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북클러버] 하고운 “최은영 작가의 『쇼코의 미소』를 읽다”

온라인 작가의 북클러버, 『쇼코의 미소』를 함께 읽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하고운 작가는 책을 끝까지 읽지 않았다는 참여자에게 프랑스 소설가 ‘다니엘 페낙’이 한 말을 인용하여 응원의 말을 전했다. (2021.06.24)


작가와 함께하는 예스24 독서 모임 ‘작가의 북클러버’는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2021년 4월부터 6월까지는 한승혜, 김지은, 하고운 작가와 함께한다. 지난 5월 27일, 하고운 작가의 두 번째 북클러버가 ZOOM을 통해 진행되었다. 두 번째 모임에서 함께 읽은 책은 최은영 작가의 『쇼코의 미소』다. 

『쇼코의 미소』는 2016년 출간된 최은영 작가의 첫 단편집이다. 출간되었을 당시, 김연수 작가 등 많은 기성 작가와 평단으로부터 “이야기의 힘이 세다”며 주목받았고, 최은영이라는 작가의 화려한 등장을 알렸던 책이다. 

하고운 작가는 참여자들의 근황을 물으며 모임을 시작했다. 『그리스인 조르바』를 읽기 시작했다는 참여자, 퇴근 후에 잠이 늘었다는 참여자, 수필 교실에 다니며 글을 쓰고 있다는 참여자 등 다양한 참여자들이 참석했다. 

하고운 작가는 책을 끝까지 읽지 않았다는 참여자에게 프랑스 소설가 ‘다니엘 페낙’이 한 말을 인용하여 응원의 말을 전했다.

“다니엘 페낙에 따르면 독자에게는 책을 읽지 않을 권리, 끝까지 읽지 않을 권리, 그리고 띄엄띄

엄 읽을 권리가 있다고 해요. 끝까지 다 읽지 않아도 책의 매력을 느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독서 경험이라고 생각해요.”

하고운 작가는 학교에서 학생들과 『쇼코의 미소』를 함께 읽은 경험을 먼저 밝혔다. 수록 단편인 『한지와 영주』를 통해 사람의 섬세한 감정을 소설로 깨닫게 해 주고 싶었고, 어렵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들 좋아하며 읽었다는 기억을 전했다. 그 외 다른 단편들도 함께 읽었으며, 교육적 요소가 포함되어 있어서 많은 국어 선생님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책이라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참여자들은 사전 질문에 따라, 각각 자신에 마음에 와 닿은 단편을 꼽았다. 표제작인 『쇼코의 미소』를 포함하여 『미카엘라』, 『씬짜오 씬짜오』, 『한지와 영주』 등 각기 다른 작품들이 거론되었다. 한 참여자는 “모든 작품들이 다 복잡하고 복합적인 감정들을 섬세하게 그리고 있어서 읽는 동안 이 인물, 저 인물이 되어 보며 깊은 감정들을 엿볼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한지와 영주』를 읽고 떠오른, 유년 시절 관계의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는 절친했던 친구와 헤어졌던 경험, 고등학교 기숙사 시절의 기억 등 내밀한 이야기를 조심스레 꺼냈다.

마지막 질문은 ‘소설을 왜 읽는가’라는 물음이었다. “나만 그런 게 아니었구나 하는 공감을 얻게 된다”는 참여자도 있었고, “슬픔을 배우고 성장하기 위해서”라는 참여자도 있었다. “다양한 내가 되어보기 위해서”라는 답도 이어졌다.

소설을 읽으며 배우고 성장해 나가는 하고운 작가의 북클러버 마지막 시간에는 알베르 까뮈의 고전 『이방인』을 읽는다.



쇼코의 미소
쇼코의 미소
최은영 저
문학동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상훈

나답게 읽고 쓰고 말하기 위하여.

쇼코의 미소

<최은영> 저10,800원(10% + 5%)

“소설가로서 최은영의 가장 큰 미덕은 그게 무슨 탐구든 반드시 근사한 이야기로 들려준다는 점이다. 그녀가 앞으로 쓰게 될 근사한 이야기들이 바로 이 책에서 시작했다.” _김연수(소설가) 2013년 겨울, 『작가세계』 신인상에 중편소설 「쇼코의 미소」가 당선되어 등단, 그 작품으로 다음해 젊은작..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쇼코의 미소

<최은영> 저8,400원(0% + 5%)

“소설가로서 최은영의 가장 큰 미덕은 그게 무슨 탐구든 반드시 근사한 이야기로 들려준다는 점이다. 그녀가 앞으로 쓰게 될 근사한 이야기들이 바로 이 책에서 시작했다.” _김연수(소설가) 2013년 겨울, 『작가세계』 신인상에 중편소설 「쇼코의 미소」가 당선되어 등단, 그 작품으로 다음해 젊은작..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