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티스트 라운지> 들숨과 날숨에 스며드는 하모니카의 매력!

2021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하모니카의 신비롭고 아름다운 그 음색에 빠지는 봄밤 (2021.04.20)


하모니카의 신비롭고 아름다운 그 음색에 빠지는 봄밤

하모니카의 모든 것을 보여줄 음악회가 열린다.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오는 4월 28일(수) 오후 7시 30분 IBK챔버홀에서 올해 <아티스트 라운지>의 세 번째 무대로 하모니시스트 박종성과 피아니스트 조영훈의 무대를 개최한다. 전세계 하모니카계가 ‘차세대 주자’로 점찍고 있는 하모니시스트 박종성은 뛰어난 연주에 작곡 실력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음악인이다. 그는 ‘최초’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는 연주자로서, 하모니카 전공으로 대학에 입학한 것도 최초이며, 최초로 국제대회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으며, ‘하모니카의 올림픽’이라고 불리며 4년마다 독일에서 개최되는 세계 하모니카 대회에서 자작곡으로 한국인 최초 트레몰로 솔로 부문 1위, 재즈 크로매틱 부문에서도 2위를 차지하며 하모니카계의 역사를 써내려가는 중이다. 이번 연주에서는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피아졸라 클래식 곡뿐만 아니라 하모니카만을 위해 작곡된 작품들로 꾸민다.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사계’ 중 ‘겨울’ , ‘아베 마리아’, ‘탱고의 역사’, ‘아디오스, 피아졸라’ 등 피아졸라 곡 외에도 지그문트 그로븐의 ‘귀향길에’, 페데르센 ‘여인의 그림’, 제임스 무디 ‘톨레도: 스페인 환상곡’, 그리고 올 2월에 초연된 김형준 작곡가의 ‘Harmonica Memorial’이 연주될 예정이다. 이 곡은 하모니카 연주곡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곡으로, 새로운 연주법들을 이용해 여태껏 들어본 적 없는 독특한 사운드를 이끌어내며 하모니카의 잠재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작품이다. 2백여 년의 역사를 가진 하모니카는 당시 유럽과 미국 근현대의 시대상이 잘 반영된 흥미로운 스토리를 품고 있는 악기로 음역이 넓고 어떤 장르에도 잘 어울려서, 관객들에게 하모니카의 매력을 전달할 시간이 될 것이다. 유인택 사장은 “단순해 보이는 악기지만, 음역이 넓고 어떤 장르에도 잘 어울려 이번 연주를 통해 하모니카의 진면목을 만끽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입장권은 R석 2만원, S석 1만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    


아티스트와 나누는 음악 방담放談
다양한 프로그램,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하는 일상 속 음악회

<아티스트 라운지>는 예술의전당이 IBK챔버홀을 무대로 2014년 2월부터 매월 마지막 수요일에 개최고 있으며, 다양하고 이색적인 프로그램에 곡 해설과 사연을 버무려 품격과 재미를 겸비한 ‘캐주얼 음악회’로 매회 매진을 기록해 왔다. 연주자의 친절한 곡 해설과 사연으로 더욱 친밀하게, 올해부터 90분으로 시간을 늘려 더욱 깊게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아티스트 라운지> 공연개요

음악회명

2021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일 시

2021년 4월 28일(수) 오후 7시 30분

장 소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주 최

예술의전당

입 장 권

R석 2만원, S석 1만원

문의/예매

예술의전당 02) 580-1300 www.sac.or.kr

출 연 자

하모니시스트 박종성 피아니스트 조영훈

프로그램

피아졸라 l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사계’ 중 “겨울”

A. Piazzolla l "Invierno Porteno" from 'Las Cuatro Estaciones Portenas'


피아졸라 l 아베 마리아

A. Piazzolla l Ave Maria

피아졸라 l '탱고의 역사‘ 중 “2악장 Cafe 1930"

A. Piazzolla l "II. Cafe 1930" from 'L'histoire 여 tango'

피아졸라 l 아디오스, 피아졸라 (김형준 편곡)

A. Piazzolla l Adios, Piazzolla (Arranged by Kim Hyung Jun)

지그문트 그로븐 l 귀향길에

Sigmund Groven l Homeward bound

페데르센 l 여인의 그림

Pete Pedersen l Pictures of a woman

김형준 l 하모니카 메모리얼

Kim Hyung Jun l Harmonica Memorial

제임스 무디 l 톨레도 : 스페인 환상곡

James Moody l Toledo : Spanish Fantasy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