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물권, 비건 특집] 어쩌면 이야기가 우리를 구원할지도 몰라 - 기후문학 추천 리스트

<월간 채널예스> 2021년 6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재난과 절망과 분열과 파멸이 닥칠지라도 희망을 잃지 않아야 할 이유. (2021.06.11)

언스플래쉬

재난과 절망과 분열과 파멸이 닥칠지라도 희망을 잃지 않아야 할 이유를 담았다. 5권의 기후문학 추천 책.


『물에 잠긴 세계』 

J. G. 밸러드 저 | 공보경 역 | 문학수첩 



‘가장 위대한 영국 작가 50인’으로 꼽히는 제임스 그레이엄 밸러드는 SF소설의 뉴웨이브 운동을 주도해, 영미 SF를 자연과학 중심에서 심리학, 인류학, 사회학 영역으로까지 확장시키는 데 기여한 문제적 작가다. 그의 지구 종말 시리즈 역시 문제적 주제를 다룬다. 『물에 잠긴 세계』의 배경은 대부분의 도시가 물에 잠긴 종말의 시대의 런던. 생물들은 역진화하고 사람들은 수백만 년 전 고생대로 회귀한다. 모든 것이 끝난 뒤에 시작되는 생명 근원에 대한 매혹을 초현실적으로 그려낸다. 



『먼 북쪽』 

마르셀 서루 저 | 조영학 역 | 사월의책



국내 출간 당시 ‘무라카미 하루키가 번역하고 극찬한 작품’으로 더 많이 화제가 된 작품. 원작이 2009년에 출간됐고, 소설은 근미래인 30년 후의 온난화 세계를 다루고 있어 지금 훨씬 더 현실감 있게 읽힐 것이다. 일상화된 재난의 시대에 문명과 야만에 대해서 그려내는 소설인 동시에, 우리가 만들어낸 우리의 지옥에서 과연 우리는 어떻게 생존할 수 있을 것인지 질문하는 소설이다. 



『곰과 함께』 

마거릿 애트우드 외 저 | 정해영 역 | 민음사 



마거릿 애트우드를 필두로 열 명의 작가가 환경 위기와 인류의 미래를 주제로 쓴 소설집. “만일 인간과 동물 사이에 전쟁이 일어난다면 나는 곰의 편에 서겠다”고 했던 환경운동가 존 뮤어에 대한 문학적 지지이기도 하다. 열 편의 작품이 이야기하는 건, 지금까지 지구 위에서 펼쳐진 서사가 휴먼 드라마였다면 이제는 극적으로 새로운 국면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마거릿 애트우드는 「죽은 행성에서 발견된 타임캡슐」의 맨 마지막에 “부디 우리를 위해 기도해주오”라고 썼다. 인류를 대신해서. 



『더 월』 

존 란체스터 저 | 서현정 역 | 서울문화사



2019년 부커상 후보작에 오른 작품이다. 기후 변화로 해수면이 상승한 시대를 떠올리는 건 이제 어렵지 않다. 그런 시대라면 외부의 침입자를 막기 위해 모든 해안선에 거대한 콘크리트 장벽을 세울 수도 있을 것이다. 1만km의 벽에 200m마다 경계병이 보초를 서야 할 것이다. 그러니까 그런 시대에는 땅이나 바다가 아니라 벽이 세계가 되는 셈이다. 벽 위에서 우리가 꿈꿀 수 있는 것은 절망 정도가 아닐까. 그게 아니라면 분열과 파멸이겠지. 



『솔라』  

이언 매큐언 저 | 민승남 역 | 문학동네



이언 매큐언의 스타일은 달라지지 않았다. 그는 언제나 인간의 얄팍한 태도를 위트 있게 다루는 작가이고, 지구에 닥친 기후 위기는 그런 태도의 결정체에 다름없다. 오래전부터 한번쯤 기후 위기에 대해 쓰고 싶었다던 이언 매큐언은 『솔라』를 통해 자기 자신조차 제대로 추스를 수 없는 인간을 그려낸다. 기후 위기라는 대재앙의 현실에서 인간의 좌충우돌이란 말할 수 없이 웃기고, 웃겨서 슬프다. 현실 속 우리 모습처럼.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 먼 북쪽 <마르셀 서루> 저,<무라카미 하루키> 편/<조영학> 역

    11,7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물에 잠긴 세계 <J.G. 발라드> 저/<공보경> 역

    11,7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곰과 함께 <마거릿 애트우드> 등저/<정해영> 역

    11,7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솔라 <이언 매큐언> 저/<민승남> 역

    13,5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더 월 <존 란체스터> 저/<서현정> 역

    11,7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