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로파일러 권일용 “두꺼운 대학 교재가 주는 색다른 감동”

『법정 및 범죄 심리학 입문』 추천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프로파일러는 힘든 길이지만 이 길을 걷고 싶은 이들에게 우리가 하는 일이 ‘사람을 살피는 일이었다’고 가르쳐주는 책 한 권을 만났다. (2021.03.23)

권일용 프로파일러,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겸임교수

오랫동안 프로파일러로 살았다. 그래서 프로파일러라는 직업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 프로파일러는 경찰청 소속으로 범죄 현장을 재구성하여 범죄자의 침입, 공격을 예상하여 피해자와의 관계나 범행 목적을 밝혀내어 수사 방향을 설정하여 수사팀에 제공하는 일을 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프로파일러와 범죄학자와 범죄 심리학자를 구별하지 못한다. 

‘범죄’와 ‘범죄자’를 연구하며 특성을 파악해 범죄를 없애는 범죄학자와 범죄자의 의도, 목적, 반응 등으로 범죄자의 행동 교정과 예방을 연구하는 범죄 심리학자는 분명 프로파일러와 비슷하지만 다른 길이다. 

힘든 길이지만 이 길을 걷고 싶은 이들에게 우리가 하는 일이 ‘사람을 살피는 일이었다’고 가르쳐주는 책 한 권을 만났다. 근데 두꺼운 외모에 질려 버릴 수 있지만 나와 비슷한 길을 걸었던 분들은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법정 및 범죄 심리학 입문』은 대학교재다. 경찰 수사 심리학, 법심리학, 범죄 심리학에서부터 교정 심리학까지 관련한 모든 연구와 현장 경험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되었다. 이 책의 최고 장점은 현직의 경찰 프로파일러, 폴리그래프(거짓말 탐지기) 검사관, 수사 자문 등을 경험한 국내 최고 전문가들이 자신의 경험을 녹여 읽는 내내 수사나 법집행 과정을 눈으로 보듯이 이해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 책의 백미는 중간 중간에 있는 현직 범죄학자들과 범죄 심리학자들의 인터뷰다. 이 직업을 선택한 이유와 어려움 그리고 공부방법과 노하우까지 솔직한 그들의 이야기는 대학교재라는 틀에만 넣기에는 아쉬움이 많다. 

우리가 하는 일이 외모 등과 같은 보이는 그 이면을 보는 일이다. 대학교재라는 외모는 잊기를 바란다. 그 안에는 범죄와 법정에서 벌어지는 진솔한 모습이 담겨져 있다. 우리가 하는 일은 분명 소명에서 시작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법정 및 범죄 심리학 입문
법정 및 범죄 심리학 입문
Curt R. Bartol,Anne M. Bartol 공저 | 신상화,박희정,윤상연,이장한 공역
학지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법정 및 범죄 심리학 입문

<Curt R. Bartol>,<Anne M. Bartol> 공저/<신상화>,<박희정>,<윤상연>,<이장한> 공역32,000원(0% + 0%)

이 책은 형사사법 과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심리학 응용 분야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분야에 대한 최신 심리학 연구와 실제 심리학자들의 활동 내용 등이 박스 형태로 편집되어 생생하게 전문가들의 경험을 배울 수 있다. 그리고 법정 및 교정시설, 수사 현장에서 실제로 활용되고 있는 심리학적 평가 방법을 이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