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유아 MD 함초롬 추천] 보이는 모습이 전부는 아니야!

『집 안에 무슨 일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리 모두 안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며, 타인을, 사회를, 세상을 편협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진 않은지 항상 경계해야 한다는 것을. 하지만 어쩐지 나이를 먹을수록 작고 견고한 나만의 창틀을 짜는 데 더 많은 시간을 쏟곤 한다. 이 창틀이 나를 보호해 줄 것이라 착각하면서.(2021.04.05)


보이는 모습이 전부는 아니야!” 

첫 표지부터 마지막 장까지, 줄 맞춰 포개어진 네모난 창문. 실제로 뚫린 이 창문을 통해 독자는 집 안의 상황, 즉 다음 장에 펼쳐질 그림의 일부를 먼저 마주하게 된다. 서둘러 책장을 넘겨 집 안에서 '진짜' 일어나고 있는 일을 확인하고 싶겠지만, 잠시 숨을 고르고 한 호흡 쉬어가기를 추천한다. 문을 벌컥 열기 전에 주변을 구석구석 살펴봐야 이 책을 제대로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창문 주변은 물론이거니와 창문 왼쪽 장의 그림까지 꼼꼼히 확인해 보자. 창문 왼편에 있는 동물은 우리보다 한 발 가까이서 창문 너머 집 안의 풍경을 보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창문이 뚫린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 무슨 말인지 단번에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사소한 소품, 동물의 표정 하나하나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된다. 문밖으로 삐져나온 뱀의 꼬리에 감긴 붕대, 거꾸로 쓰인 현관의 숫자, 입맛을 다시고 있는 고양이. 이 모든 것들이 집 안의 '진짜' 상황을 추측할 수 있는 힌트가 된다.

창문 주변의 그림을 충분히 감상했다면, 떨리는 마음으로 책장을 넘겨 보시라! 상상을 뛰어넘는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 수도 있고, 뛰어난 관찰력 덕에 예측이 적중할 수도 있다. 셜록 홈스가 된 기분으로 추리를 거듭하다 보면, 분명 알고 있지만 자주 까먹는 무언가가 여러분을 간지럽힐지 모른다. 열네 개의 창문을 모두 지나 뒤표지를 덮는 순간, 그 '무언가'의 정체를 깨닫게 해주는 문장이 등장한다.

보이는 모습이 전부는 아니야!”

우리 모두 안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며, 타인을, 사회를, 세상을 편협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진 않은지 항상 경계해야 한다는 것을. 하지만 어쩐지 나이를 먹을수록 작고 견고한 나만의 창틀을 짜는 데 더 많은 시간을 쏟곤 한다. 이 창틀이 나를 보호해 줄 것이라 착각하면서.



『집 안에 무슨 일이?』가 어른의 창틀에 균열을 일으키기를 바란다. 『집 안에 무슨 일이?』가 아직 창틀을 짜지 않은 아이에게 넓은 시야를 잃지 않는 힘이 되기를 바란다. 『집 안에 무슨 일이?』가 내 안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곰곰이 살피는 마음의 눈이 되기를 바란다.



집 안에 무슨 일이?
집 안에 무슨 일이?
카테리나 고렐리크 글그림 | 김여진 역
올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함초롬 (도서MD)

집 안에 무슨 일이?

<카테리나 고렐리크> 글그림/<김여진> 역13,500원(10% + 5%)

“으악! 집 안에 늑대가 있어.” 보이는 모습이 전부는 아니야! 창문으로 이빨이 날카롭고 눈이 부리부리한 늑대가 보여요. 혀까지 날름거리고 있네요. 혹시 할머니와 빨간 망토를 잡아먹은 건 아닐까요? 하지만 표지를 넘기면 소파에 앉아 빨간 망토 이야기 책을 읽는 늑대가 보입니다. 난로에 보글보글 물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