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레드 벨벳, 소녀의 귀여운 마음을 담다

레드 벨벳(Red Velvet) < The Red >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차곡차곡 새 매력을 장전해왔던 이제까지와 달리 < The Red >가 노출하는 모습은 이전 리뷰에서 지적했던 '불완전', '특출하지 않음', '어중간함'의 종합된 함정이다.

2.jpg

 

「행복(Happiness)」엔 막내라인의 발랄함이, 「Be natural」과 「Automatic」에는 새로운 성숙미가 있었다. < Ice Cream Cake >은 웰메이드 팝의 힘으로 인기 전선을 구축했다. 기세를 몰아 5개월 만에 정규 앨범을 냈고, 무한도전의 독주를 깼다. 성공적인 신인 그룹의 커리어다. 지금까지는.

 

차곡차곡 새 매력을 장전해왔던 이제까지와 달리 < The Red >가 노출하는 모습은 이전 리뷰에서 지적했던 '불완전', '특출하지 않음', '어중간함'의 종합된 함정이다. 당장의 타이틀 「Dumb dumb」부터가 혼란스러운데, 「Bang bang」에서 상당수 아이디어를 가져온 노래나 「Electric shock」의 f(x)와 '행복' 사이 어딘가 어중간한 소녀의 모습을 강조하는 콘셉트 모두가 구심점이 없다. 파워풀한 안무와 보컬은 산만하고 마이클 잭슨 베스트를 굳이 되짚어주는 랩 파트도 존재감은 애매하다.

 

수록 곡 일면도 '레드'라는 주제 아래 정립된 것처럼 보이지만 그 작법과 콘셉트 모두가 엇박자를 낸다. 기본적으로 f(x) 스타일의 10대 소녀 스타일이 지배적이지만 예상치 못한 대선배 SES의 R&B와 소녀시대의 보컬 라인 등 다양함의 혼재다. 동화 속 「Huff n puff」와 「Don't u wait no more」같은 곡들은 f(x)의 < Red Light > 흐름에 놓여있는 반면 소녀시대 스타일의 보컬라인 「Red dress」와 R&B 멜로디의 「Campfire」, 「Lady's room」의 경우 골격은 최첨단이라도 흐름은 과거다. 막내 걸 그룹이지만 결코 어리다 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가장 최선은 선례를 이리저리 종합해보는 것이다. 'Red'를 달고 있으면서도 'Velvet'을 버릴 만큼 과감하진 못하다.

 

필연적인 선택은 몰개성으로 돌아오게 된다. 진보적인 SM의 최신 기조에서 사실상 대중 친화적인 그룹은 엑소와 소녀시대 등 장수 그룹뿐이고, 과감하기에는 바로 위 선배들의 난해한 함수 공식이 남긴 인상이 너무 강하다. 이 문제는 < Ice Cream Cake >에서 메인스트림 팝 R&B를 적극 도입하며 해결되는가 싶었지만 캐릭터에 대한 욕심이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아리아나 그란데 스타일의 R&B 「Oh boy」나 래칫 비트를 활용한 「Don't you wait no more」, 리얼 세션을 활용한 「Day 1」과 복고풍 신스팝 「Cool world」같은 트랙이 일면 평범해 보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새로운 특징을 형성할 수 있는데 전체적 흐름에서 충돌하고 있다.

 

혁신을 상징했던 SM의 신(新) 아이돌 정책의 과도기를 암시하는 앨범이다. < Red Light >에는 새로워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고 < Odd >는 차분해졌다. 모든 걸 그룹이 f(x) 여야 할 필요도 없고 모든 새 노래가 샤이니여야 할 필요도 없으며, '완성도'라는 측면에서도 이제는 이들이 여타 아이돌 그룹에 비해 우위에 있다 말하기 어렵다. 향후 SM의 철학을 투영할 팀이 레드 벨벳이라면 좀 더 신중한 판단이 동반되었어야 했다. 당장의 인기는 얻겠지만 기대는 나올지 모를 < The Velvet >에 쏠린다.

 

2015/09 김도헌(zener1218@gmail.com)

 

 

 

[관련 기사]

- 복고적인 느낌을 팀의 색깔로 흡수한, 에이핑크 < Pink MEMORY >

- 양날의 검을 가진, 프라이머리 < 2 > 
- 거부할 수 없는 네오 소울 사운드, 리앤 라 하바스 
- 20년 만에 다시 만난, 삐삐밴드

- 하룻밤 새 팝스타가 된, 칼리 래 젭슨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레드벨벳 (Red Velvet) 1집 - The Red

14,100원(19% + 1%)

Red Velvet, 첫 정규앨범 ‘The Red’ 9월 9일 전격 발매! 레드벨벳(Red Velvet)이 첫 정규앨범 ‘The Red(더 레드)’를 9월 9일 발매하고 컴백한다. 레드벨벳은 9월 9일 타이틀 곡 ‘Dumb Dumb’을 비롯한 총 10곡이 수록된 첫 정규앨범 ‘The Red’를 발표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