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의 무섭고 애처로운 환자들] 정신과 의사가 말하는 정신질환과 범죄

『나의 무섭고 애처로운 환자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 책은 범죄자의 심리를 분석하지 않는다. 대신 ‘무서운 사람’으로만 존재하는 집단에 대해 담담하고 솔직하게 기록했다. 그들과 함께 살아가는 내부자만 할 수 있는 이야기로. (2021.07.19)


치료감호소 정신과 의사가 처음으로 꺼내놓는 정신질환과 범죄 이야기
국립법무병원(치료감호소)은 범법 정신질환자가 수용되는 국가 기관이다. 개원한 지 30년이 넘었지만 병원이 어디에 있는지, 무엇을 하는 곳인지 제대로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단과 병원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1000개 병상을 지녔지만, 풀타임으로 근무하는 정신과 의사는 저자까지 5명뿐이다. 의사 한 명당 담당하는 환자 수는 170명에 육박한다.
『나의 무섭고 애처로운 환자들』은 치료감호소에서 일하는 현직 정신과 의사, 차승민이 쓴 책이다. 이 책은 지금까지 한 번도 제대로 공개되지 않았던 치료감호소 내부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다룬 첫 책이라는 점에서 독보적이다.



나의 무섭고 애처로운 환자들
나의 무섭고 애처로운 환자들
차승민 저
아몬드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나의 무섭고 애처로운 환자들

<차승민> 저15,300원(10% + 5%)

“내 환자는 범죄자이자 정신질환자입니다” 국내 유일의 범법 정신질환자 수용·치료 기관 치료감호소 정신과 의사가 처음으로 꺼내놓는 정신질환과 범죄 이야기 국립법무병원(치료감호소)은 범법 정신질환자가 수용되는 국가 기관이다. 개원한 지 30년이 넘었지만 병원이 어디에 있는지, 무엇을 하는 곳인지 제대로 아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부재하는 낙원의 초상

021년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압둘라자크 구르나의 대표작. 『낙원』은 탄자니아의 가상의 마을에서 시작하는 열두 살 소년의 성장기다. 작가는 집을 떠나 낯선 세상 앞에 선 소년의 호기심 가득한 시선을 따라 제1차세계대전 직전의 세계를 정교하고 생생하게 그려낸다.

그림 그리는 식물학자의 다정한 상담소

『식물학자의 노트』 신혜우 작가의 첫 에세이. 그림 그리는 식물학자의 상담소에 찾아온 여러 사람들의 에피소드가 따스하게 기록되었다. 식물 잘 기르는 법에서부터 미래를 고민하는 어린이까지 다양한 사연들이 저자의 다정한 시선 속에서 빛난다. 식물들의 아름다운 그림까지 빛나는 책.

연설으로 만나는 노무현이 꿈꾼 세상

노무현 대통령이 남긴 연설을 모은 책. 노무현 대통령은 국회의원부터 대통령 시절까지 대한민국에 여러 화두를 제시하고 고민했다. 국민통합, 동북아 평화, 민주주의, 경제성장과 분배, 과거사에 관해 소신대로 말했던 내용을 책 한 권으로 만난다.

봉준호 감독이 추천한 ‘조성환 월드’

다리를 다친 ‘머리’는 어떤 생명공학 박사의 도움으로 새로운 몸을 얻게된다. 생명 연장의 꿈을 이룰 기술을 탐내는 기업가들과 ‘재생된 인간들’이 대립하고, 또 다른 재생자 ‘매리’의 첫번째 죽음을 둘러 싼 진실이 밝혀지는데… 영화 <옥자>, <모가디슈>의 스토리보드를 쓰고 그린 조성환의 첫 그래픽노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