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래하는 청춘과 인생의 평온이 담긴, 김창완의 문(門)

김창완 <문(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김창완의 시간의 문은 과거와 현재를 잇고 사랑과 이별을 이으며, 기쁨과 슬픔을 잇는다. 노년이 노래하는 청춘과 인생의 평온이 이 앨범에 담겨있다. (2020.12.30)


“시간은 모든 것을 태어나게 하지만, 언젠간 풀려버릴 태엽이지”

2016년, 김창완 밴드의 이름으로 발표한 '시간'의 한 소절이다. 누군가는 생을 아직 맞이하지도 않았을 기나긴 시간 동안 바라본 삶, 그 속에서 부유하던 사랑과 그리움을 녹여낸다. <기타가 있는 수필> 이후 37년 만의 솔로 정규 앨범이다. 쓰리고 아름다운 '시간의 문'이 열렸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흘러가는 시간에 대해 노래한다. 그 시선은 건조하면서도 따뜻하고, 단출하면서도 세련됐다. 어쿠스틱 기타 한 대와 낮게 울리는 보컬이 앨범 전반을 담담하게 이끈다. 삶을 한 바퀴 훑으며 뒤편에서 조용히 바라보는 곡 '시간'의 내레이션은 배우로서의 김창완이 감상을 돕는다. 노래와는 또 다른 운율감이 마음에 닿는다. 소박하고도 정갈한 사운드는 구어로 꾸며진 노랫말의 자연스러움과 맞물려 지난 세월을 관조한다. '사랑 때문에 흘리는 눈물이 얼마나 달콤한지'. 청춘을 위한 사랑의 지침서다.

앨범의 화자는 철저히 김창완 자신이거나, 혹은 동시대의 노년이다. '이제야 보이네'는 삶의 절반 이상을 살아낸 뒤 바라보는 부모님의 죽음을 초연히 노래한다. <기타가 있는 수필>의 '꿈' 속 왕자와 예쁜 공주가 현현(顯現)했다고 밝힌 '노인의 벤치'는 우상이었던 여인을 마주했다는 가사를 담고 있다. 마이너한 기타 연주와 담담히 읊조리는 김창완의 목소리는 결코 설렘이나 순수함이 아니다. 노년의 길목에는 쓸쓸함이 주된 정서로 자리 잡는다.

'먼길'과 '이 말을 하고 싶었어요'는 고립과 외로움으로 덮여있는 2020년의 모든 이들에게 건네는 위로다. '냉정한 세상 끝에서 누구 하나 도움도 없이 / 아픔은 내가 지고 갈게 너는 행복해라(먼길)'라는 가사로 인생의 무거운 짐을 덜어주고,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 사랑한다고 / 당신이 잠든 밤에 혼자서 기도했어요'라는 가사로 지친 이들의 마음을 토닥여준다.

코로나 시대 속 활동의 여백이 탄생케 한 이 앨범은 '시간'이라는 공통된 부제로 삶의 희로애락을 노래한다. 지나간 시간에 대한 통찰, 오랜 생을 살고 나서야 보이는 사랑의 귀중함, 처연함이 담겨있다. 김창완의 시간의 문은 과거와 현재를 잇고 사랑과 이별을 이으며, 기쁨과 슬픔을 잇는다. 노년이 노래하는 청춘과 인생의 평온이 이 앨범에 담겨있다.



김창완 - 문(門)
김창완 - 문(門)
김창완
(주) 카카오 M이파리엔터테이니움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김창완 - 문(門)

<김창완>11,900원(19% + 1%)

김창완의 솔로 앨범 [문(門)] 시대의 거장 김창완, 어쿠스틱 앨범 [문(門)]으로 일상의 소중함 일깨워 - ‘기타가 있는 수필’ 이후 37년 만에 솔로 앨범 - “관객을 대할 수 없는 분리불안이 이 앨범 작업의 원동력” 1977년 ‘산울림’으로 데뷔 후 가수, 연기자, DJ, 작가 등 꾸준한 활동..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