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로트는 거들 뿐, 중장년층의 아이돌 임영웅

임영웅, <Im Hero>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트로트 계의 아이돌 임영웅이 현재 서 있는 그 무대. 빼고 더할 것 없이 익숙한 그의 모습을 모나지 않게 재생산한 앨범이다. (2022.06.15)


송가인이 쏘아 올리고 임영웅이 이어받았다.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의 연이은 성공이 젊은 두 트로트 스타를 배출했다. 이중 후발주자로 나선 임영웅의 화력이 굉장하다. 2020년 출연한 <미스터 트롯>의 우승 이후 2년 만에 내놓은 첫 번째 정규 음반이 발매 첫날 9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는가 하면 3일차에는 100만 장 이상의 앨범을 팔아 치워 역대 솔로 가수 음반 초동 판매량 1위에 올랐다. 그가 '트로트' 가수임을 염두에 둘 때 새삼 대단한 성과다.

아무리 국내에 트로트 열풍이 일었다 손치더라도 찻잔 속의 태풍이었다. 앨범을 사고, 음악을 소비하는 적극적인 10-20대 향유층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기 때문이다. 분명 트로트가 일대의 큰 관심을 받긴 했지만 정확히는 얼어 있던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그들을 흔들고 녹였다. 임영웅의 엄청난 음반 판매량 역시 닫혀있던 이들의 지갑을 활짝 열어젖혔다는 측면에서 더 큰 함의를 가진다. 지금의 임영웅은 중장년층의 아이돌이다.

확실한 인기층을 등에 업은 그는 옛 감성의 트로트를 꺼내오기보단 현재의 젊음을 강조한다. 자신의 이름을 앨범 명으로 삼은 신보의 커버 속 임영웅은 반짝이는 트로트 의상이 아닌 말끔한 정장을 입고 어딘지 '힙'하고 세련된 시선으로 카메라를 바라본다. 사진만 보았을 땐 '트로트'의 잔상이 사실상 전무하다. 수록곡 역시 트로트는 하나의 요소일 뿐이다. 후반부 위치한 '사랑역', '보금자리'를 지나 '사랑해요 그대를' 정도만 본적을 드러낸다.

집중한 것은 트로트보다 범보편적인 '대중성'이다. 이적이 작사 작곡한 타이틀 '다시 만날 수 있을까'는 앞서 드라마 OST로 큰 사랑을 받은 '사랑은 늘 도망가' 풍의 진한 발라드이며 '우리들의 블루스' 역시 비슷한 색감을 지닌다. 이후 흥겨운 후크송 '무지개', 복고풍의 달콤한 세레나데 '손이 참 곱던 그대', '사랑해 진짜' 등의 쉽고 확실한 메인 멜로디를 장착,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노래가 이어진다. 트로트가 윗세대의 것이라면 적어도 이 음반에서 그 그림자는 살짝 감춰진다.

레게 리듬에 랩, 전자음을 뒤섞은 'A bientot'에 트로트는 없다. 애끓는 발라드 '아버지' 역시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앨범은 무리 없이 그의 주요 팬층을 향해 다가서는데 나는 여기서 중장년층의 아이돌 임영웅의 현재가 잘 드러난다고 생각한다. 트로트로 윗세대의 마음을 열었지만 그는 지금 '트로트'를 포함한 '익숙함'으로 중장년층의 관심을 굳힌다. 얼핏 EDM을 포함한 다채로운 음악 스펙트럼을 담은 앨범 같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장르의 외피만 벗겨왔을 뿐 메시지 자체는 안정적으로 윗세대 팬층에게로 향한다.

트로트 계의 아이돌 임영웅이 현재 서 있는 그 무대. 빼고 더할 것 없이 익숙한 그의 모습을 모나지 않게 재생산한 앨범이다.



임영웅 1집 - IM HERO [Photo Book ver.]
임영웅 1집 - IM HERO [Photo Book ver.]
임영웅
드림어스컴퍼니물고기 뮤직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