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영수 이사장 “다른 사람의 관점에서 나를 성찰하게 하는 책”

조영수 한세예스24문화재단 이사장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서의 시간은 현재 나 자신을 벗어나 다른 사람의 관점에서 나를 성찰할 수 있게 해줍니다. 타인의 삶을 간접체험 함으로써 나 아닌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되고요, 지적 호기심도 충족시킬 수 있었습니다. (2022.02.04)


조영수 한세예스24문화재단 이사장은 서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핏츠버그대학교 대학원,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한 문학박사이다. 이화여자대학교, 성균관대학교 강사와 미국 위싱턴대학교(씨애틀) 초빙교수, 미국 조지워싱턴, D.C 대학교 객원교수를 역임하고, 2017년 현재 경기대학교 유럽어문학부 독어독문학과 명예교수로 있다. 2017년 『색채의 연상』을 펴냈고, 2021년 한세예스24문화재단의 [동남아시아문학총서 시리즈] 『영주』『판데르베익호의 침몰』『인생이라는 이름의 연극』의 기획을 맡았다.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어릴 적부터 다락방 같은 조용한 공간에서 책 읽는 걸 좋아했어요. 제가 형제들이 많았는데요,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책 세상에 흠뻑 빠져들 수 있는 시간이 즐거웠어요. 책을 들고 있는 저만의 시간이 참 좋았어요. 그 당시 인기를 끄는 책보다는 흔치 않았던 탐정소설 혹은 추리소설을 좋아했답니다.

책 읽는 시간은 이사장님께 왜 소중한가요?

독서의 시간은 현재 나 자신을 벗어나 다른 사람의 관점에서 나를 성찰할 수 있게 해줍니다. 타인의 삶을 간접체험함으로써 나 아닌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되고요, 지적 호기심도 충족시킬 수 있었습니다.

요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올 초에 한세예스24문화재단에서 동남아시아문학총서 시리즈 3권 『영주』『판데르베익호의 침몰』『인생이라는 이름의 연극』을 출간했습니다. 우리나라 독자들에게는 조금 낯선 문화권의 문학인데요. 어떻게 하면 우리나라의 많은 독자들이 동남아시아 문학에 대해 좀더 관심을 갖게 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자연스레 제가 주로 들여다보는 작품들도 동남아시아문학총서의 다음 시리즈로 발간될 작품들입니다. 좀 더 다양한 작품들을 국내에 소개하기 위하여 폭 넓은 독자층과 교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근 기획하신 책과 관련해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동남아시아 문화권의 문학 작품들은 우리에게는 다소 낯선 감이 있습니다. 하지만 문학 작품만큼 그 나라의 문화를 가깝게 접근해 이해할 수 있게 해 주는 통로도 드물 겁니다. 우리의 많은 독자들이 이런 기회를 통해 동남아시아 각 나라의 문화에 대해서도 좀더 관심을 가지면서, 서로에 대해 알고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조영수 이사장이 추천하는 책


『총, 균, 쇠』

재레드 다이아몬드 저

총, 균, 쇠
총, 균, 쇠
재레드 다이아몬드 저 | 김진준 역
문학사상


인류가 어떤 단계를 거쳐 오늘날 현재 상태에 이르게 되었는지 명확하게 설명해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 우리 인류가 어떻게 진화해 나갈 것인지 생각해볼 수 있게 합니다. 그리고 글로벌 각국이 갖는 불평등에 대한 의문을 해소해주는 책이죠.



『수레바퀴 밑에서』

헤르만 헤세 저


수레바퀴 밑에서
수레바퀴 밑에서
헤르만 헤세 저 | 강태정 역
일신서적출판사


주인공 한스의 방황과 고뇌가 고등학생 시절 제가 하고 있던 고민과 맞닿아 오롯이 저의 것으로 체험되었던 작품입니다. 특히 주인공의 자아성찰이나 자아실현을 풀어내기 위해 제3의 인물을 등장시켜 주인공에게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핵심 소재로 활용한 점도 매우 인상적이었고요.



『해리포터』

J.K. 롤링 저


해리포터 반양장본 세트
해리포터 반양장본 세트
조앤.K.롤링 저 | 김혜원 역
문학수첩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중 만난 마법 같은 세계가 안겨준 판타스틱 판타지죠. 연령과 성별을 불문하고 전 세대에게 사랑 받는 시리즈잖아요? (웃음)



『로마인 이야기』

시오노 나나미 저 / 김석희 역

 

로마인 이야기 1-15권 세트
로마인 이야기 1-15권 세트
시오노 나나미 저 | 김석희 역
한길사


동양 문화권 출신의 작가가 서양 문화권의 역사를 통찰할 수 있었다는 사실이 흥미롭게 다가왔고, 우리나라에서도 언제쯤 이와 같은 안목으로 다른 문화권의 역사를 통찰하는 작품이 나올까 기대하게 했던 작품입니다. 아, 물론 여류작가의 작품이었다는 점도 제게는 의미 있게 다가왔습니다.



파우스트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저 / 전영애


파우스트 세트
파우스트 세트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저 | 전영애 역


파우스트를 통해 드러난 작가 괴테의 지식의 방대함에 새삼 감탄을 금치 못하게 하는 작품입니다. 인간의 근본적인 본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낼 뿐만 아니라 근대 이후 현대 인간사를 꿰뚫어보는 듯한 통찰력도 대단하죠.

 


토지

박경리 저


토지 1-20권 세트
토지 1-20권 세트
박경리 저
마로니에북스


우리나라 작품에는 대하소설이 흔하지 않은데요, 1897년 동학농민혁명부터 1945년 해방까지 근 반세기를 관통하는 대서사를 촘촘하게 엮어낸 작품으로, 방대한 분량에도 불구하고 어느 지점에서는 숨이 멎는 듯한 긴장감 속에 책장을 넘기게 만드는 매력이 있습니다. 토지에 등장하는 인물 하나하나의 캐릭터가 너무 선명해서 여운도 오래가는 것 같습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색채의 연상

<조영수> 저11,000원(0% + 5%)

조영수 경기대 독어독문학 명예교수 나라마다 다른 색채 감각과 언어 표현을 비교 연구하여 출간하다!색채는 나라마다 특정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아니면 보편적인 의미를 갖고 있을까? 저자 조영수 교수는 1970년대 초 미국 대학원에 재학하던 당시, 베르톨트 브레히트(Bertolt Brecht)의 시에 쓰인 동사가(Va..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게이고답지만 게이고답지 않은 소설

2001년에 발표된 게 믿기지 않는 게이고의 장편 소설. 어느 날 나타난 친구의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졌다’는 고백. 거기다 살인까지. 충격적인 이야기의 뒤엔 젠더, 사회의 정상성, 결혼 등에 대한 질문이 숨겨졌다. 그답게 세심한 미스터리 흐름을 좇게 만드는 소설.

다정한 사람이 더 많습니다

박지현 저자는 15년간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일하며 다양한 사람을 만나왔다. 유재석과 같은 인기 연예인에서부터 일반인, 시한부 인생, 범죄자까지. 다채로운 삶을 접하며 확인한 것은 세상은 아직 살 만하고 우리사회에는 다정한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다.

입지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이야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입지를 중심으로 한반도의 부동산 역사를 담았다. 교육 환경부터 도시계획까지 5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역사 속 사건을 통해 부동산 입지 변천사를 보여주며 현대에는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광고인 박웅현이 사랑한 문장들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이 아껴 기록한 문장들을 소개한다. 그가 ‘몸으로 읽’어낸 문장들은 살아가는 동안 일상 곳곳에서 생각을 깨우는 질문이 되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의 든든한 안내자가 된다. 이제 살아있는 독서를 경험할 시간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