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복고, 레트로, 뉴트로 그리고 선미

선미의 미니앨범 3집 <6분의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먼 길을 돌아 자아를 찾아가는 선미 고유의 아이덴티티가 복고, 레트로, 뉴트로의 시대를 온몸으로 부딪히며 만들어낸 음악의 뒷맛도 그렇다. 그래서 다음이 또 궁금해지는 사람, 선미다. (2021.08.11)

‘you can't sit with us’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_어비스컴퍼니 제공

지칠 때도 됐건만 절대 지치지 않는 것이 있다. 레트로 유행이다. 복고에서 레트로, 이제는 뉴트로로 매번 이름표만 바꿔 다는 이 유행은, 장담컨대 21세기가 시작된 이후 한 번도 유행이 아닌 적이 없었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진 과거는 쉽게 미화하고 미래는 습관적으로 불안해하는 얄팍한 습성은, 기회만 생겼다 하면 평화로웠던 (것으로 자주 포장되는) 과거로 자꾸만 사람들을 이끌고 갔다. 과거지향적 콘텐츠가 주는 알고 먹는 단맛에 대한 욕구는 영화, 드라마, 음악, 책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끊임없이 이어졌다. 

선미는 그 거친 파도 한가운데 꼿꼿이 자리한 묵직한 부표다. 레트로는 원더걸스에서 솔로 활동까지, 이제는 ‘선미팝’이라는 고유명사까지 만들어진 선미의 지난 15년을 채우는 수많은 키워드를 대표하는 단어다. 비슷한 무게감을 가진 키워드라면 엉뚱함 정도일 것이다. 물론 선미의 엉뚱함은 세간이 흔히 ‘귀여움’의 카테고리 안에서 소비하는, 통통 튀는 이미지와는 전혀 다르다. 굳이 따지자면 오히려 공포에 가깝다. 다음 장면을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알쏭달쏭한 표정을 시작 신호로 쏘아 올리는 선미만의 엉뚱함은 케이팝의 컬러풀함과 화려함과 만나며 호러나 미스터리 장르에서 느끼는 것과 흡사한 매력을 폭발시킨다. ‘알 수 없음’이 주는 서늘한 두려움이 깔린 색다른 환상의 세계다. 

레트로는 선미의 그런 수려하고 괴이쩍은 엉뚱함을 대중과 가장 가까운 곳까지 끌어온 또 다른 힘의 한 축이다. 프로듀서 박진영의 지휘 아래 전국을 들었다 놓았던 원더걸스 초기 복고 3부작 ‘Tell Me’, ‘So Hot’, ‘Nobody’로 하드 트레이닝을 마친 선미는, 이후 밴드로 체질을 바꾼 그룹 활동과 성공적인 솔로 활동을 이어가면서도 데뷔 시절을 함께한 ‘복고’가 남기고 간 여운을 잊지 않았다. 1980년대 뉴욕까지 거슬러 올라가 ‘프리스타일’ 장르를 새삼 소환했던 앨범 <REBOOT>(2015)에서 직접 작업에 참여한 ‘Rewind’와 ‘사랑이 떠나려 할 때’, 레게 리듬을 활용한 느긋한 무드로 큰 사랑을 받았던 ‘Why So Lonely’, 홀로서기의 성공적인 신호탄이었던 ‘가시나’와 ‘주인공’, 본격 뉴트로의 기운을 온몸으로 뿜어냈던 싱글 ‘보라빛 밤 (pporappippam)’까지. 굳이 구구절절 설명할 필요도 없이 선미의 디스코그래피를 훑어 내리는 것만으로도 케이팝이 어떤 식으로 복고와 레트로, 뉴트로를 소화해왔는지를 알 수 있을 정도다. 


앨범 <6분의 1> 콘셉트 포토_어비스컴퍼니 제공

그 자연스러운 흐름 끝에 등장한 노래 ‘You can’t sit with us’와 앨범 <6분의 1>은 이런 선미의 장기를 한껏 발휘한 축제의 장이다. 미국 하이틴 물과 최근 세계적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코리안 좀비’를 결합한 ‘You can’t sit with us’의 뮤직비디오는, 그 자체로 호러와 레트로를 주요한 중심축으로 한 선미 자신의 성공적인 커리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완성한 선미표 장르물이다. 이외에도 앨범에는 지구 중력의 1/6이라는 달의 가벼운 중력을 닮은 팝 넘버 여섯 곡이 담겨 있다. 특히 첫 곡이자 타이틀곡인 ‘You can’t sit with us’에서 네 번째 트랙 ‘Call’까지는 그야말로 멈추지 않는 선미의 레트로 열차다. 

익숙한 리듬과 달콤한 멜로디, 노스탤지어를 자극하는 사운드 속에서 씁쓸한 뒷맛이 느껴지는 건 앨범 후반부에 이르러서다. 리듬은 여전히 신나지만 ‘너에게 맞춰 살아가는 건 나도 아니고 너도 아니’라는 노랫말로 온도를 한껏 낮추는 ‘Narcissism’과 슈게이징을 연상시키는 안성훈의 거친 기타 연주가 도드라지는 마지막 곡 ‘borderline’는 마냥 기분 좋게 레트로한 멜로디와 리듬에 맞춰 몸을 흔들던 사람들의 정신을 번쩍 들게 만든다. 추억 보정된 과거가 주는 안락함에 취해 비틀거리다 갑자기 만난 현실의 온도에 소름이 돋았던 기억. 껍데기만이 아닌 뼛속까지 과거를 그린 콘텐츠의 밑바닥에서 맛본 달콤씁쓸함이 혀끝에 맴돈다. 먼 길을 돌아 자아를 찾아가는 선미 고유의 아이덴티티가 복고, 레트로, 뉴트로의 시대를 온몸으로 부딪히며 만들어낸 음악의 뒷맛도 그렇다. 그래서 다음이 또 궁금해지는 사람, 선미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선미 - 미니앨범 3집 : 6분의1

<선미>16,300원(18% + 1%)

선미 Mini Album / 6분의1 On the moon where gravity is one-sixth, will the weight of anxiety also be one-sixth? 더욱 자유롭고 가벼워진 선미의 미니앨범 ‘6분의 1’ ‘선미팝’이라는 아이덴티티로 여성 솔로 가수로서 독..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100장의 지도로 전하는 인류의 미래

세계화 및 국제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이언 골딘과 정치학, 안보학 분야의 석학 로버트 머가가 현재를 사는 인류에게 전하는 메시지. 세계화 등 현존하는 인류에 닥친 핵심 난제 14가지를 다양한 지도를 통해 보여주고, 과학적 증거를 통해 해결첵을 제시한다.

메리 올리버의 전미도서상 수상 시선집

메리 올리버의 초기 시부터 대표작까지, 엄선한 142편의 시를 엮은 시선집. 번역가 민승남의 유려한 번역과 사진가 이한구의 아름다운 작품이 감동을 더한다. 그의 시를 통해 죽음을 껴안은 삶, 생명의 찬란함을 목격하며 되뇐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세상은 너의 상상에 맡겨져 있’다.

미치오 카쿠, ‘모든 것의 이론’을 찾아서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끈 장이론의 창시자이자 미래학자 미치오 카쿠가 여덟 살 때부터 매진해온 탐구의 결정판. 이론물리학의 주요 이론과 자연에 존재하는 힘들의 관계, 나아가 인간과 우주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시공간의 신비를 풀어낼 여정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어느 조용한 섬의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츠바키 문구점』의 작가 오가와 이토가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낼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주인공과, 그 곁의 여러 삶과 죽음을 그린다. 일요일 오후 세 시의 특별한 간식 시간, 함께 나누는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