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클레이의 다리』 『힙 베를린, 갈등의 역설』 외

9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09.01)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클레이의 다리』

마커스 주삭 저/정영목 역 | 문학동네

삶을 이어주는 특별한 다리

『책도둑』으로 이미 전 세계 수많은 독자들을 감동시킨 마커스 주삭의 신작 소설 『클레이의 다리』. 어머니는 세상을 떠나고, 아버지는 달아난 후 엉망진창으로 살고 있는 던바 형제들에게 어느 날, 그들을 떠났던 아버지가 돌아와 함께 다리를 놓자는 제안을 한다. 느닷없는 이야기에 형제는 모두 분노하지만, 넷째 클레이는 아버지에게로 가 아치 다리를 놓는 일에 몰두한다. 가족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품고 있던 슬픔을 가로지르는 다리를 놓는 일은, 클레이 스스로를 구원하는 일이기도 했다. 늘 조용히 미소 짓는, 마음 속에 조용한 비밀을 품고 있는 아이 클레이가 자신들의 삶을 온전히 되찾고, 생생히 살아기까지의 감동적인 성장기. (박숙경)




『힙 베를린, 갈등의 역설』

이광빈, 이진 저 | 이은북

30년 전의 베를린 장벽 지금의 휴전선은?

동서독으로 나뉘어 있던 독일이 통이 된지도 어언 30년이 넘었다. 지금도 또렷이 기억한다. 동서를 가르던 베를린 장벽 위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던 독일의 젊은이들, 그리고 전 세계의 축하 속에 울리던 수많은 아티스트들의 축하공연 등, 당시 동병상련의 아픔을 겪는 대한민국의 국민들에게도 희망적인 장면이었다. 10년 후 독일 유학차 약 8년간을 머물렀다. 과연 우리도 그들과 같은 대업을 이루어낼 수 있을까? 독일과 대한민국은 확실히 다르다. 누가 잘나고 못나고의 문제는 아니다. 우리가 그들의 위대한 업적에서 분명히 배워야 할 것들과 버려야 할 것들이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동과 서, 남과 북 그리고 독일과 대한민국의 다름과 공통된 점 등을 보여준다. 이 시대를 사는 우리가 과연 그들로부터 얻고 나아가야 할 방향은 어디인가? (고상우)




『노래하는 복희』

김복희 저 | 봄날의책

김복희 시인의 첫 산문집 

시집 『내가 사랑하는 나의 새 인간』, 『희망은 사랑을 한다』를 쓴 김복희 시인의 첫 산문집. 재밌게도 제목이 『노래하는 복희』다. 시인은 좋아하는 동요 34편을 골라 흥얼흥얼 독자에게 찾아간다. 동요를 읊으며 자신이 최초로 사랑한 엄마를 떠올리고 한꼬마 인디언이 되어 노래한다. 시인이 쓴 산문집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책의 마지막 장을 덮을 무렵, 동요를 중얼거리는 자신을 발견할지 모른다. 시인은 “어디 가서 누구에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하기 어려운 시를 읽는 것의 아름다움과 기쁨, 자유로움은 그런 시만이 줄 수 있는 것.(117쪽)”이라고 말한다. 이 산문집 역시 몇 줄로 감상을 논하기 어렵다. 동화 같기도 하고 시 같기도 하고. 분명한 건 근사한 척하지 않아서 근사한 책이 됐다는 사실이다. (엄지혜)


『시네마토그라프에 대한 노트』

로베르 브레송 저/이윤영 역 | 문학과지성사

수많은 영화감독에게 영감을 준 바로 그 노트

영화 좋아하는 사람들의 고전, 로베르 브레송 감독의 『시네마토그라프에 대한 노트』가 새로운 번역으로 출간됐다. 브레송이 영화를 창작하며 적은 메모 한 줄 한 줄이 영화 감독은 물론 창작을 꿈꾸는 모두에게 영감을 선사한다. “지나가면서 바람이 조각한 물[의 무늬]로 보이지 않는 바람을 형상화할 것”(67쪽), “네가 없었으면 아마도 절대로 보이지 않았을 것을 보이게 할 것.”(71쪽) 이윤영 번역가는 브레송의 노트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한 성실한 해제를 덧붙여 두었다. 장 뤽 고다르, 홍상수, 안드레이 타르콥스키 등 수많은 영화감독에게 영향을 준 노트를 만나 보자. (김윤주)



클레이의 다리
클레이의 다리
마커스 주삭 저 | 정영목 역
문학동네
힙 베를린, 갈등의 역설
힙 베를린, 갈등의 역설
이광빈,이진 저
이은북
노래하는 복희
노래하는 복희
김복희 저
봄날의책
시네마토그라프에 대한 노트
시네마토그라프에 대한 노트
로베르 브레송 저 | 이윤영 역
문학과지성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예전에 하던 대로, 그냥 하면 안 된다

데이터 분석가 송길영은 “일상의 모든 행위에 의미와 욕망이 있다”고 전한다. 우리가 소셜 빅데이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이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봄으로써 이 다음 시기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지난 10년 간의 과거를 톺아보고, 미래를 그려본다.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일기 日記』라는 제목처럼 작가의 어떤 날들의 기록을 담아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하루와 조카의 낙서에 대한 일상의 에피소드부터 차별과 혐오, 아동 학대, 그리고 세월호에 대한 마음까지. 반짝이는 문장들로 사랑과 위로를 건넨다.

철학자와 함께 현명하게 살기

이 책은 간결하고 명쾌하며 깊다. 우리가 일상에서 부딪칠 수 있는 관계, 심리, 정치, 경제 등 130여 개 문제에 관해 사상가들의 사유가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설명했다. 끊어 읽어도, 한 번에 몰아서 읽어도 좋다. 철학은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뉴욕 할렘 배경의 매력적인 범죄극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니클의 소년들』로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작가 콜슨 화이트헤드의 장편소설. 『할렘 셔플』은 뉴욕 할렘을 배경으로, 평범한 가구 판매상이 강도 사건에 휘말리면서 범죄의 세계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할렘에 거주했던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써낸 강력한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