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신들의 세계가 만날 때 : 수지 Satellite

수지 ‘Satellit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지와 강현민, 모니카의 세계가 만나 하나가 되었다.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 채, 그대로의 색깔로 편안하게. 이런 만남은 언제나 반갑기 마련이다. (2022.02.23)

수지 ‘Satellite’ 티저 이미지 (출처: 매니지먼트 숲)

1981년 8월 미국의 음악 전문 채널 MTV 개국 이래, 대중음악은 수없이 많은 영광의 시절을 영상과 함께 나눴다. 눈부신 기술의 발전은 음악과 영상이 결합해 만들어낼 수 있는 것들의 카탈로그를 빠르게 늘려갔다. 그 가운데 이제는 새 음악 프로모션의 기본 중의 기본이 된 뮤직비디오를 매개로 한 갖은 실험과 성장이 눈부셨다. 단순히 연주와 노래를 담아내는 것을 넘어서 실사와 애니메이션의 결합이나 드라마 타이즈 형식 같은 다양한 실험이 이루어졌다. 무엇보다 설레는 건 여러 창작자의 독창적 세계가 예술성을 담보하며 하나의 작품 안에서 폭발할 때였다. 음악과 영상이 만나길 참 잘했다 싶은 순간들이었다.

독자적인 실험이라면 케이팝도 빠질 수 없었다. 특히 ‘보여주는 것’이 다른 어떤 음악보다 중요한 장르이니만큼, 케이팝의 너른 품 안에서 음악과 영상은 마치 한 몸처럼 얽히고설켜 음악 시장의 거친 들판을 내달렸다. 이제는 기본이 되어버린 티저와 뮤직비디오를 제외하고도 각종 에필로그와 프롤로그 필름, 복잡한 세계관을 설명하기 위한 코멘터리 필름이나 앨범의 전반적인 콘셉트를 이해시키기 위한 아트 필름까지, 케이팝과 관련된 영상은 하루에도 수 십 개씩 산더미처럼 쏟아진다. 그렇게 쏟아지는 영상들 속에서 절대 빠지지 않는 건, 다름아닌 가수의 얼굴이다. 아무리 뛰어나고 획기적인 작품이라고 해도 결국 케이팝 영상에 완벽한 완결성을 부여하는 건 노래의 주인공인 아티스트의 얼굴이 클로즈업되는 순간이다. 케이팝에서 아티스트란 그 작업의 시작이자 끝이고, 유일무이한 주연이자 조연이며, 개연성이자 모든 의미다. ‘짱구는못말려’의 짱구나 ‘아기공룡 둘리’의 둘리 같은, 뭐 그런 존재란 이야기다.

그런 의미에서 가수 수지가 4년 만에 내놓는 싱글 ‘Satellite’와 그 뮤직비디오는 온통 의외의 선택들로 가득 찬 것처럼 보인다. 2018년 ‘수지’를 테마로 음악과 이미지, 영상으로 만들 수 있는 모든 것을 시도해보고자 했던 앨범 <Faces of Love> 이후 만나는 작품이어서 대비가 더 선명하게 느껴지는지도 모르겠다. 음반 커버에서 음악, 뮤직비디오까지 수지라는 인물의 매력적인 일상을 느긋하게 담아내는데 집중한 앨범 이후 4년, 수지는 이제 노래에서 철저히 자신을 지운다. 음악부터 그렇다. 신곡 ‘Satellite’를 만든 건 작곡가 강현민이다. 90년대 이후 국내에서 팝 록 스타일을 기반으로 가장 많은 히트곡을 만들어 낸 바로 그 인물이다. 일기예보, 박혜경, 러브홀릭에서 브릭까지 다양한 이들과 밴드로 또는 작곡가로 호흡을 맞춰온 강현민의 감성과 만난 수지는, 우리가 지금까지 만나본 적 없는 스모키한 모습을 거칠게 드러낸다. 지글거리는 디스토션으로 시작되는 노래의 감성은 모래알처럼 내내 서걱거리며 듣는 사람의 마음을 들쑤신다. ‘닿을 수 없음’이라는 테마 하나로 완성되었다는 말 그대로, ‘Satellite’는 수지를 위해 만들어진 곡이라기보다는 노래를 완성하기 위한 최소한의 정예부대를 모으기 위한 불빛 같은 존재로 보인다.


수지 ‘Satellite’의 한 장면

묵묵하게 정해진 발걸음을 옮기는 그 정예부대의 선두에, 모니카가 있다. ‘Satellite’의 소리를 채운 것이 수지와 강현민 두 사람이라면, 노래가 가진 감성을 시각으로 구현해내는 건 오롯이 댄서 모니카의 역량이다. 지난해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를 통해 독자적인 세계관을 가진 댄서이자 후배들의 굳건한 멘토로 큰 명성을 얻은 그는, ‘닿을 수 없다’는 단 하나의 테마와 ‘그저 당신의 춤을 춰 달라’는 가수의 든든한 지원의 말 아래 정말 원 없이 춤을 췄다고 한다. 시원하고 후련하게 들리는 모니카의 촬영 후일담은, 실은 말을 통해 굳이 직접 듣지 않아도 3분 44초의 뮤직비디오를 보는 것만으로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삭막한 회색 건물 곳곳을 누비며 자신만의 몸의 언어로 노래의 감성을 담아내는 그의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는 것만으로 노래가 조금 더 좋아진다. 사실 ‘Satellite’ 뮤직비디오를 두고 정말 하고 싶은 말은 이미 앞에 나왔다. ‘여러 창작자의 독창적 세계가 하나의 작품 안에서 폭발할 때’ 우리는 언제나 예상치 못한 새로운 즐거움과 기쁨을 얻는다. 수지와 강현민, 모니카의 세계가 만나 하나가 되었다.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 채, 그대로의 색깔로 편안하게. 이런 만남은 언제나 반갑기 마련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구병모의 소설을 읽을 권리

어떤 분량으로도 자신의 색을 가지고 소설을 써낼 수 있는 작가, 구병모. 구병모가 가진 날카로운 메시지와 심미적인 색채를 미니픽션 13편으로 표현해냈다. 현실보다 더 예리한 환상은 물론, 소설과 세계에 관한 고찰 과정을 섬세한 스케치들을 보듯 다양하게 엿볼 수 있는 소설집.

우리는 결국 만나게 된다

바이러스로 폐쇄된 도서관에 남겨져, 언제까지고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두 로봇의 이야기. 영문을 모른 채 오지 않을 사람들을 기다리던 둘 앞에, 한 아이가 등장한다. 닫힌 문 너머 “괜찮아?” 라고 묻는 아이의 한 마디가 어쩐지 그들의 가슴을 울리는데… 제23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우리가 만들 사랑스러운 지구를 위해

기후위기라는 말만 들으면 우리가 손쓸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는 거대한 문제 같지만, 구희 작가의 귀여운 그림과 쉬운 이야기와 함께라면 당장 무언가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사랑스레 손 내미는 책.

행복을 위한 재테크

주도적인 삶과 행복을 위해 재테크를 시작한 유튜버 뿅글이가 건강하게 돈을 모으고 불리는 노하우를 담은 책이다. 무조건 아끼고 쓰지 않는 소비가 아닌 효율적으로 쓰고 저축하는 방법부터 N잡, 주식, 부동산 등 다양한 재테크 비법을 20대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