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음악으로 가족이 된 보수동쿨러와 해서웨이

보수동쿨러, 해서웨이(Bosudongcooler, Hathaw9y) <Love Sand>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 가족으로 보이는 앨범 커버처럼 보수동쿨러와 해서웨이 두 밴드는 합집합을 넘어선 화학작용을 일으켰고, 네 곡을 아우르는 음악적 다양성과 곡별 소구력이 단발성 프로젝트 이상의 가능성을 암시한다. (2022.09.07)


머드허니와 앨리스 인 체인스를 위시한 시애틀의 그런지 록 신이나 더 비 피프티투스(The B-52's), 러브 트랙터(Love Tractor)가 쟁글 팝을 구사했던 조지아주의 아테네 등 각 도시가 꽃피운 음악적 유산은 찬란하다. 스타일의 차이로 인해 사조로 묶기 어려우나 2022년의 대한민국 부산은 '세이수미', '검은잎들' 같은 밴드의 활약으로 인디 록의 중심지가 되었다. 흐름의 중심에 서 있는 보수동쿨러와 해서웨이(Hathw9y)의 만남은 그래서 특별하다.

두 밴드가 하나의 음악으로 녹아들었다. 두 음악 집단의 매력을 절묘하게 섞은 '월드투어'는 해서웨이의 보컬 키위의 몽환적 음색으로 몽환적 모던 록을 구현했고 '우리는 어디에 있어도 다정한 친구가 되는 거야'라는 노랫말로 두 밴드의 우정과 청춘의 화합을 강조했다. 해서웨이의 드러머 세요의 펑키(Funky)한 드러밍이 활기를 불어넣는 '맛있는 거'도 섬세한 보컬 하모니로 긍정주의를 압축한다.

전체적으로 기타 사운드가 돋보인다. 1990년대의 브리티시 록을 연상하게 하는 '페스티벌'은 간결한 도입부부터 조금씩 음의 서사를 쌓아가며 곡 부피를 키우고 얼핏 두 밴드와 이질적인 하드락의 풍모를 갖춘 '러브앤피스'는 제목과 메시지만큼 호방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스미스와 더 필리스(The Feelies)를 떠오르게 하는 보수동쿨러의 구슬한과 공감각적 톤을 연출하는 해서웨이의 키위 두 기타리스트가 조화롭다.

밴드는 음악으로 연결된 가족이다. 한 가족으로 보이는 앨범 커버처럼 보수동쿨러와 해서웨이 두 밴드는 합집합을 넘어선 화학작용을 일으켰고, 네 곡을 아우르는 음악적 다양성과 곡별 소구력이 단발성 프로젝트 이상의 가능성을 암시한다. 부산 인디 신의 르네상스를 알린 화합의 결과물 <Love Sand>는 밴드 음악의 가족애를 드러낸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