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아이 수학 교육, 부모들이 착각하는 것

『초등수학 심화 공부법』 류승재 저자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교과서에 있는 가장 올바른 기본 개념 지도법, 그리고 심화교재를 풀 때 필요한 심화 개념 지도법을 함께 담았습니다. (2022.03.24)

류승재 저자

잘해도 불안하고 못하면 더 불안한, 수학이라는 과목에 대해 속 시원한 해답을 제시하는 책이 출간되었다. 『수학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는 고등 수학에서 승리할 수밖에 없는 초·중·고 수학 학습 로드맵을 제안한다. 23년간 수학 현장에서 일한 저자가 초·중·고 12년간 부모가 반드시 확인하고 실천해야 하는 일을 체계적으로 정리했다. 아이를 올바르게 공부하도록 이끄는 법, 심화와 선행 속도 조절하는 법, 적절한 교재 선택법, 아이의 성향에 맞는 학원 선택법, 엄마표 수학 관리법까지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정보를 총망라했다. 언제 어떤 일이 닥칠지 모르는 이 험난한 수학의 현실에서, 모르는 부분이 생길 때마다 참고하여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게 도와주는 수학 버전 ‘삐뽀삐뽀 119’라 할 수 있다.



『수학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를 정말 인상 깊게 읽었어요. 전작과 어떻게 다른 책인가요?

안녕하세요. 제 책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2021년 3월에 출간된 『수학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가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수학 교육에 대한 부모들의 갈증을 확인하고 나니 부모들에게 더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운영하는 유튜브와 네이버 카페에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가장 많이 나오는 질문은 단연코 수학 심화입니다. 두 번째는 수학이 매우 약한 아이의 지도법이고, 세 번째는 교재와 커리큘럼, 학습 로드맵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이 책은 이런 질문들에 대한 대답과 동시에 구체적인 실천 방법입니다.

선생님은 초등 때부터 심화를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죠. 그런데 저희 아이는 정말 평범해요. 그런 아이도 수학 심화를 해야 하나요? 심화하다가 오히려 수학이 싫어지지는 않을까요?

아이가 평범한 아이라고요? 그렇다면 더더욱 초등시기인 지금, 심화에 도전하세요. 그 나마 시간이 많은 초등 때 여유 있게 심화에 도전하지 않으면, 중고등 때는 시간 부족으로 더더욱 하기 힘들어집니다. 초중등까지는 개념 공부만으로 커버되지만, 상대평가 때문에 어려워진 고등 내신에서는 심화를 하지 않으면 절대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없어요. 그런데 초등 때도 심화 어렵다고 안 한 아이가 고등 때 갑자기 심화를 한다? 절대 불가능합니다. 고등 수학은 개념 자체도 어려워 심화는 커녕 개념 따라가기도 힘들 것입니다. 

그런데 왜 심화를 초등 때부터 해야 하나요? 고등이 초등보다 더 똑똑하고 머리도 굵으니 고등 때부터 해도 되지 않을까요?

많은 부모님들이 착각하시는 게 이 지점입니다. 수학은 스스로 생각하고, 고민하고, 찾아내야 하는 과목이에요. 다시 말해 수학 문제를 푸는 것은 지식이나 정보의 양이 아니라 ‘문제해결력’이 좌우합니다. 이 문제해결력은 고등 3년 동안 노력한다고 길러지지 않아요. 가뜩이나 학종 때문에 너무나도 바쁜데 수학에 그렇게 투자할 시간도 없고요. 물론 다른 과목은 공부안하고, 수학에만 올인하면 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전과목을 공부해야 하는 고등학생에게는 불가능하죠. 그래서 문제해결력 기르는 골든타임이 초등이란 뜻입니다. 게다가 초등 시절 심화를 했어도 대부분의 아이들은 중고등학교에 진학해 심화를 못 합니다. 심화를 올바르게 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아, 고등 때 아이 학종이나 다른 과목 공부하는 상황은 생각지 못했어요. 하지만 학원에서는 우리 아이가 실력 미달이라면서 심화를 안 시켜주는걸요.

강의식 학원은 구조상 실력이 안 되는 아이에게 심화를 시킬 수가 없습니다. 잘하는 아이와 못하는 아이가 같은 진도로 수업을 나가니 실력이 안 되는 아이는 못 따라가니까요. 그러니 부모가 나서서 아이에게 심화를 시켜야 합니다.



사실 집에서 시키는 방법도 생각 안 해본 건 아니에요. 하지만 무슨 문제집으로 어떻게 시켜야 할지 모르겠는걸요. 문제집도 뭘 쓰라는지 말이 다 다르고, 진도도 그렇고요.

그래서 제가 『초등수학 심화 공부법』을 썼습니다. 교재 선택법, 아이가 문제를 풀 때 구체적으로 지도해야 하는 것들, 그리고 심화 적정 진도까지 다 담았습니다. 부모뿐만 아니라 학원 강사들도 참고할 수 있을 정도로 양질의 지도안입니다.

근데 또 문제가 있어요. 저도 왕년에 수포자였는걸요. 아이에게 어떻게 심화를 지도해야 할지가 까마득합니다. 문제집만 펼치면 정신이 아득해져요.

이 역시 『초등수학 심화 공부법』으로 해결해 보세요. 교과서에 있는 가장 올바른 기본 개념 지도법, 그리고 심화교재를 풀 때 필요한 심화 개념 지도법을 함께 담았습니다. 학원을 보내지 않아도 학원을 다니는 효과가 나도록 내용을 구성했습니다.

이 책을 다 읽으면 정말 우리 아이가 심화를 잘할 수 있을까요? 아직은 불안한 마음이에요.

그 마음 이해합니다. 저도 제 셋째 아이가 심화를 따라오지 못하는 ‘평범한 아이’였거든요. 그 아이가 어떻게 심화를 했는지 책에 썼으니 한번 보세요. 심화를 시작하고 처음에는 지난하고, 답답하고, 때로는 화도 났지만 ‘고비’를 넘기고 나니 마법처럼 속도가 붙어서 수학을 잘하게 되었답니다. 결코 쉽지 않겠지만, 끈기를 갖고 함께 헤쳐 나가면 결국 승리합니다. 힘내세요!



*류승재

수학 공부의 바이블로 인정받는 『수학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의 저자다. 고려대학교 수학과를 졸업했으며, 대학 시절 시작한 과외가 인연이 되어 수학 강사로 23년째 활동하고 있다. 최상위권부터 최하위권까지, 재수생부터 초등부까지 다양한 성적과 연령대의 아이들에게 수학을 가르쳤다. 교과 수학뿐만 아니라 사고력 수학·경시 수학·SAT·AP·수리논술까지 다양한 분야의 수학을 다루었다. 
유튜브 채널 
<공부머리 수학법>을 열었고, 가르치면서 얻게 된 경험과 공부법에 대한 팁을 공유하고, 『수학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를 출간하여 많은 학부모와 학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더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초등 수학 공부법과 고등으로 이어지는 수학 로드맵을 제시하기 위해 『초등수학 심화 공부법』을 썼다.



초등수학 심화 공부법
초등수학 심화 공부법
류승재 저
블루무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ebook
수학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

<류승재> 저11,760원(0% + 5%)

“초등 수학 잘하던 아이, 고등 성적 떨어지면 무슨 소용 있나요?” 어렵고 불안한 수학, 엄마는 전략가가 되어야 한다! “내 아이, 정말 수학 잘하고 있는 걸까?” 초등 수학 실력이 고등 수학 실력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건 이제 정설과도 같다. 그러니 아이가 시험에서 100점을 맞아도, 들어가기 어려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웹 3.0을 대비하라!

변화할 미래의 생존을 이야기 한 『김미경의 리부트』와 『세븐 테크』에 이은 후속작이다. 웹 3.0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과 관련 비즈니스를 총정리하여 다가올 웹 3.0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필수 정보를 담았다. 각 분야의 전문가의 식견으로 새롭게 창출될 더 많은 부와 기회를 잡아보자.

아름다운 디스토피아의 소년들

『페인트』 이희영 작가의 신작 소설. 잠든 새를 깨우면서 퍼진 바이러스가 세상을 삼켰고, 살아남은 두 소년이 있다. 서로를 향한 질문 속에 드러난 슬픈 진실은 두 소년의 세계를 뒤집어 놓았다. 반전을 거듭하며 과학과 문명의 발전에 대해 던지는 질문들이 무겁게 남는 소설.

배우 이준혁 원작 × 강한 그림

사랑하는 가족을 강아지별로 떠나보낸 이들에게 전하는 밝고 포근한 위로. 배우 이준혁이 반려견 팝콘이와 작별한 후 제작한 동명의 게임을 강한 작가의 그림으로 만난다. 동네를 누비며 뛰어노는 기억 속 반려견의 모습이 더 이상 슬프지 않게, 행복한 추억으로 남도록 마음을 어루만지는 그림책.

돌봄과 내 일 사이에서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해도 여전히 아이 돌봄은 엄마의 몫이다. 내 일과 육아 사이에서 많은 엄마가 힘들어 한다. 이 책에는 자신의 분야에서 단단하게 성장하며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여러 이야기가 담겼다. 일단 힘부터 빼자. 완벽한 엄마가 되어야 한다는 강박 관념을 내려 놓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