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다니엘의 소년기 종료 선언

강다니엘 <The Story>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행을 끝마치고 출발점으로 돌아온 소년은 오래도록 찾아 헤매던 '자신'을 단단히 규정한다. (2022.07.20)


얼룩진 색깔 여정에 드디어 마침표를 찍었다. 목숨을 걸 만큼 간절했던 서바이벌 <프로듀스 101 시즌 2>와 워너원 신드롬, 파도처럼 순식간에 밀려온 인기와 시기는 삼원색 심연으로 강다니엘을 깊숙이 끌어당겼다. 여행을 끝마치고 출발점으로 돌아온 소년은 오래도록 찾아 헤매던 '자신'을 단단히 규정한다.

음반의 정체성을 확고히 다지는 것은 도발적인 색채를 배제한 사운드다. <Magenta><Yellow>등으로 시도했던 레게톤이나 얼터너티브 대신 어울리는 옷을 찾아 입었다. 타이틀곡 'Upside down'을 필두로 산뜻한 목소리가 잘 묻어나는 신스 팝과 알앤비 팝으로 선택지를 좁혔고, 풍성한 공간감을 자랑하는 전자 악기 위에서 편안하게 자유를 발산한다.

밋밋함이 감돌긴 하나 이번에도 힙합계의 지원사격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한다. 제시와 함께한 라틴풍의 'Don't tell'은 긴장감 넘치는 리듬으로 조용한 분위기에 균열을 내고, 개성으로는 뒤지지 않을 래퍼 디보와 소코도모가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 선에서 각 트랙에 생기를 더한다. 다소 직관적인 전략임에도 상반된 매력들이 보여주는 합은 정갈한 멜로디를 더욱 유려하게 만든다.

잔잔한 작품에 본격적으로 색채를 불어넣는 건 진중한 노랫말이다. 부드러운 목소리로 위로를 건네는 'Loser', 저마다의 살아가는 방식을 응원하는 'How we live' 모두 온기를 머금은 가사로 지친 이들을 포근히 어루만진다. 물론 'Mad'에서 비난을 일삼는 사람들을 향해 '너만 힘들 뿐이니 제발 그만 좀 해'라며 단호한 얼굴로 맞서기도 하지만, 이는 내밀하게 자기 감정만을 표현해 온 소년이 어느덧 진심 어린 충고까지 전할 수 있는 청년으로 성장했음을 상징한다.

TV 오디션 출신 아이돌의 활동 반경이 넓어지고 있는 와중에 강다니엘은 모범적인 선례를 남겼다. 그룹의 인기에 편승하지 않고 오래도록 자기 자신을 검증한 그는 비로소 형형색색의 성장통을 갈무리하며 완숙한 자아를 음반 위에 풀어냈다. 홀로서기를 딛고 일어나 외치는 강다니엘의 이야기, <The Story>는 고독했던 소년기를 향한 부드러운 종료 선언이다.



강다니엘 (KANG DANIEL) - 1st Full Album [The Story] [버전 3종 중 1종 랜덤 발송]
강다니엘 (KANG DANIEL) - 1st Full Album [The Story] [버전 3종 중 1종 랜덤 발송]
강다니엘
Sony Music커넥트 엔터테인먼트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시대가 흔들어도 생은 계속되므로

『파친코』 이후 한국적 서사가 또 다시 세계를 흔들었다.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격동의 시대 속에서 ‘살아남은’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호랑이를 닮은 우리 땅에서, ‘야수’의 기운을 품고 저마다의 뜨거움으로 나아가는 사람들. 그래서 더 널리 알리고 싶은 우리의 이야기다.

빛을 향해 나아갈 우리의 시간

김연수 작가 9년 만의 신작 소설집. ‘미래를 기억한다’는 말이 낯설지만, 8편의 단편들을 읽고 난 뒤엔 이해가 될 것만 같다. 여러 이야기를 통해 확장되는 시간이 향하는 길을 향해 따라가다 보면, ‘세 번째 삶’을 살고 싶어진다. ‘새 바람’이 불어올, 우리의 시간들을 기대하며.

갑자기 시간이 사라진다면

인간을 움직이는 건 시간이다. 정해진 시간에 일어나고 일하며 쉬고 여가를 즐긴다. 만약 시간이 없다면? 인간 적응력을 연구해온 크리스티앙 클로가 흥미로운 실험을 제안했다. 빛과 시간이 없는 동굴에서 살기. 40일간의 실험은 디스토피아였을까, 유토피아였을까.

2022 뉴베리 대상 수상작

2442년, 새로운 행성 세이건에서 눈을 뜬 소녀 페트라. 폭력적인 평등이 지배하는 세계 속, 과거를 잊고 기계처럼 살아가는 인류 가운데 그녀만이 유일하게 지구를 기억하고 있다. 지구의 마지막 이야기 전달자, 페트라가 들려주는 ‘쿠엔토’는 과연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