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옥택연 유연석 장근석, 당신이 응답하고 싶은 남자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젊은 피들의 대활약!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결혼을 일주일 앞둔 커플들의 메리지 블루(Marriage Blue)를 사랑스럽고 유쾌하게 그린 로맨틱코미디 <결혼전야>로 첫 스크린 데뷔를 성공리에 마친 옥택연이 최근 대세로 떠오른 유연석-장근석과 함께 스크린과 브라운관의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해야 할 결혼식 7일전, 생애 최악의 위기를 맞이한 4커플의 파란만장한 메리지 블루를 그린 <결혼전야>에서 스타 쉐프 ‘원철’ 역으로 첫 스크린 데뷔를 치른 옥택연이 tvN드라마 <응답하라 1994>의 유연석과 방영 예정인 KBS드라마 <예쁜 남자>의 장근석과 함께 스크린과 브라운관의 여심을 모두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목 없음.png


결혼을 했거나 결혼을 앞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현실적인 사랑과 갈등으로 전국민의 공감대를 자극하는 로맨틱코미디 <결혼전야>에서 연애 7년차 권태남녀를 연기한 옥택연은 장기연애커플의 복잡미묘한 감정을 섬세한 연기로 풀어내 호평 받았다. 네일 아티스트 ‘소미’(이연희)와 7년째 연애중인 퓨전한식 계의 스타 쉐프 ‘원철’(옥택연)은 결혼은 생활이고 동지애라고 생각하는 캐릭터로, 결혼을 앞두고 더 이상 서로에게 설레는 감정을 느끼지 못해 혼란스러워하는 소미 옆에 묵묵히 있어준다. 사랑을 표현하는 데에는 서툴지만 변함없는 애정으로 든든한 원철 역에 100% 몰입한 옥택연은 이 시대 여성들이 원하는 새로운 이상형으로 떠오르며 11월 스크린 여심을 완벽하게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 <화이> <늑대소년> <건축학개론> 등을 통해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주목 받은 유연석은 최근 최고의 인기를 구사하고 있는 tvN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서 야구선수 ‘칠봉이’ 역을 맡아 다정다감한 서울남자의 훈훈한 매력을 선보이며 순식간에 여성들의 로망으로 등극했다. 오는 11월 20일 방영 예정인 <예쁜 남자> 장근석은 지상 최고 마성의 남자 독고마테 역으로 분해 영화 <너는 펫>과 SBS드라마 <미남이시네요>의 뒤를 이어 신선한 캐릭터로 또 한번 여심을 매료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

 

이렇듯 <결혼전야>의 사랑스러운 막내 커플 이연희, 옥택연은 물론 tvN <응답하라 1994>의 풋풋한 짝사랑 커플 고아라, 유연석과 SBS <예쁜 남자>의 언밸런스 커플 아이유, 장근석까지 이팔청춘들의 로맨스가 11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사로잡고 있다.

 

 

[관련 기사]

-김강우 김효진 <결혼전야>, 숨겨진 과거가 궁금한 커플
-옥택연 이연희 <결혼전야>, 연애 7년차면 다 권태기에요
-옥택연 이연희,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최강 커플 등극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결혼전야(디지털)
    • 감독: 홍지영
    • 장르: 드라마,로맨스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31121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