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나는 생각하고 말하는 사람이 되기로 했다』, 『슬픈 세상의 기쁜 말』 외

8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08.04)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나는 생각하고 말하는 사람이 되기로 했다』

홍승우 저 | 웨일북

나의 언어 감수성은 몇 점?

유명인의 발언이나 대기업의 마케팅 문구에서 잘못된 표현이 도마 위에 오르는 일이 점점 많아졌다. 그 말이 나만 불편한게 아니었구나, 하고 느낄 때도 있고, 저런 표현까지 신경써야 해? 싶은 마음이 들 때도 있었다. 어쨌든 확실한건 우리를 둘러싼 사회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일상이든 일터에서든 이런 변화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별 생각 없이 내뱉은 단어가 혐오나 차별, 시대착오적인 언어가 아닐까 고민이 된다면 『나는 생각하고 말하는 사람이 되기로 했다』가 좋은 안내서가 되어줄 것이다. MZ세대는 물론 그들을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미디어 '대학내일'과 '캐릿'의 미디어센터장 홍승우는 트렌드에 뒤쳐지지 않으면서도 신뢰와 호감을 얻는 발화(發話)의 방법을 명쾌하게 전달한다. (박숙경)




『슬픈 세상의 기쁜 말』

정혜윤 저 | 위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게 하는 말들

"언어가 우리를 구해줄 수 있다는 믿는" 정혜윤 PD의 신작 에세이. 저자는 코로나와 기후 위기 시대를 마주하며 텅 빈 밤거리에서 서글픔을 감지한다. 그리고 살아 있는 자신을 마주하며 어떤 말을 사람들과 나누면 좋을지 고심한다.  스스로 한 약속을 평생 친구처럼 데리고 다니는 어부, 인생 말년에 이르러 ‘귀가 배지근해지도록’ 열성적으로 이야기를 듣게 된 할머니, 눈맛을 아는 낚시꾼, 떡집 아줌마의 인생의 멘토 야채장수 언니 등 조용히 빛을 발하는 사람의 이야기에 집중하며 슬픈 세상에서도 사라지지 않는 기쁜 말들을 기록한다. 책을 다 읽고 나면 내 이야기를 하고 싶어질지 모르겠다. 저자는 "이야기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바꾼다"고 말했다. (엄지혜) 



『스키마와라시』

온다 리쿠 저/강영혜 역 | 내친구의서재

온다 리쿠의  과거의 향수를 부르는 상상력

90년대 홍콩의 왕가위 감독의 영화에 열광하던 세대들은 또 하나의 문화 아이콘 무라카미 하루키를 기억할 것이다. 물론 지금도 활발히 활동 중이지만 당시 하루키를 통해 접한 일본의 문학세계는 충격적이면서 빠져나올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 가까이 있지만 머나먼 나라 일본, 예전엔 일본 문화를 접한다는 것이 쉽지 않았지만 어릴 적 테이프에 녹음한 '안전지대' 음악을 듣는 것이 큰 낙이었던 때를 기억하는 분들이 많으리라. 그 후 히가시노 게이고 등 일본의 유명한 작가들을 많이 접했지만 온다 리쿠라는 작가는 최근 많은 팬덤을 형상하고 있는 일본 문학을 또 한번 새로운 충격으로 접하게 해준 작가였다. 히가시노 게이고가 치밀하고 서구적 느낌의 스릴러라고 한다면 온다 리쿠의 글은 어딘지 생활밀착형의 부드럽고 감성적 상상력의 집합체라고나 할까? 이 책 스키마와라시는 한 철거 현장을 배경으로 두 형제의 이야기로 다양한 상상력과 과거의 향수를 자극하는 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바쁘고 힘든 일상 속에서 20대 시절의 풋풋함이 그리운 분들께 추천! (고상우)




『어제 그거 봤어?』

이자연 저 | 상상출판

여성의 시선으로 TV 다시보기

“이거 나만 불편해?” 한때, 불편해도 불편하다고 말하기 어려운 시절이 있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여성 출연자의 사생활을 거침없이 물어봐도, 여성 캐릭터가 너무도 납작해도 말이다. 그러나 이제 여성 시청자들은 불편한 건 불편하다, 좋은 건 좋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어제 그거 봤어?』는 TV 프로그램을 다시 보며, 여성들의 이야기를 재발견하는 책이다. 이자연 작가는 다음 세대의 여성들을 위해 우리가 무심코 봐왔던 TV 프로그램에 딴지를 걸고, 더는 누구도 잃고 싶지 않다는 바람을 썼다. 이제 우리가 응답할 차례다. 우리가 지금 보고 싶은 건, 바로 이런 여성의 이야기라고.(김윤주)




나는 생각하고 말하는 사람이 되기로 했다
나는 생각하고 말하는 사람이 되기로 했다
홍승우 저
웨일북
슬픈 세상의 기쁜 말
슬픈 세상의 기쁜 말
정혜윤 저
위고
[100% 페이백][대여] 스키마와라시
[100% 페이백][대여] 스키마와라시
온다 리쿠 저 | 강영혜 역
내친구의서재
어제 그거 봤어?
어제 그거 봤어?
이자연 저
상상출판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스키마와라시

<온다 리쿠> 저/<강영혜> 역13,500원(0% + 5%)

노스탤지어의 마법사 온다 리쿠가 선사하는 우리가 여름 소설에 기대하는 모든 것! 일본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양대 문학상 ‘나오키상’과 ‘서점대상’을 동시에 수상한 유일한 작가 온다 리쿠의 신작 장편소설이 출간되었다. 『스키마와라시』는 낡아가는 도시 속 철거되는 건물들, 그곳에 나타나는 신비한 소녀의 이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