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름, 청춘이었다 : 뉴진스와 아이브의 여름

뜨겁고도 푸르른 여름의 청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멤버들의 이야기를 메신저 형식으로 전하고 있는 '뉴진스'와 서로를 마주 보던 까만 눈빛 아래 잠긴 이야기를 이제 막 풀어내기 시작한 '아이브'. 이들의 이야기가 이제 막 시작되었다. (2022.08.03)

ADOR 제공

여름과 청춘은 이상스레 사이가 좋다. 정말이지 좀 이상할 정도다. 청춘(靑春)을 이루는 한자부터 보자. '푸를 청', '봄 춘'. 이미 이름부터 ‘나는 봄이요’하는 태그를 붙이고 당당히 등장하는 이 단어를 두고, 우리는 집요하리만큼 여름을 떠올린다.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 멈추지 않고 흐르는 땀에 절로 찡그려진 미간과 펄럭이는 얇은 셔츠, 여기에 기본은 달리기, 옵션으로 자전거나 오토바이가 붙는다. 여름 방학으로 텅 빈 학교 복도에는 무더위를 품은 꼬리 긴 노을이나 매미들의 떼창이 내려앉고, 지구 위 모든 생명력이 범람하는 한가운데 놓인 주인공은 그 대상이 사람이건 무생물이건 상관없이 자신이 사랑하는 것을 아낌없이 사랑한다. 그게 아니면 아무 의미 없다는 듯이, 그것이 자신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라는 듯이. 여름의 청춘은 그렇게 달리고, 사랑하고, 끝내 연소한다.

그것이 진짜 청춘이 남기고 간 잔상인지, 아니면 그런 청춘을 즐겨보지 못한 이들이 아름답게 윤색한 상상인지는 누구도 확언할 수 없다. 다만 확실한 건, 이 모든 것이 '청춘'과 '여름'을 떠올린 사람들의 머릿속에 맴도는 전형적인 이미지라는 사실이다. 마침, 그 세대의 플레이어를 다수 보유하고 있는 케이팝이 이렇게 잘 차려진 밥상을 마다할 리가 없다. 수십 년에 걸쳐 몇 번이고 넓게 저며지고 펴 발라진 케이팝의 청춘과 여름 찬양 속, 2022년 꼭 기억해야 할 순간들이 등장했다. '언제 입어도 질리지 않는 진처럼 시대의 아이콘이 되겠다'는 선언과 함께 데뷔한 신인 그룹 뉴진스(NewJeans)와 자신들의 이름을 응용한 ‘I’VE SUMMER’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서머 필름으로 8월 컴백을 알린 그룹 아이브(IVE)다.

뉴진스가 등장과 동시에 펼쳐 놓은 풍경이 가져온 파장은 실로 대단했다. 케이팝 마니아들은 물론 생애 단 한 번이라도 청춘이라는 단어에 애정과 노스탤지어를 느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마디씩 얹고 싶어 했으니 말이다. 기본적인 멤버 소개나 티저 없이 바로 앨범 수록곡 전곡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해버린 이들의 공격적인 홍보 방식은 음악과 영상이 그려낸 풍경 그대로 '뉴진스'라는 그룹의 이미지가 되었다. 자신이 살아온 시대, 사랑한 콘텐츠에 따라 일본 그룹 스피드(Speed)에서 드라마 <하트스토퍼(Heartstopper)>까지 청춘을 그린 다채로운 문화 콘텐츠를 소환한 영상은 특유의 자연스러움으로 호평을 끌어냈다. 그 나이만이 낼 수 있는 싱그러운 에너지와 여자 아이들끼리만 통하는 이야기의 이상향을 모아 담은, 그런 음악과 영상이었다. 아이돌 대포화 시대, 신인으로서는 이례적으로 빠른 위치 선정이자 확실한 자리매김이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브의 ‘I’VE SUMMER’는 그런 여자 아이들이 주고받은 교환 일기였다. 반짝이는 스티커와 찢어진 잡지 등 좋아하는 것들로 이것저것 꾸민 표지를 한 페이지씩 넘겨 본다.

우리가 싸우고 울어버릴 땐 진짜 밉지만 / 그럴 때도 널 아프게 하고 싶지 않아 / 무릎엔 흉터가 있어도 마음엔 없기로 해(원영)

우리가 변해버릴 거라는 사람들에게 틀렸다고 말해줄 거야 / 우리가 그대로인 걸 보여줄 거야 / 계속 같이 있게 해달라고 소원을 빌래 / 널 만난 이후로 내 소원은 그거 하나야(이서)

동그랗고 강한 마음을 가진 친구들의 일기장 한구석에 쓰여있을 것만 같은 말들은 소설 『피프티 피플』과 『지구에서 한아뿐』, 『보건교사 안은영』으로 알려진 정세랑 작가가, 영상은 특유의 감각적인 영상으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노상윤 감독이 맡았다. 없었지만 마치 있었던 것 같은 익숙한 여름 풍경을 배경으로, 아이들은 자신의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울고, 웃고, 뛴다. 데뷔 후 ‘ELEVEN’과 ‘LOVE DIVE’로 화려하고 신비로운 이미지를 앞세웠던 이들로서는 파격적이라고 할 수 있는 변화다.

솔직히 말해 여름의 한가운데 쏟아진 여자 아이들의 이야기가 그저 반갑다. 너랑 친해지고 싶다며 불쑥 내민 쪽지 같기도, 한낮의 열기를 식혀주는 여름 소나기 같다. 소나기가 지나간 뒤 잠깐 뜬 무지개나, 풀벌레 소리만 간간히 들리는 한여름 밤 동네 놀이터에서 몰래 만나 듣는 친구의 비밀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무엇보다 이들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청춘의 여름이라는 커다란 대의 아래 아련한 첫사랑이나 극 중 갈등을 증폭시키는 요소로 등장하기 마련이던 여자 아이들이 비로소 ‘나의 이야기’를 시작한 것이다. 앨범과 뮤직 비디오는 물론 전용 애플리케이션 '포닝(Phoning)'을 통해, 멤버들의 이야기를 메신저 형식으로 전하고 있는 '뉴진스'와 서로를 마주 보던 까만 눈빛 아래 잠긴 이야기를 이제 막 풀어내기 시작한 '아이브'. 이들의 이야기가 이제 막 시작되었다. 2022년 여름, 청춘이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전쟁에 관한 여성 17명의 목소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으로 시작된 전쟁은 수많은 사람의 일상을 파괴했다. 난민이 된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전장에서 저격수로 활동하는 전직 기자, 고향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반전 시위자 등 여성 17명은 침묵을 거부하고 전쟁의 참혹한 실상을 증언한다.

여름밤의 사랑스러운 괴담

『칵테일, 러브, 좀비』, 『스노볼 드라이브』 작가 조예은의 소설집. 괴물, 유령, 외계 생명과 인간이 함께 살아가는 생동하는 세계, 그곳에는 서늘한 공포 아래 온기가, 절망 곁에 희망이 있다. 곳곳에서 색색의 마음들이 알알이 터지는 무섭고 사랑스러운 이야기

지금 왜 중국이 문제인가

세계패권을 두고 미국과 중국의 긴장이 높다. 미중 패권 경쟁은 우리에게도 큰 영향을 끼칠 텐데 지리적으로 경제적으로 중국과 밀접한 우리는 미래를 제대로 준비하고 있는가? 반중 정서 대신 실리주의를 주장하는 이 책은 중국 정치와 경제의 현 상황을 냉정하게 분석한다.

썬킴이 알려주는 미국과 러시아

세계사를 쉽고 재밌게 알려주는 썬킴이 돌아왔다. 이번 책은 20세기 세계 질서를 이끌었던 미국과 러시아 역사다. 미국의 초강대국 성장기, 유럽 변방이었던 러시아의 흥망성쇠를 알기 쉽게 설명했다. 두 나라의 역사를 읽다 보면 어느새 세계 역사 맥락을 이해하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