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녀, 영원을 말하다 : 소녀시대 'FOREVER 1 - The 7th Album'

소녀시대 <FOREVER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그곳에서 '한 걸음 더 내디뎌' 닿을 '나만의 세상'을 꿈꾸는 소녀들. 'FOREVER 1'의 '우리 꼭 영원하자'는 다짐에 자꾸만 마음이 기운다. (2022.08.17)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무엇이든 기념하고자 하는 건 인간의 기본 속성 가운데 하나다. 만난 지 100일을 맞아 친구들의 주머니에서 100원씩을 걷고, 1,000일이면 목 놓아 '그동안 힘들지 않았냐'며 목놓아 우는 세계관 안에서 15년이란, 길어도 너무 긴 시간이다. 긴 시간을 자축하는 몇 가지 방법이 떠오른다. '우리'라는 우주의 기원을 만든 기적의 순간을 축하하는 셀프 세리머니부터 시작해 보자. 오랜 시간 모아온 각자의 수집품을 하나씩 꺼내 먼지를 닦으며 밀린 이야기를 나누거나 긴 시간의 터널을 통과해 기어코 존재하는 지금을 있는 그대로 즐겨보는 것도 꽤 의미 있는 일일 것이다.

올해로 데뷔 15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의 정규 7집 <FOREVER 1>은 앞서 말한 '기념일을 축하하는 방법 A to Z'를 모두 모아 알뜰하게 담은 앨범이다. 탄생은 쉽지 않았다. 그룹 활동은 물론 활발한 개인 활동까지 이어온 멤버들은 이제 '소녀시대'라는 타이틀 없이도 자신이 바라던 필드 안에서 얼마든지 유효한 인물이 되어 있었다. 덕분에 한날한시에 모이는 것마저 쉽지 않았던 이들은 그러나 리더 태연의 말처럼 '소녀시대가 소녀시대의 팬인 것 같다'는 마음으로 5년 만의 축제를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축제는 오래 준비한 만큼 화려했다. 앨범이 발매되었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팬들과 함께하는 팬 이벤트가 준비되었다. 소녀시대를 좋아하는 안팎의 마음이 화려한 꽃을 피웠다.

한여름 밤 불꽃놀이처럼 끝없이 터지는 축제의 흥겨움 속에서, <FOREVER 1>은 이 모든 것의 시작에 자신이 있음을 가슴을 내밀고 당당하게 주장한다. 실제로 앨범은 마치 이 축제의 주인공들이 겪은 15년의 세월을 누구보다 주의 깊게 관찰하고 기록해 놓은 일기장처럼 들린다. 가끔은 각 에피소드의 주연조차 눈치채지 못한 성숙의 흔적들까지 알뜰하게 모아 담는다. 심지어 페이지마다 다른 색깔의 북마크까지 꼼꼼히 달아놓은 앨범의 시작은 누구나 사랑했던 소녀시대의 다채로운 팔레트가 화사하게 펼쳐지는 노래 'FOREVER 1'이다. 서서히 끓어오르기보다는 단번에 축제의 폭죽을 터뜨리는 노래는, 케이팝 역사에 남을 데뷔곡 '다시 만난 세계'를 탄생시킨 작곡가 켄지와 소녀시대가 다시 한번 손을 잡고 완성한 새로운 세계다. 그리움마저 느껴지는 익숙한 멤버들의 하모니가 자아내는 시원함을 배경으로 노래는 지금을 맞이한 기쁨과 다시 만난 설렘을 쉼 없이 쏘아 올린다. 시간이 지나 단단해진 이들은 '사랑해 이 느낌 그대로'를 '겁 없이 외치던 말 사랑해 너를'로, '널 생각만 해도 강해져'를 '널 생각하면 강해져'로 변주한다. 믿음직한 성숙이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늘로 이뤄진 기다려온 소원'이라는, 팬덤 명 소원(S♡NE)과 '어떤 일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원 뜻을 교차시키며 첫 곡의 경쾌함을 이어가는 'Lucky Like That'과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은 떨림을 고백하는 팝 R&B 넘버 'Seventeen'을 지나면, 지금부터는 소녀시대가 꾸준히 키워온 체급을 확인할 차례다. 앨범의 허리에 놓인 'Villain'과 'You Better Run'은 두 곡 모두 영화 같은 긴박하고 드라마틱한 도입부와 전개를 앞세우는 노래로, 그동안 'Mr. Taxi', 'Run Devil Run', 'Catch Me If You Can' 등 강렬한 곡들을 통해 성장해 온 소녀시대의 카리스마를 강조한다. 특히, 변칙적인 구성과 혼란스러운 일렉트로닉 사운드로 점철된 'You Better Run'은 메시지적으로도 'Run Devil Run' 이후의 이야기를 전개하며 '소녀시대'라는 그룹 안에서의 서사적 연속성을 강조한다.

잔뜩 긴장한 어깨를 이제는 부드럽게 풀어도 좋다. 이어지는 'Closer'의 기분 좋은 그루브에서 시작되는 앨범 후반부는 귀를 거스르는 소리 하나 없이 소녀시대가 능숙하게 이끄는 대로 편안하게 몸을 맡기면 되는 구간이기 때문이다. 제목 그대로 잠들기 전 살짝 켜놓은 무드 등 같은 노래 'Mood Lamp'가 전하는 나른함은, 시원하게 캔을 따는 소리와 함께 시작되는 '완벽한 장면(Summer Night)'의 청량한 어느 여름밤으로 이어진다. 어른스러우면서도 친근한 기존의 이미지를 잃지 않는 두 곡에 이어지는 노래 'Freedom'은 기분 좋게 불어오는 바람 한 줄기처럼 신선한 사운드로 주변의 온도를 세련되게 낮춘다. 미래지향적이면서도 포근한 레트로적 느낌을 잊지 않는 '종이비행기(Paper Plane)'까지 듣고 나면, 누구에게도 하지 않았던 영원을 이들과 약속하고 싶어진다.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그곳에서 '한 걸음 더 내디뎌' 닿을 '나만의 세상'을 꿈꾸는 소녀들.  'FOREVER 1'의 '우리 꼭 영원하자'는 다짐에 자꾸만 마음이 기운다. 영원이라는 소원이 소녀시대라는 이름으로 찾아왔다. 15년의 세월을 거슬러.



소녀시대 7집 - FOREVER 1 [STANDARD Ver.]
소녀시대 7집 - FOREVER 1 [STANDARD Ver.]
소녀시대
드림어스컴퍼니SM Entertainment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구병모의 소설을 읽을 권리

어떤 분량으로도 자신의 색을 가지고 소설을 써낼 수 있는 작가, 구병모. 구병모가 가진 날카로운 메시지와 심미적인 색채를 미니픽션 13편으로 표현해냈다. 현실보다 더 예리한 환상은 물론, 소설과 세계에 관한 고찰 과정을 섬세한 스케치들을 보듯 다양하게 엿볼 수 있는 소설집.

우리는 결국 만나게 된다

바이러스로 폐쇄된 도서관에 남겨져, 언제까지고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두 로봇의 이야기. 영문을 모른 채 오지 않을 사람들을 기다리던 둘 앞에, 한 아이가 등장한다. 닫힌 문 너머 “괜찮아?” 라고 묻는 아이의 한 마디가 어쩐지 그들의 가슴을 울리는데… 제23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우리가 만들 사랑스러운 지구를 위해

기후위기라는 말만 들으면 우리가 손쓸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는 거대한 문제 같지만, 구희 작가의 귀여운 그림과 쉬운 이야기와 함께라면 당장 무언가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사랑스레 손 내미는 책.

행복을 위한 재테크

주도적인 삶과 행복을 위해 재테크를 시작한 유튜버 뿅글이가 건강하게 돈을 모으고 불리는 노하우를 담은 책이다. 무조건 아끼고 쓰지 않는 소비가 아닌 효율적으로 쓰고 저축하는 방법부터 N잡, 주식, 부동산 등 다양한 재테크 비법을 20대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