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영화의 선한 영향력 조명 위한 ‘제1회 YES24 공동체 영화상 CAMP’ 개최

투표를 통해 진행되는 특별한 영화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기존 영화상과 달리 일반 대중의 투표를 통해 영화상 수상작 선정… 사랑, 공존, 정의, 헌신, 열정 5개 부문으로 구성돼. 투표 참여 시 YES24 1천원 상품권 및 영화 예매 수수료 면제권 증정 (2021.03.23)


국내 최대 영화 예매 사이트 예스24가 영화의 작품성과 예술성을 넘어 사회에 의미 있는 메시지를 던진 영화들을 조명하기 위한 ‘제1회 YES24 공동체 영화상 CAMP’를 개최하고, 수상작 선정을 위한 투표를 실시한다.

올해 처음 진행되는 영화상 CAMP는 영화가 사회에 미치는 선한 영향력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기존 영화상들과는 달리 영화 평론가나 전문가가 아닌 일반 대중들의 투표를 통해 수상작이 선정된다. 이번 영화상은 공동체에서 중요한 가치를 지닌 사랑과 공존, 정의, 헌신 그리고 열정 다섯 개 부문으로 구성돼 있으며, 후보작은 2020년 극장 개봉작 중 각 부문의 가치가 극중에 잘 반영되어 있는 영화를 선정했다. 

수상작 투표는 예스24 영화사이트 내 영화상 CAMP 페이지에서 참여 가능하다. 투표 참여자는 각 부문당 1개 작품을 선택해 총 5개 작품에 투표하면 되는데, 투표에 참여할 경우 YES24 1천원 상품권과 영화 예매 수수료 면제권이 증정된다. 투표는 3월 22일부터 4월 18일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투표 결과 발표 및 최다 득표작에 대한 야외상영회는 5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영화상 CAMP에는 영화진흥위원회, 인디그라운드, 네이버, 호기스터, 대한극장이 예스24와 함께 협찬사로 참여한다.

예스24 김석환 대표는 “우리 사회에 의미 있는 메시지를 던지는 영화를 발굴하고, 그 메시지가 사회에 미치는 선한 영향을 조명하기 위해 이번 영화상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예스24는 코로나19로 침체기를 맞은 영화 산업을 활성화하고, 다양한 가치를 지닌 영화들을 알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1회 YES24 공동체 영화상 CAMP 투표 참여 페이지 바로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은희경의 뉴욕-여행자 소설 4부작

오영수문학상을 수상한 「장미의 이름은 장미」를 포함한 네 편의 연작 소설. 각 작품의 인물들은 뉴욕으로 떠나고, 익숙한 공간에서 벗어났을 때 그 곁에 선 이는 타인이거나 한때 친밀하다고 느꼈던 낯선 존재다. 알 수 없는 얼굴들을 바라보다 문득 나와 마주하게 되는 새롭고도 반가운 이야기

성공적인 한국형 투자 전략

『돈의 역사는 되풀이된다』로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아낌없는 조언을 전해 준 홍춘욱 박사의 신간이다. 이메일, 유튜브를 통해 받은 수많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실제 테스트 결과들로 보여준다. 한국의 경제현실과 그에 맞는 투자 전략을 저자의 실전 투자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시한다.

상상된 공동체, 기원과 역사

베네딕트 엔더슨에 따르면, 민족은 '상상된 공동체'다. 상상된 공동체인 민족이 어떻게 국가로 이어지고, 민족주의가 지배 이데올로기가 될 수 있었을까? 『만들어진 유대인』은 유대인 서사의 기원과 발전을 추적하며 통합과 배제라는 민족주의의 모순을 드러냈다.

소설가 조해진이 건네는 여덟 편의 안부

SF적 상상력을 더해 담아낸 조해진의 짧은 소설집. 앞선 작품들을 통해 여기 가장 가까운 곳을 이야기해온 작가는 이제 더 나아간 미래, 지구 너머 우주를 그리며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말한다. 이 ‘허락하고 싶지 않은 미래’ 앞에 선 모두에게 한줌의 빛을 건넨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