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이클 잭슨, 영원히 기억될 팝의 전설

잭슨의 영광스러운 음악적 지점들을 파노라마처럼 연결시키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무리 팝의 황제라지만 사후앨범은 다른 사람에 의해 주도되기에 기대하지 않던 이들에게 뜻밖의 행운을 선사합니다. 그를 향한 프로듀서들의 존경이 명성에 누를 끼치지 않는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먼 곳에 있어도 그는 역시 마이클 잭슨입니다.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 <Xscape>

 

마이클잭슨

 

이름 하여 탈출, < Xscape >로 명명된 마이클 잭슨의 사후앨범이 전 세계 팝 차트를 다시 한 번 요동시키고 있다. 발매 동시에 총 49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다. 팝계에서 사후앨범이 흥행에 성공하는 경우는 의외로 흔치 않다. 예상보다 기대에 못 미쳐 명성에 누를 끼치는 경우가 허다하고, 장삿속이라는 비난에서도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다. 1990년대와 새천년을 각각 대표하는 거물 프로듀서 엘에이 리드(L.A. Reid)와 팀버랜드(Timbaland)가 극비로 진행된 '황제의 귀환' 프로젝트가 안정궤도에 오른 것을 보면 다시금 그가 가진 대중적 파괴력을 실감케 한다.

 

 

 

< Xscape> 앨범을 듣다보면 그동안 잭슨이 밟아온 음악 스타일의 추이를 확인할 수 있다. 가공 전 음원들의 녹음 시기 분포도가 광범위하기 때문이다. 폴 앵카(Paul Anka)와 곡을 함께 쓴 「Love never felt so good」은 1970년대의 알앤비를 재현해 가장 숙성된 잭슨의 온기를 보존하고 있다. 「Billie jean」이나 「Beat it」으로 대표되는 전성기의 재현을 목격하고 싶은 이들에게는 「Slave to the rhythm」같은 1980년대 스타일의 뉴 잭 스윙 댄스곡이 마련돼 있다. 앨범의 마무리를 장식하는 힙합 리듬의 「Xscape」에서는 다시는 접하지 못할 강렬한 에너지를 분출한다.

마이클잭슨

 

이쯤 되면 마이클 잭슨의 음성을 어떤 방식으로 복원했는지 궁금해진다. 완벽주의를 추구했던 잭슨의 성향과 앨범에 콘셉트에 맞도록 후기작에 포함시키기 위해 아껴놓았던 미발매 음원들이 다양한 형태로 유족들에게 남겨져 있었다. 기본적인 피아노 반주위에 지금 막 스튜디오에서 녹음한 느낌을 주는 데모 버전부터 전자음과 밴드 사운드까지 덧입힌 발매 직전의 음원까지 활용 가능한 자원들이 빛을 보길 바라고 있었던 것이다. 유족의 동의하에 두 프로듀서가 달라붙었다. 그 중에 곡의 완성도가 높고 특히 잭슨의 음성이 온전하게 담긴 노래 위주로 선정이 완료됐다.

 

앨범은 잭슨의 영광스러운 음악적 지점들을 파노라마처럼 연결시키고 있다. 이번 앨범의 최대 미덕이라 평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일급비밀'이라는 붉은 도장이 찍혀있는 베스트 앨범을 듣는 기분이다. 물론 재창조의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한 공신들은 프로듀서다. 유명 프로듀서가 대거 투입된 사후 앨범의 경우 각자의 개성에 치중한 나머지 일관성이 훼손되는 사례가 적지 않다.

 

하지만 차트를 쥐락펴락하는 프로듀서 군단들이 이번 작업에 참여하게 된 배경에는 잭슨에 대한 존경이 자리 잡고 있었다. 누군가는 그의 생전에 함께 작업했고, 누군가는 그의 음악을 듣고 자라며 뮤지션의 꿈을 키워왔던 이들이다. 원곡을 최대한 살리면서 원작자의 명성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한 프로듀서의 고민이 사후 앨범의 완성도를 높인 힘이 된 것이다. 이쯤하면 완벽주의자였던 마이클 잭슨도 후배들의 정성에 감복해 앨범을 듣고서 아이처럼 탄성을 지르지 않았을까.

 

 

-위 리뷰는 2014년 5월 18일자 중앙선데이 기고문을 부분 수정, 요약한 글입니다. 

 

글/ 홍혁의 (hyukeui1@nate.com

 

[관련 기사]

- 영국 보이밴드의 미래, 카이저 치프스
- 릴리알렌, 그녀다운 귀환
- 한층 성숙하고 편안해진 휘성의 감성
-로니 제임스 디오를 추억하다
-폴 매카트니 내한 공연을 위한 지침서 (1)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한국의 실리콘밸리 '판교'를 다룬 최초의 책

판교가 뜨겁다. 3.3m²당 매출 5억 3,000만 원이 발생하는 그곳에선 누가, 어떻게, 왜 일하고 있을까? 당근마켓, 마켓컬리, 뱅크샐러드 등 시장 판도를 단번에 뒤바꾼 판교의 유니콘들이 완벽하게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는 법을 꼼꼼하게 분석한 새로운 시장 관찰기를 담은 책.

어떻게 세금은 불평등을 강화하는가

세금은 국가가 불평등을 줄이는 데 동원할 수 있는 주요 수단이다. 그런데 세금이 오히려 불평등을 부추기고 있다면? 최근 미국에서 벌어지는 현상이다. 문제는 다른 나라도 미국을 따라하려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합법적인 탈세가 어떻게 가능했는지 추적했다.

시인 백은선의 세 번째 시집

시인은 “시를 쓸 때는 완전히 솔직한 동시에 한 치도 솔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하는데, 그가 시의 언어로 재구성한 진실은 그런 고백이 무색할 만큼 여기 삶에 가까이 와 닿는다. 그러니 그 앞에 우리도 꾸밈없이 마주앉을밖에. 덕분에 물러서지 않고 한걸음, 함께 기쁘게 내딛는다.

작가들의 일기장을 닮은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

작가들의 매일을 기록한 내밀한 일기이자 자신의 문학론을 담은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 일기주의자 문보영 시인의 『일기시대』와 제주도에서 새로운 삶에 도전한 강지혜 시인의 『오늘의 섬을 시작합니다』로 첫 문을 연다. 하루하루 무심코 지나가는 일상에서 건져낸 영원을 담은 매일의 쓰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