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남자 주인공에겐 없다』 『하루 한 장 마음챙김』

1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01.06)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남자 주인공에겐 없다』

듀나 저 | 제우미디어

남자 주인공에겐 없는 것? = OO 책을 통해 확인하세요

1편 <여자 주인공만 모른다>에 이은 듀나 작가의 두 번째 클리셰 사전, <남자 주인공에겐 없다>가 나왔다. 영화, 드라마 등 콘텐츠 속 주구장창 반복되는 클리셰들의 이유와 그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지겹다면 지겹고, 뻔하다면 뻔할 수 있지만 좋은 이야기꾼 듀나 작가의 설명과 함께라면 지겹고 뻔한 클리셰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1999년부터 거의 20년 간 차곡차곡 모은 클리셰들이 현재는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아니면 그대로인지, 혹은 이젠 구시대의 전유물이 되었는지 섹션 말미에 추가한 후일담도 이 책의 묘미다. '클리셰를 독창성으로 착각하지 말고 클리셰로 받아들이라'는 작가의 말처럼, 영상 문법을 잘 몰라도 '클리셰' 그 자체를 볼 수 있게 해주는 매력있는 책. (김예은)



『하루 한 장 마음챙김』

두이스 L. 헤이 저/박선령 역 | 니들북

매일 한 장씩 영혼을 돌보는 시간

심리 치료 전문가 루이스 헤이의 글들을 하루 한 장씩 읽어 나갈 수 있도록 엮은 책이다. 매일 한 장씩 그녀가 전하는 치유의 메시지와 함께 내면을 돌보는 신간을 가질 수 있다. 1월 7일에 그녀가 전하는 말은 “인생은 너무나 단순해서, 우리가 준 것을 그대로 돌려줍니다.” 이다. 그녀는 기억해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가 스스로에 대해 생각하는 바는 우리를 향한 진실이 된다는 것을. 우리가 하는 모든 생각과 말이 경험이 되어 우리의 미래를 만들어간다는 것을. 그 어떤 사람이나 장소, 사물도 우리 깊은 영혼의 본질을 지배하지 못한다. 우리가 겪는 좌절을 다른 무언가의 탓으로 돌려 내면의 소중한 힘을 빼앗기지 말아야 한다. (장진수) 



『책상 생활자의 주5일 틈새 스트레칭』

지콜론북 편집부 저 | 지콜론북

올해 목표는 운동? 틈새 운동 습관 만들기

'올해 목표 중 하나는 '주 2회 스트레칭'이다. 누워서 휴대폰 보는 김에 플랭크 한 번 하고, 앉아서 TV 보는 김에 목도 한 번씩 돌려주면 조금이라도 건강에 좋지 않을까? 다만 적절한 스트레칭 방법을 찾지 못했다는 핑계로 아직 시작하지 않았다. 이 책은 일주일에 5일, 하루에 스트레칭 하나씩 소개하고 있어 나에게 매우 적절하다. 뇌 운동이나 호흡을 안정시키는 방법도 소개한다. 거북이가 아이구 형님 하기 전에 하루 3분씩만 따라해 보자. 앉은 자리에서 바로 따라할 수 있어 책상 앞에 앉아있는 모든 '영거북'들에게 효과적이다. (정의정)



『마음도 운동이 필요해』

왈이의 마음단련장, 김지언, 노영은 저 | 휴머니스트

마음의 베이스캠프를  찾고 싶은 당신에게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 누군가 이렇게 묻는다면 내 마음이 어떻다고 자신 있게 답할 수 있을까? 하루 24시간 내 마음을 들여다본 적이 있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면, 바로 지금 명상이 필요한 순간일지도 모른다. 몸을 위한 운동이 필요한 것처럼 당연하게도 마음을 위한 운동도 필요한 법. 밀레니얼을 위한 명상 커뮤니티 '왈이의 마음단련장'을 운영하는 두 명의 저자는 '멍상'이라는 마음 운동을 제안한다. 진지하고 어려울 것 같다는 편견은 금물. 명상’에서 한 획 뺀 가볍고 즐거운 ‘멍상’(14쪽)의 세계에 발 디뎌보자. 내 마음을 알아가는 여정에 이 책이 든든한 친구가 되어줄 것이다. 눈을 감고 숨에 집중하며 마음을 들여다보는 시간이 삶에 들어오는 순간, 작은 변화가 시작된다. 잘 못 할 것 같다는 걱정은? 넣어두어도 좋다. 그저 눈을 감고 다시 시작하면 된다. (이지원)



남자 주인공에겐 없다
남자 주인공에겐 없다
듀나 저
제우미디어
하루 한 장 마음챙김
하루 한 장 마음챙김
루이스 헤이 저 | 로버트 홀든 편 | 박선령 역
니들북
책상 생활자의 주 5일 틈새 스트레칭
책상 생활자의 주 5일 틈새 스트레칭
지콜론북편집부 저
지콜론북
마음도 운동이 필요해
마음도 운동이 필요해
김지언,노영은 저
휴머니스트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