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틀즈 더 세션> 영국 오리지널 팀 내한

6월 3일 잠실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 개막 전설이 된 네 남자의 녹음 현장을 들여다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비틀즈 더 세션〉은 비틀즈가 탄생한 배경과 음악의 제작 과정, 그들의 음악적 생애를 앨범 발매의 연대기적 순서대로 다룬다. 음악사에서 거대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비틀즈의 앨범이 어떻게 녹음되고 만들어졌는지 관객들은 눈앞에 재현된 ‘애비로드 스튜디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비틀즈더세션]-오리지널-포스터_제공.(주)스페셜원컴퍼니.jpg

 

전설로 남은 로큰롤 밴드 비틀즈(THE BEATLES)의 명곡을 담은 새로운 장르의 공연 <비틀즈 더 세션>의 영국 오리지널 팀이 오는 2016년 6월 3일부터 19일까지 잠실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내한 공연을 갖는다.

 

비틀즈를 소재로 한 다양한 장르의 공연 중 가장 획기적이고 진보적인 작품이라 평가받는 <비틀즈 더 세션>은 비틀즈가 그들의 앨범 대부분을 녹음한 전설적인 ‘애비로드 스튜디오 2(Abbey Road Studio 2)에서 작업하는 모습을 재연한 독특한 형식의 라이브 공연이다. ‘애비로드’는 비틀즈가 마지막으로 함께 녹음한 11번째 스튜디오 음반의 타이틀로도 사용되었으며, 네 명의 비틀즈 멤버들이 스튜디오 앞의 횡단보도를 일렬로 걸어가는 앨범 표지 사진은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해내며 비틀즈를 상징하는 가장 대표적인 이미지로 널리 알려졌다. 이 공연은 비틀즈가 탄생한 배경과 음악의 제작 과정, 그들의 음악적 생애를 앨범 발매의 연대기적 순서대로 다룬다.

 

6년간의 제작 과정과 오디션을 거친 <비틀즈 더 세션>은 무대 바닥과 벽, 녹음 장비, 의자, 사운드 콘솔까지 1960년대 ‘애비로드 스튜디오’의 당시 모습 그대로를 구현하며 실제 비틀즈 녹음 현장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 비틀즈의 음악을 원곡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모든 기악 편성(기타, 앰프, 마이크, 오케스트라 악기)과 배치 역시 비틀즈의 실제 녹음과 동일하게 공연된다. 실제로 ‘애비로드 스튜디오’의 오리지널 엔지니어로 활동하며 비틀즈 음반을 함께 작업한 조프 에머릭(Geoff Emerick)이 직접 공연 제작에 참여했다.

 

[비틀즈더세션]-공연사진_제공.(주)스페셜원컴퍼니(Photographer-Tom-Oldham)-(3).jpg

영국 로얄 알버트홀 공연, 사진 Tom Oldham, 제공 ㈜스페셜원컴퍼니

 

무대를 가득 메우는 40여 명의 뮤지션들은 당시 소리를 그대로 재현하는 음향 시스템과 오케스트라 협주를 바탕으로 ‘Yesterday’, ‘Hey Jude’, ‘All you need is love’, ‘Come together’ 등 무려 60곡에 달하는 비틀즈의 음악을 가장 비슷하고 완성도 높게 선보인다. 때문에 비틀즈의 음악을 가장 깊고 풍성하게 들을 수 있는 공연이라는 평가도 이어지고 있다. 

 

<비틀즈 더 세션>은 비틀즈가 활동하던 60년대의 아날로그 감성을 유지하면서도 그 누구보다 혁신적이고 새로운 음악을 했던 비틀즈와 가장 닮은 진보적인 무대로 관객을 압도한다. 거대한 스크린에 투영되는 환상적인 조명은 새로운 빛의 마술을 선보이고 비디오 아트와 멀티미디어가 조화를 이루며 생명력 넘치는 무대가 연출된다.

 

<비틀즈 더 세션>의 총괄 프로듀서이자 예술 감독을 맡은 ‘아레나 공연의 거장’ 스티그 에드그렌(Stic Edgren)은 “외형적으로 닮은 비틀즈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사운드를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비틀즈의 녹음 과정을 보여주는 것, 나아가 팝 음악의 역사를 멀티미디어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보다 생생하고 정확하게 보여주고자 했다.”며 작품 제작의 의도를 설명했다.

 

<비틀즈 더 세션>은 6월 3일부터 6월 19일까지 잠실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한국 관객들을 만나며, 이후 일본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는 4월 25일(월)부터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추천 기사]

 

- 국악의 전성기를 찾는 <국악 생존기> 콘서트
- 샤이니 키의 연극 데뷔, <지구를 지켜라>
- <부활> 개봉 6일 만에 4만 관객 돌파
- 봄바람 타고 음악축제도 피어난다!

- 터보 콘서트 투어, 부산관객과 만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