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생각의 여름, 글이 되는 노래] 개와 나

<월간 채널예스> 2021년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에게로 왔다 가는 길이 선처럼 그어져 남는다. 돌려주더라도 그 선은 여전히 나와 개 사이를 잇는다. 이어진 채 각자의 시간을 달린다. (2020.01.06)


오소영 님의 노래 <멍멍멍>을 요즘 매일같이 귀에 달고 걷는다. 사람이 개에게 하는 말로 읽어도, 개가 사람에게 하는 말로 읽어도 끄덕여지는 행복과 바람의 언어들이, 산책하는 걸음 같은 박자 위에 올라가 있다.


오늘도 나가 뛰놀자 멍멍멍

맛있는 걸 많이 먹자 멍멍멍

오늘도 하늘을 보자 멍멍멍

이렇게 아름답게 살아있으니

- 오소영 <멍멍멍> 중에서 (음반 《어디로 가나요》, 애프터눈 레코드, 2020)


위 후렴에서 “~하자”는 제안이 귓속에 흘러들면, 몸속 어딘가의 ‘흥얼거림 기관’이 거의 자동적으로 “멍멍멍”을 부른다. (독자들도 그럴 거라 확신한다.) 이 “멍멍멍”들은 “그래!” 하는 대답 같기도, 앞 청유문들의 번역 같기도 하다. 앞이 사람의 말이고 뒤가 개의 말일 수도, 혹은 그 반대가 될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둘 간의 대화가 ‘메기고 받는’ 형식 속에서 함께 걸어간다. 메기고 받으면서 그러니까 두 존재가 주고받고 또 주고받으며 그로써 “아름답게 살아있음”이란 시공간 안에 서로 겹쳐 있다. 그렇게 생각하니 즐거워지면서 또 슬퍼진다. 두 생이 겹쳐 있지 않을 시간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기 때문이다. 겹친 시간이 더욱 아릿하고 소중하게 다가오게 되기 때문이다.



시인 스무 명이 자신의 삶과 겹쳐 살았거나 살고 있는 개들에게 적은, 혹은 그들로부터 받은 것들을 모은 책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 속에 민구 시인의 ‘이어달리기’라는 작품이 있다.


다음 생이 있다면,

죽지 않는 나라에서

계속 살아야 할 운명이라면


이다음에는 너의 개가 될게


더 벌어지지 않는다면

지구를 한 바퀴 돌아서

네가 나를 따라잡는다면


우리는 서로의 거리를 잊고

각자 어울리는 이름을 새로 지어주자

- 민구 <이어달리기> 중에서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 – 개와 함께한 시간에 대하여』)


커다란 동그라미 위로 둘이 번갈아 달린다. 한 바퀴를 따라잡아, 마침내 바톤의 양 끝을 나누어 쥐게 되는 그 순간을 만나서 두 생이 이어지고, 겹쳐지는 이미지를 그려본다. 이 시간이 아름답게 지나면, 다시 한 바퀴 기다릴 것이다. 이어달리기니까, 바톤을 주는 이와 받는 이는 계속 바뀐다. 번갈아 주고받으며 서로의 사람으로, 개로 화하는 일들의 연속 속에서 둘은 하나의 원 안에 같이, 산다.

번갈아 달리며 주고받는 움직임으로 순환하는 인연의 선을 그어가는 일을 생각하니 또 다른 노래가 떠오른다.


내가 볼을 던지면, 넌 어느샌가 거기에 있어

그 어떤 누구도 따라 하지 못해

어느 날 내가 지쳐 작아졌을 때, 음 뭐랄까

뜨거운 무언가를 내게 던져준

너의 이름은 바티스투타

(중략)

언젠가 우리 헤어지게 된대도, 음 괜찮아

영원한 강인함을 내게 넣어준

너의 이름은 바티스투타

- 이한철 <바티스투타> 중에서 (음반 《Organic》, 서울음반, 2005)


‘내’가 볼을 던질 때 ‘네’가 달려가고, 내가 작아졌을 때 너는 ‘무언가’를 던져준다. 캐치볼 하는 둘 사이로 공이, 마음이 왔다 갔다 하며 끊이지 않는 궤적을 이루듯이. 궤적이 둘을 하나의 관계로 잇고 묶듯이. 노래의 뒷부분은, 둘의 시간이 더이상 안 겹치게 되더라도 이 궤적 그리기 행위가 멈추는 건 아니라고 말하는 것 같다. 네가 내게로 넣어준 것들이 내게 영원히 살아있는 한, 그 던지는 행위는 아직 종료되지 않은 것이다. 야구 용어를 빌려 보자면, 여전히 공이 살아있으니까, 인플레이 상태인 것이다. 헤어지는 일에 대해 깊이 묻고 생각하고 조언하는 책 개를 잃다』에서, 작가는 자신의 개를 보낼 때 신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적는다.


제게 이 개를 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아이는 제 삶에 무조건적인 사랑과 행복을 가져다주었습니다. 레이디는 참으로 자신의 사명을 잘 마쳤습니다. 이제 이 아이를 돌려드립니다. 잘 돌봐주세요.

-『개를 잃다』, 21-22쪽


둘의 주고받음으로 만들어지는 행위의 궤적은 이 인식 속에서도 그려지지만 그 주체는 달라져 있다. 주고받는 이는 신과 나이고, 개는 신으로부터 온 선물 같은 존재이다. 선물이지만 증여받은 게 아니고 빌린 것이다. 그러므로 소유한 게 아니라 맡아 돌본 게 된다. 손바닥을 펴서 바톤을 놓는 일은 여기서는 신에게 “돌려주는” 일이 된다. 신에게 돌봄을 부탁하는 일이 된다. 나에게로 왔다 가는 길이 선처럼 그어져 남는다. 돌려주더라도 그 선은 여전히 나와 개 사이를 잇는다. 이어진 채 각자의 시간을 달린다.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
유계영 등저
아침달
개를 잃다
개를 잃다
엘리 H. 라딩어 저 | 신동화 역 | 이윤희 그림
한뼘책방
오소영 - 어디로 가나요
오소영 - 어디로 가나요
오소영
비스킷 사운드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종현(뮤지션)

음악가. 1인 프로젝트 ‘생각의 여름’으로 곡을 쓰고, 이따금 글도 쓴다.

ebook
개를 잃다

<엘리 H. 라딩어> 저/<신동화> 역/<이윤희> 그림10,500원(0% + 5%)

안락사, 선택해도 괜찮을까?어떤 생명체를 죽일 권리가 우리에게 있을까? 되돌이킬 수 없는 선택이기 때문에 반려인에게 무거운 책임감을 안겨주는 문제가 바로 ‘안락사’이다. 슈바이처는 이렇게 말했다. “치유할 수 없는 고통을 겪는 생명체를 자비롭게 죽임으로써 고통을 끝내주는 것이 가만히 있는 것보다 윤리적이다.” 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