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우성 “<신의 한 수>, 세상의 경지를 알았다”

영화 <신의 한 수>에서 전직 프로바둑기사 ‘태식’ 역 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정우성이 영화 <신의 한 수>에서 전직 프로바둑기사 ‘태식’ 역으로 열연했다. 내기 바둑의 세계를 그리는 범죄액션물 <신의 한 수>는 전작 <퀵>을 연출했던 조범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정우성3.jpg

 

정우성4.jpg

 

정우성2.jpg

 

정우성.jpg

 


“<신의 한 수>에서 전직 프로바둑기사 ‘태석’ 역을 맡았어요. 촬영이 정말 힘들었어요. 요새 나오는 액션 영화의 시류보다는 남자의 땀 냄새 나는, 육체와 육체의 격렬함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마음과 다르게 힘들더라고요. <신의 한 수>를 선택한 이유는 제대로 된 액션 영화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 때문이었어요. 모든 액션신이 다양한 볼거리를 보여주고자 했기 때문에 모두 장면이 기대됩니다. ”

 

“바둑이 만들어진 이후에 한 번도 같은 수의 대국이 이루어진 적이 없다고 들었어요. 흑과 백, 두 돌을 가지고 게임을 벌이는 게, 마치 함부로 얘기할 수 없는 인생의 철학이 담겨 있다고 생각했어요. 프로 바둑기사 분이 ‘함부로 바둑을 가르쳐 드릴 수가 없다’고 하셨는데, 그만큼 만만치 않은 게임이인 것 같아요. 영화를 찍으면 다양한 경험을 하곤 하는데, <신의 한 수>를 통해 세상의 경지를 알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지난 5월 28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신의 한 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신의 한 수>는 범죄로 변해버린 내기 바둑판에 사활을 건 꾼들의 전쟁을 그린 액션영화. 전작 <감시자들> 이후, 1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정우성은 바둑판에서 살수(이범수)팀의 음모에 의해 형을 잃는 ‘태석’ 역을 맡았다. 극중 태석은 살인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서 복역하기에 이르고, 몇 년 후 살수와의 대결을 위해 전국의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모은다.

 

<신의 한 수>는 두뇌와 범죄, 액션의 완벽한 합을 자랑한다. 제작진은 대한민국 최고의 바둑단체인 한국기원의 감수를 받아 리얼리티를 완성했다. 각 캐릭터들의 색깔에 맞게 바둑을 두는 손의 모양부터, 돌을 만지는 모습, 각종 바둑 용어까지 한국기원의 손을 거쳐 탄생시켰다.

 

제작보고회에서 정우성은 ‘내 인생의 신의 한 수’를 묻는 질문에, 영화 <비트>와 <내 머리 속의 지우개>를 꼽았다. 정우성은 “<비트>의 ‘민’은 나에게 청춘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를 선물하기도 했고, 어떤 자세로 영화를 해야 되겠다 하는 청춘의 고민을 갖게 했다. <내 머리 속의 지우개>는 멜로 영화를 늘 하고 싶었는데, 나의 대표적인 멜로가 아닌가 싶다. <내 머리 속의 지우개>를 통해서 전 세계 각국의 팬들에게 좋은 평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의 한 수>는 정우성 외에도 이범수, 안성기, 김인권, 이시영, 안길강, 최진혁 등 실력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안성기는 ‘주님’ 역할로 생애 최초 맹인 연기에 도전했고, 이범수는 태석(정우성)에 맞선 절대악의 축인 ‘살수’ 역으로 분했다. <신의 한 수> 연출을 맡은 조범구 감독은 “캐스팅 면으로 보면 <신의 한 수>는 축복 받은 영화다. 모든 배우들이 자기의 역할에 맞춰 매력을 발산했고, 그들의 연기를 현장에서 보는 것 만으로도 행복했다”고 밝혔다. <신의 한 수>는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 기사]

- 배두나 “<도희야>, 5분 만에 선택한 영화”
- 이선균 " <끝까지 간다>, 어려운 예술 영화 아니다"
- 신민아 조정석 <나의 사랑 나의 신부>, 하반기 개봉
- 장동건 “<우는 남자>, 김민희 연기를 본 소감은”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소설가 김훈이 그린 인간 안중근

“안중근을 그의 시대 안에 가두어놓을 수는 없다.” 말하는, 작가 김훈이 선보이는 또 한 편의 역작. 『하얼빈』은 안중근이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순간과 그 전후의 시간에 집중해 ‘동양 평화‘를 가슴에 품은 청년을 그린다. 기록된 역사 그 너머의 안중근을 바라보게 하는 소설

당신의 세계가 사라지지 않기를

미술 에세이스트 이소영 작가가 이번에는 '아웃사이더 아트' 이야기로 찾아왔다. 강자들의 독식으로 주목받지 못하고 소멸해가던 예술가들의 이야기. 작가의 서랍에서 꺼내진 세계들은 각각 톡톡 튀는 매력을 내뿜는다. 그들의 세계가 이제라도 응원으로 더 커져가기를.

다누리호의 여정을 응원하며

한국 최초 달 탐사선 다누리호가 2022년 8월 5일 발사됐다. 예로부터 달은 인류에게 상상력의 원천이었고 지금도 그러하다. 달 너머로 펼쳐진 광활한 우주를 알기 위해서 우리는 달에 가야 한다. 탁월한 이야기꾼 곽재식 작가가 안내하는 달 여행으로 독자를 초대한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다!

급변하는 국제 정세와 인플레이션 등 경제 위기 징후가 곳곳에서 나타나는 지금, 경제 전문가 8인의 식견과 통찰을 담은 책이다. KBS 라디오 <홍사훈의 경제쇼>를 통해 소개된 이슈를 잘 골라 정리했으며, 현재의 경제 흐름을 정확히 보고 대비하는 가이드가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