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드레이크, 슬픔과 분노 대신 춤을 추게 하다

드레이크(Drake) <Honestly, Nevermind>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Honestly, Nevermind>에는 하우스 사운드 등 약간의 새로운 시도가 담겨있다. 강한 몰입을 유도할 만큼의 매력을 자아내진 않지만, 드레이크 특유의 칠(Chill)한 분위기, 느긋한 그루브를 조합하여 견고한 매무새를 보여준다. (2022.07.13)


이제는 하나의 장르로 봐도 무방한 드레이크식의 음악은 원조의 등장조차도 신선하지 않을 만큼 오랫동안 유행 중이다. 이러한 시선을 의식했는지 <Honestly, Nevermind>에는 하우스 사운드 등 약간의 새로운 시도가 담겨있다. 강한 몰입을 유도할 만큼의 매력을 자아내진 않지만, 드레이크 특유의 칠(Chill)한 분위기, 느긋한 그루브를 조합하여 견고한 매무새를 보여준다.

수많은 후예들에게 시조의 아우라를 보여주어야 했을 이 음반은 다른 많은 '드레이크 키즈'들의 음악이 그러하듯 무난히 듣기 좋은 바이브를 중심에 둔다. 앨범의 프로듀서 고르두(Gordo)는 한 인터뷰에서 “나와 드레이크는 슬픔과 분노가 담긴 음악에 지쳤다. 우리는 사람들을 즐겁게 춤추도록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현시대의 가장 압도적인 히트 메이커는 다른 아티스트들이 힙합으로 승화한 슬픔과 분노에 대해선 그 이유를 묻지 않는다.

사운드의 밀도와 편곡 등 음악적 무게감이 진중하기에 메시지의 가벼움에도 불구하고 앨범이 가볍지 않다. 세심한 리듬 컨트롤이 귀에 들어오는 'Falling back'과 어쿠스틱한 사운드를 변용하여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Tie that binds'가 드레이크의 기록 행진이 단단한 역량의 기반 위에 있음을 증명한다. <Honestly, Nevermind>는 이렇게 음악의 주변적인 기능을 충실히 수행한다.

전형적인 힙합 트랙 'Jimmy cooks'는 앨범의 전반적인 결을 고려하면, 다른 몽환적인 멜로딕 랩들에 비해 다소 툭 튄다. 힙합 아티스트가 랩을 하는 게 특이하게 느껴지는 이 흥미로운 현상은 힙합이란 장르의 의미가 확장되어 온 역사와 그 외연의 흐릿함을 동시에 드러낸다.

어떤 장르가 유행하면 비슷한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들이 늘어난다. 이에 지친 대중이 새로운 음악으로 눈을 돌릴 때쯤, 그 장르의 유행을 촉발한 아티스트는 그 시기가 언제, 어떻게 올 것인지 정확히 예측할 수 없어서 고민이 많다. <Honestly, Nevermind>의 문제는 이 불안함에서 출발한다. 한편으론, 새로운 사운드 위에 과거의 업적을 계승하여 안전함을 꾀한 시도지만 다른 한편으론 용기없는 타협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게이고답지만 게이고답지 않은 소설

2001년에 발표된 게 믿기지 않는 게이고의 장편 소설. 어느 날 나타난 친구의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졌다’는 고백. 거기다 살인까지. 충격적인 이야기의 뒤엔 젠더, 사회의 정상성, 결혼 등에 대한 질문이 숨겨졌다. 그답게 세심한 미스터리 흐름을 좇게 만드는 소설.

다정한 사람이 더 많습니다

박지현 저자는 15년간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일하며 다양한 사람을 만나왔다. 유재석과 같은 인기 연예인에서부터 일반인, 시한부 인생, 범죄자까지. 다채로운 삶을 접하며 확인한 것은 세상은 아직 살 만하고 우리사회에는 다정한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다.

입지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이야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입지를 중심으로 한반도의 부동산 역사를 담았다. 교육 환경부터 도시계획까지 5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역사 속 사건을 통해 부동산 입지 변천사를 보여주며 현대에는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광고인 박웅현이 사랑한 문장들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이 아껴 기록한 문장들을 소개한다. 그가 ‘몸으로 읽’어낸 문장들은 살아가는 동안 일상 곳곳에서 생각을 깨우는 질문이 되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의 든든한 안내자가 된다. 이제 살아있는 독서를 경험할 시간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