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목의 탄생] 왜 하필 이 제목이죠? (10)

<월간 채널예스> 2021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제목 후보는 ‘왕이 되는 것은 너무나 힘들어’와 ‘어린이의 왕’에서 시작했다. 전자는 원제에 가까운 제목인데, 왠지 뉘앙스는 살고 키워드는 흐릿했다. (2021.07.12)

언스플래쉬

『바깥은 천국』

로저 메인, 셜러 베이커 등 지음 | 에이치비 프레스

첫 문장은 이렇다. “20세기 중반에 성장한다는 것은 의미하는 바가 달랐다. 영국에서도 달랐다.” 나는 20세기 후반에 성장했고, 서울도 달랐다. 다른 지역, 다른 시대를 대하는 개인의 이해는 모두 다를 것이다. <채널예스> 독자 중에도 80년산 14인치 금성 TV를 본다면 의심없이 개인용으로 이해하는 분이 있을 것이다. 내가 사는 연희동 골목은 주말마다 붐빈다. 디자인숍에 진열된 소반처럼 핫하다. 이 책의 사진은 오래 전(1950~80년대), 좀 멀리(영국 런던)서 찍혔다. 어디든 언제든 아이들에게 바깥은 좀 더 천국이기를 바란다. 조용범(에이치비 프레스)



『우리 동네 한의사-마음까지 살펴드립니다』 

권해진 저 | 보리 



'우리 동네 마음 주치의'. 환자들의 내밀한 사정과 속마음까지 들어주는 저자를 떠올리며 가장 먼저 생각한 제목이었다. 하지만 정신의학책이나 심리학책 같아서 다시 고민. 문득, 처음 이 한의원을 소개받았을 때가 떠올랐다. 동네의 단골 카페 사장님께 "동네에 괜찮은 한의원이 있을까요?" 하고 물었는데, 단박에 좋은 곳이 있다며 '동네 사람들의 사랑방 같은 한의원', '몸과 마음을 함께 치료해 주는 동네 한의사'라고 소개해 주셨던 기억. '우리 동네 한의사'라 이 얼마나 정감 가는 말인가. 『우리 동네 한의사』라는 제목은 이렇게 동네 이웃의 말에서 태어났다.  이경희(보리) 



『내 마음의 들꽃 산책』

이유미 저/송기엽 사진 | 진선북스 

누군가의 마음속에도 들꽃이 자리한다면 좋겠다.’ 이런 마음에서 출발한 제목이다. 저자가 마음속에 간직한 들꽃을 소개한다는 의미도 전하면서, 우리 안에는 어떤 들꽃이 자리하고 있는지 질문을 던지고자 했다. 다소 심심할 수도 있는 제목이지만 식물에 대한 집요한 애정과 연구자로서의 열의를 다정한 화법으로 들려주는 이유미 저자의 글과 잘 어우러졌다. 고 송기엽 사진작가가 살아생전 가장 좋아했던 꽃인 은방울꽃이 표지로 낙점되면서 제목은 더욱 확고해졌다. ‘틀림없이 행복해진다’라는 은방울꽃의 꽃말을 따라, 어느 순간 내 마음에 들어올 들꽃을 찾아 산책을 떠나듯 이 책을 읽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최윤선(진선출판사)

 


『어느 날, 죽음이 만나자고 했다』

정상훈 저 | 웅진지식하우스

이 책에는 ‘죽음’이라는 단어가 90번 가까이 등장한다. 참으로 무거운 단어지만, ‘죽음’이라는 말을 빼놓고는 이 책의 제목을 생각할 수 없었다. 평소 애써 외면하지만 언젠가 누구에게나 찾아올 죽음, 타인과 나의 그것에 대해 생각해볼 문을 만들어주는 책이 될 것 같았다. 그리하여 ‘어느 날, 죽음이 만나자고 했다’라는 제목이 탄생하게 됐다. 그런데 사실 이 책은 ‘생명’에 대해 간절히 외치고 있다. 한때 죽음에 이끌린 의사가 타인을 그토록 살리고 싶었던 시간들, 삶을 누구보다도 사랑하게 되었던 바로 그 순간의 감동이 많은 독자에게 닿길. 전해인(웅진지식하우스) 



『사는 법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배태준 저 | 북스토리

고민 덕후 변호사의 슬기로운 인생 상담이라는 부제가 보여주듯이 이 책은 사람과 삶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으로 무료 고민 상담을 진행해온 유명 변호사의 인생 상담 사례집이다. 살면서 맞닥뜨리게 되는 힘든 숙제들을 해결하는 데엔 명쾌한 정답이 없지만, 그래도 이 책을 읽으면서 그런 숙제들로 고민하는 게 혼자만이 아님을 알고 작은 위안을 얻었으면 하는 저자의 마음을 제목에 담고자 했다. ‘사는 법’은 ‘법’의 전문가인 저자에게도 함께 마음을 맞대고 고민해봐야 할 어려운 문제임을 드러내고 싶기도 했다.  오주원(북스토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ebook
어느 날, 죽음이 만나자고 했다

<정상훈> 저10,500원(0% + 5%)

★이국종, 홍세화, 남궁인 강력 추천★“한 의사가 생명의 최전선에서 버텨내며 남긴 최대치!” ─ 이국종“읽는 내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 홍세화“그처럼 선의로 피가 끓는 사람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경이롭다.” ─ 남궁인인생은 살 만한 가치가 있는가? 이유도 모른 채 산다면 우리는 사는 것일까?난 죽음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투자하기 전 꼭 읽어야 할 책

2020년부터 증시가 호황을 맞으며 주식 투자에 나선 사람이 많아졌다. 몇몇은 성공했으나 개인이 기관이나 외국인에 비해 투자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건 상식이다. 이를 알면서도 왜 주식 투자에 나설까? 저자는 전업투자자들을 취재하여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섰다.

게일 콜드웰, 캐럴라인 냅 우정의 연대기

퓰리처상 수상작가 게일 콜드웰과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두 작가가 나눈 우정과 애도의 연대기. 캐럴라인 냅이 세상을 떠나자 게일은 함께 한 7년의 시간을 기억하며 그녀를 애도한다. 함께 걷고 이야기하고 기쁨과 슬픔, 위로를 주고받으며 자라난 둘의 우정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는다.

떠나고 돌아오고 살아가는 일

삶이, 사랑과 신념이 부서지는 경험을 한 이들이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는 것으로 비로소 자신의 상처와 진심을 마주한다. ‘완벽할 수 없고 완벽할 필요도 없’는 생애를 우리도 그들처럼 살아낼 것이다. 떠나고 또 돌아오면서, 좌절하고 흔들리는 누군가에게 기꺼이 내어줄 방을 준비하면서.

존 클라센 데뷔 10주년 기념작

칼데콧 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수상 존클라센 신작. 기발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극적인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이 가득한 다섯 편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과 교감, 운명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한데 모아 놓아 놓은 듯한 뛰어난 작품성이 돋보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