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탄탄한 기획으로 기반을 착실히 닦은 엔하이픈

엔하이픈(ENHYPEN) <Border : Carnival>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만족할 만한 완성도를 도출한 엔하이픈은 이 두 번째 EP로 팀의 기반을 착실하게 닦았다. 이제부터는 때를 기다린다. (2021.05.26)


CJ ENM과 하이브의 서바이벌 프로그램 <I-LAND>는 시청자의 기대에 못 미쳤지만 여기서 데뷔한 엔하이픈은 해외에서 관심을 받으며 케이팝 스타의 꿈을 향해 전진했다. 덕분에 이 신인 그룹은 소속사 하이브의 선배 방탄소년단의 후광뿐만 아니라 그 비결까지 집약적으로 전수받아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주목받았다.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을 바탕으로 구성해 서사성을 내세운 <Border : Day One>이 대표적이다.

<Border : Carnival>은 방시혁, 원더키드와 함께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쓴 멜라니 폰타나와 미셸린드 그렌슐츠가 작곡자로 올인했다. 인트로의 섬뜩한 합창과 로킹한 사운드는 몽롱한 느낌을 자아내는 사이키델릭 록 'Drunk-dazed'로 이어진다. 이 퇴폐적인 이미지는 소속사 선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록 넘버 'Wishlist'나 'Ghosting'의 청량함과 대비되며 자신들의 입지를 부각한다.

음반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스토리텔링은 선배로부터 받은 두 번째 유산. 죽음의 축제를 묘사한 타이틀곡에 이어 관능적인 'Fever'가 뱀파이어 컨셉트를 표현하고 '별안간'의 SNS 용어와 청소년의 내면 갈등은 실제 멤버와 세계관 속의 캐릭터를 연결한다. 엠비언트 넘버 아우트로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43>을 인용한 내레이션으로 다음 앨범을 예고한다.

소속사의 성공 공식이나 다름없는 탄탄한 기획과 능숙한 작곡진은 이 음반을 든든하게 받쳐준다. 그 틀이 긴장감을 떨어뜨리기도 하지만 신인 특유의 역동성은 그 진부함마저 상쇄하며 사이키델릭 록, 엠비언트 같은 새로운 시도는 발전가능성을 제시한다. 만족할 만한 완성도를 도출한 엔하이픈은 이 두 번째 EP로 팀의 기반을 착실하게 닦았다. 이제부터는 때를 기다린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영화가 삶에 답하다

『어른이 되면 괜찮을 줄 알았다』, 『서른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등 인기 심리서로 130만 독자와 만나온 김혜남 저자. 이번 책에서는 영화를 다뤘다. 영화 속 인물 심리를 분석하면서 우리네 삶을 반추했다. 불안과 맞서며 삶을 즐기는 영화 주인공처럼 우리 삶도 아름답길 응원한다.

슈퍼개미 김정환이 알려주는 투자에 관한 모든 것

'트렌디한 가치 투자'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투자 방식을 개척한 슈퍼개미 김정환의 실전 주식 투자서이다. 오랜 시간 경험과 분석을 통해 쌓아올린 자신만의 핵심 투자원칙을 담고 있으며,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구체적인 투자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압도하는 이야기의 힘, 웰메이드 심리스릴러

제9회 대한민국콘텐츠대상 대상 수상작. 피카소의 〈게르니카〉에 매료되어 화가가 된 한국계 미국인 케이트, 소설은 그가 꿈과 현실을 오가며 겪는 욕망과 광기, 불안과 분노의 순간들을 강렬하고 세련되게 그린다. 주저없이 뻗어가는 문장과 탄탄하고 흡인력 있는 전개가 인상적인 작품.

가드닝은 감각이 아니라 과학이다.

날 때부터 ‘그린 핑거’인 사람은 없다. 부쩍 추워진 날씨에 우리 집 안으로 초록 식물들을 들이고 싶은 초보 집사를 위한 실천서. 물주기부터 우리 집 환경에 딱 알맞은 식물 선택법까지, 16년차 가드너와 플로리스트 부부가 홈가드닝 인생 꿀팁을 전수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