄새, 소음, 감정까지….

 

이렇게 만들어진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책은 개인 소장용으로 보관할 수도 있고, 집 앞 작은 동네 서점에서 판매할 수도 있다. 직접 만든 책을 누군가 사 가는 모습을 보면 베스트셀러 작가라도 된 듯 뿌듯해진다. 한 번의 경험으로 그치는 경우도 있지만, 후속 작업을 이어가는 사람들도 많은 이유다. 이 경험을 토대로 실제로 출판사와 계약해 인세를 받거나 잡지 등에 여행기를 기고해 원고료를 받는 등 본격적인 여행작가로 살고 있는 사람도 적지 않다.

 

크기변환_나만의여행책만들기2.jpg

 

이 책은 ‘나 홀로 책 만들기’에 도전하는 사람들을 위해 썼다. 그간의 여행작가 수업과 독립출판 강의를 통해 얻은 다양한 사례와 경험으로, 혼자서도 쉽게 여행책을 만들 수 있도록 안내하는 책이다.

 

우선 수강생들의 피드백이 가장 좋았던 ‘테마가 있는’ 여행 글쓰기와 ‘있어 보이는’ 여행 사진 찍기 노하우를 제시했다. 여행을 떠나고 기록을 남기는 방법부터 돌아와 여행 사진을 정리하는 방법까지 구체적인 예를 들어 이해를 도왔고, 본격 나만의 여행 책을 만들기 위해 출간 기획부터 인쇄 및 제작 방법까지 알기 쉽게 정리했다.

 

부록으로 직접 만든 책을 서점으로 유통하는 ‘깨알 팁’도 제공한다. 또한 직접 만든 여행 책으로 작가가 된 저자들의 인터뷰를 통해 실제 사례를 제시함으로써, 나만의 개성을 담은 책을 만들고 싶은 독자들에게 알찬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

 

좀 전에 작업실로 배송된 택배 상자를 열었다. 거기에는 예쁘게 포장된 책과 함께 손으로 꾹꾹 눌러쓴 엽서가 담겨 있었다.

 

“덕분에 내 안의 버킷리스트 하나를 이루었습니다. 선생님, 감사합니다.”

 

이 책을 통해 여러분에게도 버킷리스트 하나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그리하여 여러분의 일상에 소소하고 즐거운 바람이 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img_book_bot.jpg

나만의 여행책 만들기홍유진 저 | 생각정거장
소중한 여행을 온전히 즐기고 싶은 당신에게 필요한 한 가지가 있다. 바로 ‘나만의 시선’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여행의 주제나 미션으로 더하는 것이다. 그래서 《나만의 여행책 만들기》는 ‘일상에서 여행을 계획하는 방법’부터 소개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나만의 여행책 만들기

<홍유진> 저12,150원(10% + 5%)

인천공항 하루 항공기 운항 횟수 1,000회 돌파, 이용객 역대 최고치 갱신. 바야흐로 여행 전성시대다. 직장 생활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좀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고 싶어서, 혹은 영화 〈김종욱 찾기〉처럼 운명의 상대를 찾기 위해 등 우리는 각자 다른 이유로 매일매일 여행을 꿈꾼다. 때로는 여행을 상상하고,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은희경의 뉴욕-여행자 소설 4부작

오영수문학상을 수상한 「장미의 이름은 장미」를 포함한 네 편의 연작 소설. 각 작품의 인물들은 뉴욕으로 떠나고, 익숙한 공간에서 벗어났을 때 그 곁에 선 이는 타인이거나 한때 친밀하다고 느꼈던 낯선 존재다. 알 수 없는 얼굴들을 바라보다 문득 나와 마주하게 되는 새롭고도 반가운 이야기

성공적인 한국형 투자 전략

『돈의 역사는 되풀이된다』로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아낌없는 조언을 전해 준 홍춘욱 박사의 신간이다. 이메일, 유튜브를 통해 받은 수많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실제 테스트 결과들로 보여준다. 한국의 경제현실과 그에 맞는 투자 전략을 저자의 실전 투자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시한다.

상상된 공동체, 기원과 역사

베네딕트 엔더슨에 따르면, 민족은 '상상된 공동체'다. 상상된 공동체인 민족이 어떻게 국가로 이어지고, 민족주의가 지배 이데올로기가 될 수 있었을까? 『만들어진 유대인』은 유대인 서사의 기원과 발전을 추적하며 통합과 배제라는 민족주의의 모순을 드러냈다.

소설가 조해진이 건네는 여덟 편의 안부

SF적 상상력을 더해 담아낸 조해진의 짧은 소설집. 앞선 작품들을 통해 여기 가장 가까운 곳을 이야기해온 작가는 이제 더 나아간 미래, 지구 너머 우주를 그리며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말한다. 이 ‘허락하고 싶지 않은 미래’ 앞에 선 모두에게 한줌의 빛을 건넨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