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식이장애 생존자입니다] 식이장애를 겪고 치료하고 이겨낸 이야기

『나는 식이장애 생존자입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식이장애와 함께한 길고 어두운 터널, 그 속에서 ‘살아남은’ 10년간의 이야기 (2022.06.17)


식이장애에 관한 사회의 인식은 아직도 곱지 않다. ‘의지’ 문제로 치부하고 넘기기도 일쑤다. 하지만 식이장애는 ‘살아남았다’고 표현할 만큼, 가볍지만은 않은 병이다. 내 상태를 제대로 알고 전문가를 만나 치료하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 인식 개선이 필요한 만큼 요즘은 식이장애를 겪은 과정을 담은 책도 종종 보인다. 하지만 이 책 『나는 식이장애 생존자입니다』처럼 솔직한 이야기를 담으면서도 읽기 쉬운 책은 드물다. 

식이장애를 겪고 치료하는 과정을 만화로 풀어냈기 때문에 누구든 쉽게 읽고 공감할 수 있는 그림에세이다. 인스타그램 유저들의 폭발적 공감과 지지를 얻은 것이 그 방증이라 할 수 있겠다. 작가는 이 책을 통해 과거 자신처럼 ‘하루하루 식이장애로부터 살아남고 있는’ 누군가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나는 식이장애 생존자입니다
나는 식이장애 생존자입니다
사예 저 | 윤성 그림
띠움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나는 식이장애 생존자입니다

<사예> 저/<윤성> 그림15,200원(5% + 2%)

식이장애와 함께한 길고 어두운 터널, 그 속에서 ‘살아남은’ 10년간의 이야기 인스타그램에서 큰 인기를 얻은 만화 ‘사예의 식이장애 일지’가 책으로 태어났다.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에 이어, 사예 작가와 윤성 작가의 합심으로 탄생한 두 번째 책이다. 전작에서는 어느 날 마음에 스민 우울증에 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더는 희생하지 않고 열렬히 욕망하고자

『파친코』 이민진 작가의 코리안 디아스포라 이야기의 출발이 된 소설. 가족을 위해 희생하던 부모 세대와 달리, 열렬히 자신의 것들을 욕망하고 표현하는 이민자의 아들딸들. 케이시는 상처 가득한 그 길에서 싸우는 대신 이해하는 법을 배운다. 지금의 언어로 이민자의 뉴욕을 바라보는 현재의 이야기.

매일 만나는 고전

『다산의 마지막 시리즈』 등의 저서로 고전의 지혜와 통찰을 전한 조윤제 작가의 신작이다. 오랜 기간 고전 연구를 통해 체득한 내공으로 수십 권의 동양 고전에서 찾은 명문장 365개를 골라 담았다. 매일 조금씩 고전 명문장을 통해 인생의 지혜를 얻고 삶의 자양분으로 삼아보자.

감정 말고 이성으로 육아하고 싶다면

베스트셀러 『아들의 뇌』 곽윤정 교수의 뇌과학 육아법. 감정육아를 하면 부모는 본인의 의도만 기억하고 아이는 부모의 태도만 기억한다. 이 책은 영유아 뇌의 발달 과정을 설명하고 기분이 육아가 되지 않는 3단계 핵심 솔루션을 제시한다. 우리 아이의 정서를 결정 짓는 골든 타임을 놓치지 말자.

사이보그가 된 로봇공학자의 기록

루게릭병으로 시한부를 선고받은 로봇공학자 피터는 생존과 기술적 진보를 위해 스스로 사이보그가 되기로 결심한다. 장기를 기계로 교체하고, 후두적출로 잃은 목소리를 합성 음성으로 대체하는 등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피터의 도전은 과학 기술과 인간 삶에 대한 통찰과 감동을 선사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