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세계 책의 날’ 맞아 다채로운 이벤트 실시

“책을 사랑하는 이들이 책에게 보내는 헌사” 국내 작가 추천 도서 리스트 소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4월 23일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을 기념해 작가와 독자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2021.04.21)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가 4월 23일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을 기념해 작가와 독자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우선 예스24 홈페이지 내 이벤트 페이지에는 ‘세계 책의 날’과 관련한 간단한 퀴즈를 진행한다. 퀴즈에 참여해 정답을 맞히는 모든 고객들에게 예스24 상품권 1천원이 증정되며, 해당 상품권은 23일까지 온라인에서 국내도서, 외국도서, 중고샵 주문 시 사용 가능하다.

기획전에서는 “책을 사랑하는 이들이 책에게 보내는 헌사”를 콘셉트로 국내 작가들과 도서 MD들이 특별히 ‘세계 책의 날’에 추천하는 도서 리스트도 소개한다. 김겨울, 김소영, 김중미, 김현, 오은, 오은영, 유현준, 은모든, 이영서, 이은경, 이은혜, 이현, 임경선, 장류진, 정여울, 황선우 등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 받으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작가들의 추천사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기획전에 소개된 도서를 포함해 국내외 도서 및 중고 직배송 도서를 3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레트로 머그 또는 칠교 문구 세트를 증정한다. 

이와 함께 예스24는 세계 책의 날 기념 ‘예스리커버’ 에디션을 선보인다. 이번 예스리커버 대상 도서는 제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이자 초등학교 국어 교과서에도 두 차례 수록된 『책과 노니는 집』과 셰익스피어의 고전 명작 두 편을 한 권에 담은 『햄릿, 로미오와 줄리엣』이다. 

또한 ‘세계 책의 날’ 당일인 23일 하루 동안 전국 예스24 중고서점 7개 매장(서울 목동, 강서NC, 부산 서면, 수영 F1963, 기흥, 대구 반월당, 청주NC점)에서 도서를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 ‘장미 압화 스티커’를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장미 압화 스티커는 이 날 책을 사는 사람에게 꽃을 선물하는 스페인 까딸루냐 지방의 풍습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최세라 예스24 도서사업본부 상무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을 기념해 책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독서의 즐거움을 누리고 나눌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23일에는 전국의 예스24 중고서점에서 장미 압화 스티커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있으니 많은 관심과 호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4월 23일 세계 책의 날: 책을 사랑하는 당신을 위하여’ 이벤트 페이지 바로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은희경의 뉴욕-여행자 소설 4부작

오영수문학상을 수상한 「장미의 이름은 장미」를 포함한 네 편의 연작 소설. 각 작품의 인물들은 뉴욕으로 떠나고, 익숙한 공간에서 벗어났을 때 그 곁에 선 이는 타인이거나 한때 친밀하다고 느꼈던 낯선 존재다. 알 수 없는 얼굴들을 바라보다 문득 나와 마주하게 되는 새롭고도 반가운 이야기

성공적인 한국형 투자 전략

『돈의 역사는 되풀이된다』로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아낌없는 조언을 전해 준 홍춘욱 박사의 신간이다. 이메일, 유튜브를 통해 받은 수많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실제 테스트 결과들로 보여준다. 한국의 경제현실과 그에 맞는 투자 전략을 저자의 실전 투자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시한다.

상상된 공동체, 기원과 역사

베네딕트 엔더슨에 따르면, 민족은 '상상된 공동체'다. 상상된 공동체인 민족이 어떻게 국가로 이어지고, 민족주의가 지배 이데올로기가 될 수 있었을까? 『만들어진 유대인』은 유대인 서사의 기원과 발전을 추적하며 통합과 배제라는 민족주의의 모순을 드러냈다.

소설가 조해진이 건네는 여덟 편의 안부

SF적 상상력을 더해 담아낸 조해진의 짧은 소설집. 앞선 작품들을 통해 여기 가장 가까운 곳을 이야기해온 작가는 이제 더 나아간 미래, 지구 너머 우주를 그리며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말한다. 이 ‘허락하고 싶지 않은 미래’ 앞에 선 모두에게 한줌의 빛을 건넨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