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정우 “<군도> 강동원, 다시 봤다”

윤종빈 감독의 액션 활극 <군도:민란의 시대>에서 ‘도치’ 역 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 <군도:민란의 시대>가 오는 7월 23일 개봉한다. 하정우, 강동원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군도>는 <범죄와의 전쟁>의 윤종빈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포토-하정우

 

포토-하정우

 

포토-하정우

 

포토-하정우

 

“윤종빈 감독과는 네 번째 작품인데요. 늘 윤종빈 감독하고 작업하는 것이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어떤 친분을 떠나서 늘 윤종빈 감독이 준비하는 작품에 늘 관심이 가고 굉장히 흥미로운 부분들이 있어서 계속 기대감을 가졌고, 이번에도 함께하게 됐던 것 같습니다. <군도>를 선택하게 된 계기는 캐릭터였던 것 같아요. 이야기도 굉장히 명쾌하고 짜릿하고 그리고 또 캐릭터 자체가 그 안에서의 성장도 있고 그랬을 때 배우로서는 ‘정말 탐낼만한 역할이 아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지난 6월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군도: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연출, 하정우와 강동원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하정우는 영화에서 모자란다 싶을 정도로 순진한 백정에서 호쾌하게 쌍칼을 휘두르는 ‘군도의 신 거성’으로 분했다. 하정우가 맡은 ‘돌무치’는 최하층 천민인 백정 출신으로, 돌덩이 같은 몸과 장사의 힘을 가졌지만 늘 무시를 당하다가 군도에 합류한 후, 뒤바꿈 한다는 뜻의 ‘도치’라는 새 이름을 얻으며 쌍칼을 휘두르는 군도의 에이스로 거듭난다.

 

제작보고회에서 하정우는 “이번 작품에서는 무술, 액션 디자인을 소화하는 것이 힘들었다. 개인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수염 붙이기를 어떻게 밝은 표정으로 견뎌내느냐 하는 것과 말 타는 장면이었다”고 밝혔다. 함께 호흡을 맞춘 후배 배우 강동원에 대해서는 “카메라 앞에서도 너무나 매력적인 배우로 비춰지지만 카메라 뒤의 일상도 매우 인간적이었다. 처음에 강동원이라는 배우를 생각했던 것 이상의 매력을 많이 느꼈다. 무엇보다도 굉장히 마초적이고, 어쩌면 이 작품에서 가장 상남자 같은 성향을 가지지 않았나 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군도:민란의 시대>는 지배층 내부의 권력다툼 일색인 기존 사극과 달리, 백성의 시각에서 그린 새로운 사극으로, 하정우, 강동원을 비롯해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김재영, 이경영 등 명배우가 총출동했다. 오는 7월 23일 개봉한다.

 

[추천 기사]

- 정우성 “<신의 한 수>, 세상의 경지를 알았다”
- 에디 킴, 딕펑스, 어반자카파와 함께한 페스티벌
- 신민아 조정석 <나의 사랑 나의 신부>, 하반기 개봉
- 하정우 강동원 주연 <군도:민란의 시대> 포스터 2종 공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하정우, 느낌 있다

<하정우> 저12,420원(10% + 5%)

냉철한 캐릭터 분석가, 지독한 연습벌레, 야심만만한 예술가, 천진난만한 장난꾸러기. 배우 하정우가 들려주는 그림과 연기, 진솔한 삶의 이야기. 「용서받지 못한 자」, 「추격자」, 「국가대표」, 「황해」 등, 인디와 메인스트림을 넘나들며 뚜렷한 개성으로 자신만의 족적을 만들어온 배우 하정우. 한국 영화계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