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당신에게도 동그라미가 있나요?' 기획전 진행

'우영우' 드라마 테마 큐레이션 도서 포함 3만 원 이상 구매 시 모비딕 화병 증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뾰족한 세상, 당신에게 동그라미가 될 책들을 소개합니다. (2022.08.05)

예스24 '당신에게도 동그라미가 있나요?' 기획전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테마로 다양한 도서를 소개하는 '당신에게도 동그라미가 있나요?' 기획전을 진행한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인기를 모으며 관련 도서 역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예스24는 드라마 속 에피소드의 원작 도서, 장애 키워드 도서, 드라마 명대사를 주제로 한 도서 등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테마로 다양한 도서 큐레이션과 사은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하는 '당신에게도 동그라미가 있나요?' 기획전을 마련했다.

이번 기획전 도서 큐레이션에서는 극 중 다뤄지는 사건 원작 일부가 수록돼 인기를 모은 『한 개의 기쁨이 천 개의 슬픔을 이긴다』 시리즈와 『법정의 고수』를 포함해 자폐·ADHD·섭식장애 등을 주제로 한 도서, 그리고 '봄날의 햇살 같은 위로와 공감', '우당탕탕 현실 분투기', '권모술수 없이 관계 만들기' 등 드라마 명대사를 키워드로 소개한 책과 고래 관련 책 등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테마로 다양한 도서를 소개한다.

큐레이션 도서를 포함해 국내 도서를 3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모비딕 아크릴 화병'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향고래 그림이 돋보이는 '모비딕 아크릴 화병'은 명작 소설 『모비 딕』 책 모양으로 제작돼 문학적 감성을 더한다.

예스24 도서사업본부 박형욱 PD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영 후 에피소드 원작 도서와 장애를 다룬 도서, 고래를 주제로 한 도서 등 여러 분야의 책들이 작품에 대한 관심도의 연장선으로 주목받고 있다. 드라마를 테마로 한 이번 기획전에서 독자분들이 다양한 도서를 한 자리에서 만나 보다 즐거운 독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 개의 기쁨이 천 개의 슬픔을 이긴다 : 조우성 변호사 에세이 1
한 개의 기쁨이 천 개의 슬픔을 이긴다 : 조우성 변호사 에세이 1
조우성 저
서삼독
한 개의 기쁨이 천 개의 슬픔을 이긴다 : 조우성 변호사 에세이 2
한 개의 기쁨이 천 개의 슬픔을 이긴다 : 조우성 변호사 에세이 2
조우성 저
서삼독
법정의 고수
법정의 고수
신주영 저
모비 딕
모비 딕
허먼 멜빌 저 | 김석희 역
작가정신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ebook
모비딕

<허먼 멜빌> 저/<김석희> 역15,400원(0% + 5%)

서두에서부터 ‘고래’에 대한 ‘어원’ 탐구와 문헌 ‘발췌록’이 등장하고, 작가의 체험과 도서관에서 조사하고 연구한 고래와 포경에 대한 갖가지 지식이 총망라된 이 독특한 소설은 출간 당시에는 어렵고 낯설다는 이유로 외면당했지만 작가가 죽고 30여 년 후에 재평가되기 시작했고 오늘날 미국문학을 대표하는 걸작이 되었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