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데이식스, 갈고 닦은 음악으로 승부하겠다는 신인 밴드

데이식스(DAY6) < The Day >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JYP에서 나온 신인 밴드, 데이식스

L.jpg

 

주로 댄스 팝과 힙합에 편중되었던 최근 보이그룹 흐름에 6인조 밴드 편성 신예의 등장은 이색적이다. 3년에 가까운 연습으로 일정 수준 이상의 연주력을 갖췄고, 작사와 작곡, 편곡까지 참여하며 구색 맞추기식 밴드가 아님을 증명했다. 과거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가 전형적 가요 작법으로 접근했다면, 이들은 가요와 팝의 절충 지점에서 소녀 팬들을 공략한다.

 

데뷔 음반 < The Day >는 정통 록보다 트렌드를 차용한 팝 록에 가깝다. 선명한 멜로디 라인과 유려한 진행의 타이틀 「Congratulations」는 힘 있는 사운드에 어울리는 시원한 가창으로 계절에 어울리는 감성을 뽐냈다. 신시사이저가 리드하는 경쾌한 팝 록 사운드가 댄서블한 그루브를 만드는 「태양처럼」은 팝과 인디를 절묘하게 포괄한 포스터 더 피플(Foster The People)을 떠오르게 한다. 캐치한 훅으로 청자를 끌어당기는 「이상하게 계속 이래」, 「버릇이 됐어」는 팝 밴드의 전형이다.

 

멤버 대부분이 고유의 음색으로 능숙한 가창을 구사하는 점은 팀의 강점이다. 보컬 그룹처럼 한 곡을 여럿이 나누어 부르고 하모니를 쌓으며 표현을 다양화 하는 것이다. 아직 일부 정돈되지 않은 산만함이 느껴지나, 성장 가능성 또한 곳곳에서 감지된다. 여러 톤의 보컬이 교차되어 뻗어나가며 드라마틱한 순간을 선사하는 「Colors」는 이들의 장점이 극대화된 음반의 백미다.

 

JYP의 산하 레이블(스튜디오 J) 소속이지만 대형 기획사의 신예답지 않게 방송 출연을 지양하고 길거리 라이브 공연을 통해 대중을 만나고 있다. 미디어의 이면에서 그간 갈고 닦은 음악으로 승부하겠다는 신인 밴드의 패기가 입소문을 타고 서서히 관심을 모으고 있다. 돌출되는 팀만의 개성은 아직 부족하나 당찬 음악이 가진 힘은 주목할 만하다. 탄탄한 기본기에 번듯한 외모까지 갖췄으니 슈퍼 밴드로의 성장 동력은 충분하다.

 

2015/09 정민재(minjaej92@gmail.com)

 

 


[관련 기사]

- 복고적인 느낌을 팀의 색깔로 흡수한, 에이핑크 < Pink MEMORY >

- 양날의 검을 가진, 프라이머리 < 2 > 
- 거부할 수 없는 네오 소울 사운드, 리앤 라 하바스 
- 20년 만에 다시 만난, 삐삐밴드

- 하룻밤 새 팝스타가 된, 칼리 래 젭슨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데이식스 (DAY6) - The 1st Mini Album : The Day

11,900원(20% + 1%)

JYP 최초 남성 6인조 밴드 DAY6, 첫 번째 미니 앨범 ‘The Day’로 전격 데뷔! JYP 신예 밴드 DAY6, 첫 번째 미니 앨범 ‘The Day’ 전곡 ‘작사-작곡’ 참여 - DAY6, 성진, Jae, 준혁, Young K, 원필, 도운 여섯 명으로 구성된 JYP 최초 남성 6인조 밴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