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화 <써니>, 대중의 유행 코드를 다시금 작동하게 하다

이즘 특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추억 돋는 재미를 선사하는 “걸 파워”에 덧붙여 영화의 시대적 감성을 관통하는 음악은 영화의 화룡점정이라 할 만하다. (2021.08.20)


2008년 822만 관객이 극장을 다녀간 <과속 스캔들>로 대중성을 확보한 감독 강형철의 두 번째 작품. 이 영화 <써니>(2011)로 그는 다시 한번 흥행감독의 면모를 발휘했다. 그야말로 연타석 홈런인 셈. 745만여 명 관객동원이라는 흥행기록이 말해주듯 영화는 대중 친화적인 메시지들로 가득하다.

오래전 학창 시절, 지난 과거의 추억을 되새기고, 영화 속 내용에 푹 빠지게 하면서 '7080'세대들의 마음을 훔친다. 강형철 감독은 극 중 인물과 설정, 대사 등 여러모로 이전 명화들에서 익숙한 면들을 인용하고, 때론 경의를 표하면서 관객들의 뇌리에 각인된 기억들에 접속한다. 영화의 두 중심인물의 이름을 아예 '(임)나미'와 '하춘화'로 설정한 것부터 그러하다.

한국 가요계의 대모 격인 가수들의 이름을 영화의 인물에 접목해냄으로써 영화가 복고적 이미지를 지향하고 있음을 드러낸 것이다. 복고풍을 최대한 활용한 이 영화는 이야기의 구성이 최대강점, 그 흐름이 가히 압권이다. 이름만 대면 바로 떠오르는 스타 배우는 없지만, 출연진들의 실감 나는 연기가 매우 구성지다.



'나미' 역의 성인과 어린 시절을 연기한 유호정과 심은경, 춘화 역의 성인 버전과 소녀 버전을 보여준 진희경과 강소라, 이 두 핵심인물을 비롯해 주연과 조연 따질 것 없이 이야기 속 인물과의 매칭이 기막히다. 심은경과 강소라의 연기도 인상적이지만, TV 드라마를 통해 친숙한 유호정과 7공주 '써니'의 영원한 '짱'으로서 오랜만에 스크린에 모습을 드러낸 진희경의 호흡은 그 중력을 더한다. 그 외에도 여고 시절과 성인 역을 제각기 소화한 다른 배우들도 예사롭지 않은 존재감을 과시하긴 마찬가지. 본드 걸 상미 역의 천우희마저 소위 미친 연기로 대종상과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추억 돋는 재미를 선사하는 “걸 파워”에 덧붙여 영화의 시대적 감성을 관통하는 음악은 영화의 화룡점정이라 할 만하다. 7공주 멤버들의 주제가처럼 영화의 엔딩에 사용된 보니 엠(Boney M.)의 'Sunny'는 단연 최상의 선택. 신나는 디스코 송이지만, 졸업 후 흩어졌던 멤버들이 춘화의 장례식장에 모여, 물심양면으로 서로를 챙기며 정감을 나누는 장면에 이어지는 노래는 극적 감동의 절정을 선사한다. 데모 진압으로 아수라장이 된 극장 앞 쌈박질 장면에 사용된 그룹 조이(Joy)의 'Touch by touch'와 함께 1980년대 유로 디스코(Euro Disco)의 향수를 불러내는 선곡, 당시 롤러스케이트장 최고 인기곡의 감흥이 여전하다.


춘화의 유언으로 보니 엠(Boney M.)의 'Sunny'에 맞춰 다함께 춤을 추는 장면


데모 진압 장면

신나는 유로 디스코 송의 여세를 몰아 나미의 로맨스를 대변하는 1980년 <라붐>(La Boum)의 주제가 'Reality'(현실), 마돈나(Madonna)와 함께 1980년대 여성 팝의 경쟁 구도를 형성한 신디 로퍼(Cyndi Lauper)의 'Time after time'(시간이 흘러도 계속해서)과 'Girls just want to have fun'(여자애들은 그냥 재밌게 놀고 싶어요) 등, 친 라디오 성향의 올드 팝송들이 요소요소에 배치돼 그때 그 시절로의 회춘을 거든다. 참고로 신디 로퍼의 '타임 애프터 타임'은 턱 앤 패티(Tuck & Patti)의 가창과 반주로 영화의 도입부에 사용되었고, 종영인물자막(End Credits)과 더불어 나오면서 깊은 여운을 남긴다.

나미의 '빙글빙글'과 '보이네', 조덕배의 '꿈에', 마그마의 '알 수 없어', 최호섭의 '세월이 가면'과 같이 1980년대를 수놓은 우리 가요들의 등장도 여고시절의 향수를 불러내는 선곡, 팝송 팬과 가요 팬 사이에서 균형을 잡아준다. 특히 '나가수'나 '불후의 명곡' 등 세대를 아우르는 TV 예능프로그램들에 익숙한 대중들의 감성을 파고들기에 충분한 포석이다.

<말죽거리 잔혹사>(2004), <클래식>(2003)과 같은 전례에 비춰, <써니> 성공의 1등 공신이 탁월한 음악 선곡에 있었음을 간과해선 안 된다. <과속스캔들>에 이어 음악을 연출한 김준석 음악감독의 공이 크지만, 그 공력을 자신의 시각적 연출 안에서 발휘할 수 있게 한 강형철 영화감독의 극적 통찰력에 더 무게가 실린다.



지난 시대를 관통한 다양한 문화적 콘텐츠와 대중의 유행 코드를 대중의 기억 속에 다시금 작동하게 한 영화 그리고 음악, 둘의 상호작용이 얼마나 긴밀하냐에 따라 흥행력 폭발과 복고 열풍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 영화 <써니>는 음악으로 입증했다. 그리고 이후 <응답하라> 시리즈와 2010년대 후반부터 뉴트로(Newtro=New Retro) 또는 신복고 유행 현상을 배태하기까지, 그 중심에 <써니>의 여파가 공존하고 있음을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